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아산병원 주변 51억 부당청구 면대의심약국, 2심도 무죄
    기사입력 : 19.07.11 12:10:43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7
    서울고법 "검찰 협의 입증했다 보기 어려워"

    기소된 A약국, 1심이어 2심서도 승소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 인근 A약국이 면허대여약국 혐의로 2심 재판까지 갔지만, 결국 무죄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약사인 아버지의 면허를 빌려 약국을 운영했다고 기소된 B씨의 범죄 사실에 대해 검사 측이 입증하지 못 했다고 판단했다.

    서울고등법원은 11일 B씨의 면허대여약국 운영 혐의에 대한 2심 재판 판결을 선고했다.

    B씨는 지난 2016년 10월경부터 2017년 9월경까지 A약국을 개설 및 운영하면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속여 약 51억 5237만원의 요양급여비용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됐다.

    올해 1월 서울남부지방법원은 1심 판결에서 피의자신문조서의 검사 서명날인 누락 등을 이유로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불충분하다고 판단한 바 있다. 이에 불복한 검사 측이 상소하며 2심 재판으로 이어진 상황이다.

    서울고법 재판부도 피의자신문조서의 증거능력과 관련해 검사 서명날인이 누락된 점을 지적했다.

    재판부는 "기재내용의 정확성과 완벽성, 진술의 임의성을 위해 검사의 서명날인은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다"며 "상당기간 동안 검사 날인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였다. 이는 기재내용의 정확성, 완전성을 담보하기 위한 법 취지를 훼손한다"고 말했다.

    또한 재판부는 B씨가 약국을 주도적으로 개설 운영했다고 보기에도 어렵다고 봤다. 재판부는 "경찰 진술만으로는 주도적으로 개설했다고 보기 어렵다. 또 A약국에서 B씨의 역할을 보더라도 주도적 운영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나아가 재판부는 피의자신문조서를 증거로 채택한다는 전제에서도 면허대여혐의를 증명하기엔 역부족이라고 봤다.

    재판부는 "검사가 작성한 피고인에 대한 피의자신문조서를 증거로 포함한다는 전제를 하더라도, 합리적 의심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 이에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약사회는 2심 재판에 앞서 B씨의 부당편취에 대한 문제점들을 지적하며, 재판부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x
    머시론 X 종근당이 함께합니다 AD
    ★복약지도보고 팜포인트 받자! 참여하기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한강욱
      에효
      한심
      19.07.12 03:36:48
      0 수정 삭제 1 0
    • 면대가 예전처럼 허술하게 하지 않지
      저기 면대 약국중에 인천 성모랑 국제성모, 은평성모 쪽 다 갖고 있는 사람있는데
      법률팀있단다
      19.07.11 19:38:24
      0 수정 삭제 3 1
    • 1
      뻔히 면대약국인데
      마약 향정은 1개 개수 가지고 난리를 치면서 면대로 몇십억 번거는 그냥 놔두네?
      19.07.11 18:59:40
      0 수정 삭제 6 0
    • 사법부는
      면대약국의 확증이 없다고 본거네요
      그나마 서울시약사회는 탄원서라도 제출했는데
      대한약사회는 뭘하고 있는건지
      회장이 바뀌어도 달라진게 없는 듯
      19.07.11 17:57:01
      1 수정 삭제 14 1
    • 정국근
      슬프다
      오늘은 유승준 입국허가 판결이나 이런 판결을 보니 넘 슬프다
      19.07.11 15:04:05
      0 수정 삭제 2 0
    • 허허허
      아산병원 직원들이 보고 웃는다.
      역시 약사들은 돈이라면 똥파리처럼 달려드는구먼...
      한심하다 한심해 돈을 벌어도 떳떳하게 벌어라.
      19.07.11 14:37:21
      0 수정 삭제 3 0
    • 아산병원
      아산병원 앞은 기사가 많이 나네요. 문제가 너무 많은 듯.
      저번에 아산병원 앞 약국 앞 대로변 갔더니 조끼 입고 손 흔드는 사람들 엄청 많던데왜 보건소는 가만히 있을까요
      19.07.11 12:55:55
      2 수정 삭제 4 1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아산병원 주변 51억 부당청구 면대의심약국, 2심도 무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