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옵디보 후광효과'...오노약품, 2년새 국내 매출 2배↑
    기사입력 : 19.07.12 06:20:28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0
    작년 한국법인 매출 448억원...전년비 44%↑

    면역관문억제제 옵디보 처방량 수직상승...아이큐비아 집계 연매출 620억원

    오노약품 한국법인의 매출이 지난 2년 동안 2배 이상 늘었다. 2017년 하반기 급여권에 진입한 면역관문억제제 '옵디보' 처방량이 급증하면서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수직상승했다. 혁신신약의 시장가치가 회사 실적개선을 이끌었다.

    11일 3월 회계법인 한국오노약품공업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448억원으로 전년 310억원 대비 44.4% 늘어났다. 영업이익은 23억원으로 전년대비 17.8% 증가했다. 2년 전과 비교할 때 매출액은 105.5%, 영업이익은 59.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다.

    한국오노약품은 일본 오노약품공업주식회사의 100% 자회사다. 한국법인은 2013년 12월 설립됐지만 외부감사 의무가 없는 기타 법인으로 분류돼 2017년까지는 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한국오노약품공업의 연도별 매출(왼쪽), 영업이익 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금융감독원)


    오노약품은 PD-1 억제제 계열 면역관문억제제 '옵디보(니볼루맙)' 매출이 수직상승하면서 단기간내 외형을 확대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옵디보 국내 총 매출액은 2016년 67억원에서 2018년 575억원으로 2년새 758.2% 늘어났다. 3월 결산법인인 오노약품의 매출집계 기간에 따라 2018년 2분기부터 2019년 1분기까지로 살펴본 옵디보 매출액은 620억원이다. 2017년 결산기간(2017년 2분기~2018년 1분기)보다 처방량이 2.7배 치솟았다.

    같은 기간(2018년 2분기~2019년 1분기) CTLA-4 억제제 계열 면역관문억제제 '여보이' 매출액은 15억원이다.

     ▲면역관문억제제 여보이와 옵디보의 분기별 매출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아이큐비아)


    옵디보는 PD-1 항체 계열 면역관문억제제다. 면역세포 T세포 표면에 존재하는 PD-1 단백질을 억제해 PD-L1 수용체와 결합을 막고,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통해 암을 치료하는 기전을 나타낸다. 2017년 8월 급여권에 진입하면서 거침없는 매출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판권은 한국오노약품공업과 한국BMS제약 공동소유다.

    옵디보는 2019년 7월 기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흑색종과 비소세포폐암(NSCLC), 신세포암, 호지킨림프종, 두경부편평세포암, 요로상피세포암, 위암 등 8가지 적응증을 허가받았다. 전 세계적으로 옵디보 단독 또는 병용요법 관련 다양한 임상프로그램이 진행 중이라는 점에서 향후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리란 전망이 나온다.
    x
    실전! 약국에서 바로 쓰는 만성피로솔루션 AD
    자하생력 참여하기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옵디보 후광효과...오노약품, 2년새 국내 매출 2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