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터페론제제, 코로나19 치료 임상시험 활발
기사입력 : 21.01.18 06:30:14
0
플친추가

파리대학·록펠러대학 등 경·중증 환자대상 임상

감염 환자, 중증 및 사망까지 이를 확률 79%까지 감소

국내에서는 쎌마테라퓨틱스·제넥신 등 연구·개발 진행

[데일리팜=노병철 기자]
바이러스·박테리아 등과 같은 외부 병원체가 인체 내 침입하면 가장 먼저 선천성 면역체계가 활성화되면서 이에 대한 일차 방어태세에 돌입하게 된다.

특히, 인터페론은 외부 병원체의 인체 내 침입 시 면역 세포에서 만들어지는 사이토카인(Cytokines)의 일종으로서, 자연살상세포(Natural killer cells)와 대식세포(Macrophage cells) 등과 같은 선천성 면역 세포들의 활성을 유도하여 병원체 침입 초기 대응에 중요하게 작용한다.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에 있어서도 인터페론의 중요성은 여러 임상 결과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파리대학 벤자민 테리어(Benjamin Terrier) 교수의 연구팀은, 코로나19 경증, 중증, 위중 환자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결과를 통해 위중 상태로 갈수록 인터페론의 양과 활성이 감소됨을 확인했다. 이에 대한 연구 결과를 ‘2020년 8월 Science 과학잡지에 게재했다.

같은 해 9월 Science 과학잡지에 게재된 미국 록펠러대학 진 로렌트 카사노바(Jean-Laurent Casanova) 교수 연구팀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폐렴 환자들 987명 중 101명에게서 인터페론차단 항체(auto-Abs against IFNs) 형성이 관찰되었으며, 무증상자나 약한 증세의 환자 중에는 이러한 항체 형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이러한 임상 결과들은, 인터페론 양 감소 및 활성도 감소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증상 악화에 주요 원인이 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영국 바이오기업인 시네어젠(Synairgen)의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초기인 ‘20년 3월부터 인터페론 베타(IFN-β1a; SNG001)를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로 임상 시험을 진행해 왔다.

시네어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입원한 환자 101명을 대상으로 위약군 대비 SNG001 처리군에서의 치료 효과 및 안전성을 입증하는 임상 2상 시험결과를 지난 ‘2020년 11월에 Lancet Respir Med 과학잡지에 게재했다.

위약 대비 SNG001 투여 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중증 및 사망까지 이를 확률이 79%까지 감소되었으며, 치료 기간 동안 회복률도 2배 이상 증가된 결과를 나타냈다.

이 외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정도(경증, 중증, 위중) 및 인터페론 타입에 따른 치료 효능을 보기 위해 다양한 임상 시험들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실제로 이들 인터페론의 병합 및 단독요법 처리에 따른 바이러스 감소, 임상적 증상 완화 등에 대한 항바이러스 효능 결과가 논문 및 중간보고 등을 통해 보고되고 있으며, 이러한 임상시험 결과들은 인터페론 제제가 코로나19 치료제의 유력한 후보물질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인터페론 제제는 선천성 면역세포(자연살상세포, 대식세포)의 활성 유도 뿐 아니라, T세포, B세포와 같은 후천성 면역세포의 활성에도 영향을 미친다.

T세포의 경우, 체내의 염증성 사이토카인의 과도 분비로 정상 세포가 공격을 받는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과도 연관이 깊다. T세포 수의 증가는 이러한 사이토카인 폭풍의 주요 원인이 되는 염증세포들을 조절함으로써, 면역체계의 불균형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과학잡지에 게재된 연구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1099명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면역체계 조절에 중요한 ‘T세포 결핍'이 관찰됐다.

T세포 결핍은 환자 상태가 악화 될수록 더욱 심해지는 경향을 나타냈다. 즉, 중환자실 입원 환자, 산소호흡기 장착 환자, 사망 환자와 같이 중증 또는 위중 환자의 경우 평균 T세포 수(700개/㎣ )가 정상인(1500∼4000개/㎣ )의 절반도 안되는 수준으로 관찰되었다.

또한, 중국∙영국∙이탈리아 공동 연구팀은 Cell Death & Differentiation 과학잡지에 게재한 연구 내용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증식 및 경증 단계에서 적응면역반응(Adaptive immunity)를 나타내기 때문에, 이 때 면역력 증강이 치료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바이오제약 기업 중, 인터페론을 타겟해 코로나 치료제를 개발하는 대표적인 기업은 쎌마테라퓨틱스와 제넥신 등이 있다.

이 두 회사가 각각 개발 중인 물질은 인터페론(Interferons; IFNs)을 직/간접적으로 강화해 항바이러스 효능을 나타내고 다양한 사이토카인 생성을 유도하여 바이러스의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백혈구 중 T-세포의 증식과 활성을 증가시켜 중증환자에게 나타나는 사이토카인스톰(Cytokine Storm)을 제어하는 기전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로서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쎌마테라퓨틱스는 프랑스, 루마니아 등 글로벌 3상 개시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제넥신의 경우 현재 국내 임상 1b상을 승인 받아 안전성 및 예비 효과 탐색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병철 기자(sasim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인터페론제제, 코로나19 치료 임상시험 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