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처방 주는데 약국은 증가…압구정역 상권 '과포화'
    기사입력 : 19.08.10 06:30:45
    6
    3년간 인근에만 9곳 추가 개설...브로커 활개 원인

    4번 출구 300m 반경 약국 30곳 이상 밀집

    부동산 관계자 "중개수수료 장사로 약국 많아져"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서울의 대표적인 성형외과 밀집지역인 압구정역은 처방과 상권 위축에도 불구하고, 약국 수는 늘어나는 기이한 현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압구정역 4번출구 300m 반경에는 30곳 이상의 약국이 밀집해있다. 일부 빌딩에는 1층에만 3곳의 약국이 운영중이었고, 그 중 한 곳은 지난 7월 개설한 신규 약국이었다.

    압구정역에서 10년 가까이 약국을 운영해 온 약사들은 "약국이 늘어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고개를 저었다. 상당수의 성형외과가 신사역 등으로 이전했고, 상권이 침체되며 사람들의 발길도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지역 A약사는 "거리에 다니는 사람들의 수만 봐도 알 수 있지 않냐. 압구정 상권은 과거와 달리 많이 죽었다. 그런데 왜 약국은 계속 늘어나는지 이해가 되질 않는다"며 "신사 방향의 대로와 골목에는 특히 많은 약국이 생겨났다. 3년간 9곳의 약국이 늘어나면서 체감상 거의 배로 늘어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약사는 "술이나 음식을 찾아 이곳에 오는 사람은 없다. 병원 손님들이 거의 전부였는데 성형외과까지 부진하니까 정말 어려울 수밖에 없다"며 "우리 약국 주변 성형외과들도 처방전 2~3건씩 나오는 게 전부다. 그런데 몇 개월 전에 약국 옆에 새로운 약국이 또 문을 열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약국들 간에도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A약사는 "5년 전만 해도 암묵적으로 약국마다 구획이 있었다. 병원이 제각각 다른 약을 사용하기 때문에 일부러 거리가 있는 병원의 약은 들여놓지 않는다거나 하는 식이었다. 하지만 약국들이 많이 비집고 들어오면서 최근에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복수의 지역 약사들과 부동산 관계자들은 브로커들이 중개수수료를 받으려고 활개를 치면서 약국수가 급증했다고 입을 모았다.

    지역 B약사는 "예전엔 처방전 100건에 한 곳의 약국이 들어섰다면, 이제는 50건이 안되도 들어가는 것 같다. 압구정역 역시 과포화상태가 됐다"며 "아마도 브로커들의 농간이 아닐까 생각한다. 압구정역 인근에 곧 호텔이 문을 여는데, 그런 것들까지 이유로 얘기하며 약국이 잘 될 것이라고 홍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부동산 관계자들도 약국이 운영될 수 있는 자리는 더 이상 없다는 설명이다. 한 부동산 관계자는 "약국이 들어갈 만한 자리가 없다. 젊은 사람들(중개업자)이 수수료를 받으면서 약국을 많이 늘려놨다. 우리는 뜨내기도 아닌데 잘 될 것처럼 얘기했다가 나중에 손가락질 받을 수는 없지않냐"고 답해왔다.

    또다른 부동산 관계자도 "약국이 건물에 하나씩은 있다. 약국 옆에 약국이 있는 식이다. 물론 그렇다고 자리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처방전이 보장되진 않고, 골목에 위치해있는데다 3000만원의 권리금도 있다"고 말했다.

    압구정역의 10평 기준 약국 임대료는 위치에 따라 월 300만원에서 500만원 수준으로 형성돼있었다. 그보다 규모가 있는 약국의 경우에는 1000만원을 넘는 곳도 있었다. 또한 보증금은 5000만원에서 1억원 수준이었다.

    x
    어린이감기엔 콜대원키즈 AD
    영상복약지도 시청하면 팜포인트 1,000P 알아보기


    약국 브로커들은 신규 약사뿐만 아니라 이미 약국을 운영중인 약사들에게도 손을 뻗었다. 지역 C약사는 "최근에는 약국으로 찾아와 대로변 골목에 약국 자리가 났으니 옮겨보지 않겠냐고 제안했었다. 여러 가지를 따져보고 결국 옮기진 않았다"면서 "우리 약국 인근에 3곳의 약국장이 최근 모두 바뀌었다. 그중 한 곳은 2년만이다. 다른 이유가 있다곤 하지만 결국 운영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결국 브로커가 C약사에게 제안했던 자리에는 얼마 전 새로운 약국이 오픈했다. 이에 C약사는 "약국이 잘 되든 그렇지 않든 브로커들에게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부풀려서라도 약사들을 유혹하는 것"이라며 "특히 젊은 약사들은 잘 모르고 개국을 했다가, 막상 열어보니까 이건 아니라는 생각에 문을 닫게 된다"고 우려했다.

    약국 또 생길까...인근 상가까지 임대

    물론 아직 건재한 유명 성형외과도 있었다. 해당 성형외과 출입문 인근에는 3개 약국들이 모여있었다.

    지역 약국가에 따르면 그중 한 곳의 약국장은 추가로 약국이 생길 것을 우려해, 주변 상가까지 임대하고 있었다.

    탈모를 전문으로 하는 성형외과는 많은 수의 약을 1년씩 장기 처방하는 까닭에 '처방전 1장이 다른 병원 처방전 10장'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었다.

    하지만 종로 등 타 지역으로 빠져나가는 처방전이 상당수인데다가, 인근 다른 약국들로도 처방은 분산됐다.

    지역 D약사는 "그마저도 주변에 새로운 약국이 생길까봐 우려가 돼서 추가로 가까운 상가를 임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최근 압구정역 약국가에는 의원이 통임대한 건물 내 편법약국 개설 논란이 일기도 했다. 그동안 지역 내 만연해있던 브로커의 불법적인 활동이 수면 위로 떠오른 사건이었다.

    이에 A약사는 "확실하진 않지만 새롭게 들어오는 약국들도 컨설턴트들이 장난을 한 것이 아니겠냐고 다들 추측을 한다. 이건 단지 압구정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 모든 지역에 해당되는 문제"라며 심각성을 지적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관련기사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국민
      브로커만의 문제가 아니지. 바보도 아니고 진짜 이유를 모르냐??
      모든 직종 중 나홀로 개과포화 상태에서도 정원을 따블로 늘리고 계속 늘려대고 있는데 당연한거 아니냐???
      19.08.13 10:58:39
      0 수정 삭제 2 0
    • 최태석
      삶이 전쟁이라~
      이는 약국가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가고 있는 길같다...
      19.08.11 19:05:07
      0 수정 삭제 0 1
    • 통약
      통합약사만이 살길입니다
      한약 처방도 받아야죠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rYclWG
      19.08.11 10:45:14
      0 수정 삭제 0 4
    • 약사
      6년제-- 약사폭
      6년제 애들 차고 들어오는데
      당해낼 장사없다.
      너무 많이 늘려놨다.....
      19.08.10 19:58:27
      0 수정 삭제 2 0
    • 먹고 살기 힘들어
      점점 힘들어 질텐데
      세월이 흐르면서 지출항목이 늘어난다
      음식값이 차지하는 비율은 줄고 여행,교육,자기개발비가 크게 늘어나면서
      점차 살기 힘들어지고 있다

      지쳐서 농촌으로 향하는 경향이 생기는건 아닐까??????
      열심히 벌고 고생하나 한가하게 사나
      결과는 다 빈손으로 가는데 아아 말할수 없어 !!!!! ?????????
      19.08.10 12:06:02
      0 수정 삭제 1 0
    • 장종순
      요즘..
      경쟁안하고 편하게 할수 있는곳이 없네요
      19.08.10 10:50:01
      0 수정 삭제 2 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처방 주는데 약국은 증가…압구정역 상권 과포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