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의료사고 조정 함흥차사"…중재까지 100일 넘게 대기
    기사입력 : 19.10.08 10:12:57
    0
    윤일규 의원 "진행 건수 4배 폭증 불구 인력 부족" 지적



    [데일리팜=김정주 기자] 의료사고 조정·중재까지 평균 100일이상 소요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인력부족이 심화한 탓이라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재원에 의료분쟁 조정‧중재 신청일부터 결과가 나올 때까지 100일 이상 소요돼 환자 불편이 가중되므로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2012년 중재원 설립 이래 의료분쟁 조정 건수는 503건에서 2019년 8월 기준 1981건으로 4배가량 폭증했다. 그러나 조정, 중재, 감정을 담당하는 심사관과 조사관은 2012년 각각 7명, 14명이었고, 2019년 8월 기준 각각 13명, 31명으로 2배정도 밖에 늘지 않았다.

    조정·중재 건수는 큰 폭으로 늘었으나 인력 보충이 되지 않으니 1인당 조정‧중재 건수는 크게 늘었다. 2012년 기준 심사관 1명이 평균 16건을, 조사관이 9.6건을 처리했지만, 2019년 8월 기준 1명이 86건, 55.9건씩을 담당한다. 자연스럽게 조정‧중재 기간이 증가했다.

    2012년에는 신청일부터 조정‧중재까지 평균 73.5일이 소요됐으나, 2019년에는 104.5일이 소요된다. 다시 말해 중재원에 조정‧중재를 신청하면 결과를 100일 이상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다.

    또한 소요기간이 100일 초과하는 경우가 2014년에는 20.6%에 불과했지만, 2019년에는 78.4%, 10건 중에 8건은 100일 이상 걸렸다. 2017년 당뇨발 감염 수술 후 패혈증의 영향으로 사망한 한 환자는 2017년 7월 4일에 환자가 사망하고 같은 달 12일에 중재를 신청했지만 실제로 결정일은 같은 해 11월 6일로, 무려 114일이나 기다려야 했다.

    윤 의원은 "환자 입장에서는 의료사고를 겪은 것만으로도 억울한데,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중재원에 조정을 신청하고도 하루하루 피 말리는 날들을 보내야 한다고 비판하면서 "적극적으로 인력을 보강해서 환자들의 대기일수를 줄여야한다"고 주장했다.
    x
    고함량 셀레늄 멀티비타민! AD
    ▶스타벅스커피 100명 추첨 증정 알아보기
    김정주 기자(jj0831@dailypharm.com)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료사고 조정 함흥차사…중재까지 100일 넘게 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