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與, '대통령 치매 우려 발언' 김승희 의원 징계안 제출
    기사입력 : 19.10.08 16:54:36
    2
    "근거없는 건강 관련 언사 한국 대외신인도에도 영향"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최근 국정감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 치매 의심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약사출신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징계안을 8일 국회 제출했다.

    징계안 발의에는 국회 보건복지위 민주당 간사 기동민 의원을 포함한 민주당 의원 20명이 동참했다.

    김승희 의원이 지난 4일 보건복지부 국감장에서 질의 도중 대통령 전용 기록관 건립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문제삼으며 대통령의 건망증과 치매가 의심되는 듯 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게 징계사유다.

    실제 김 의원은 복지부 국감 당시 국내 치매 질환과 환자 수, 치매 치료비용을 질의하면서 "치매와 건망증이 의학적으로 다르다고 하지만,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며 "국민은 가족의 치매와 함께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한다"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나랏돈을 들여 대통령 전용 기록관을 짓는다는 언론 보도에 문 대통령이 화를 냈다고 하지만, 정작 문 대통령은 자신이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건립 계획을 심의 의결했다"며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도 대통령 기억을 잘 챙겨야 한다"고도 했다.

    발언 당시 복지위 국감은 기 의원과 민주당 복지위원의 정회 요구로 일정 시간 파행으로 치닫기도 했었다.

    징계안 발의 의원들은 김 의원이 허위 사실을 통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대통령 건강상태를 거론하며 문제가 있다는 내용의 발언은 우리나라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자제해야 할 사안인데도 김 의원이 아무 근거없이 정쟁 소재로 썼다는 취지다.

    징계안 발의 의원들은 "민주당 소속 복지위원 일동의 거듭된 발언 정정과 사과 요구에도 김 의원은 적반하장 격으로 상대 사과를 요구하며 수정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사과표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의원들은 "김 의원 발언은 대한민국 국회 품격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자 주권자인 국민 명예도 훼손했다"며 "국회법에 따라 엄중 징계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x
    안정이 필요할 때 안정액 AD
    알아보기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복덕
      김승희 의원 만세~!!!
      올바른 말을 했는데 그 말을 곡해해서 악으로 갚으면 민주당은 지는 것입니다. 그 죄를 장차 어이할꼬~~~민주당의 미래가 캄캄하도다~!!!
      19.10.09 00:54:14
      0 수정 삭제 16 8
    • 민주당 바보
      뭐가 허위 근거없음이란건지?
      1. 대통령 주재회의에서 의결된 사항
      2. 본인에게 얘기도 안했다며 분노질
      3. 뒤늦게 포함사실 지적해도 모르쇠
      이게 팩트인데 그럼 건망증 아니면, 무능 무지 무책임?
      19.10.08 18:13:22
      1 수정 삭제 17 1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與, 대통령 치매 우려 발언 김승희 의원 징계안 제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