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코로나에도...다국적제약사, 3곳 중 2곳 수익성개선
    기사입력 : 21.04.09 06:00:51
    1
    플친추가

    한국법인 20개사 집계...매출 13%·영업익 15% 증가


    [데일리팜=안경진 기자] 국내 진출한 다국적 제약사들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도 호실적을 누렸다. 다국적제약사 한국법인 10곳 중 7곳이 매출과 영업이익 규모를 키우면서 수익성 개선효과를 입었다. 중증도가 높은 질환에 처방되는 의약품 비중이 높아 다른 산업군에 감염병에 의한 타격이 적었던 데다 일부 기업들은 대면영업 축소 효과로 비용지출이 줄면서 단기 실적에 긍정적 영향이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주요 다국적제약사 한국법인 20곳의 지난해 매출합산액은 4조1446억원으로 전년 3조6639억원대비 1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131억원, 당기순이익은 1961억원으로 각각 14.8%와 17.4% 올랐다.

    4월 8일까지 금융감독원에 감사보고서를 제출한 다국적 제약사 한국법인 20개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결과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 한국얀센, 글락소스미스클라인, 바이엘코리아, 박스터코리아, 한국오츠카제약, 노보노디스크제약, 한국애브비, GSK컨슈머헬스케어코리아, 암젠코리아, 사노피파스퇴르, 한국쿄와하코기린, 한국룬드벡, 한국유씨비, 게르베코리아, 한독테바 등 12월 결산법인 17개사 외에 한국세르비에(9월말 결산)와 한국화이자제약·비아트리스코리아(11월말 결산) 등 3곳이 포함됐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호전된 경영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집계대상 20개사 중 14곳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상승세를 나타냈다. 14곳 중 7곳은 매출규모가 10% 이상 늘었다. 영업이익이 30% 이상 증가한 기업은 9개사에 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대면영업과 마케팅활동이 원활하지 못했지만 2곳 중 1곳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다는 의미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작년 매출 4981억원으로 전년대비 13.5% 오르면서 한국 진출 이래 최대치를 나타냈다. 영업이익은 241억원, 당기순이익은 134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30.3%와 7.4% 올랐다.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와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 '린파자'(성분명 올라파립) 항암제가 실적상승을 견인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타그리소'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1065억원의 매출을 냈다.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티로신키나제억제제(TKI) 시장점유율을 70.1%까치 키우면서 외형확대를 이끌었다.

    암젠코리아는 1년새 매출규모가 51.6% 뛰면서 한국 출범 이래 처음으로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72억원으로 전년대비 4배가량 확대했다.

    한국얀센은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맵)를 포함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다발골수종 치료제 '다잘렉스'(성분명 다라투무맙)와 장기지속형 조현병 치료제 '인베가트린자'(성분명 팔리페리돈) 등 신제품이 호실적을 거두면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한국얀센의 작년 매출액은 3434억원으로 전년대비 10.4% 올랐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0.3% 증가한 418억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한국지사 출범 37년만에 최대치에 해당한다. 당기순이익은 212억원에서 408억원으로 2배 가까이 뛰었다.

    GSK컨슈머헬스케어코리아(33.5)와 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13.5%), 한국얀센(10.4%) 등의 매출 성장세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작년 11월 공식출범한 비아트리스코리아는 작년 매출 3806억원, 영업이익 188억원을 보고했다. 2019년 12월부터 작년 11월까지 실적을 집계한 수치다. 다만 전년 매출 1799억원과 영업이익 54억원은 2018년 5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6개월치 실적이라는 점에서 증감율에 의미를 부여하긴 힘들다.

    비아트리스코리아는 화이자의 특허만료의약품사업부와 마일란의 합병으로 설립된 비아트리스의 한국법인이다. 지난 2019년 5월 한국화이자제약으로부터 인적분할한 한국화이자업존이 전신으로, 올해 2월부터 사명을 비아트리스코리아로 변경했다. 국내 처방의약품 시장 강자인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리피토'(성분명 아토르바스타틴)와 고혈압 치료제 '노바스크'(성분명 암로디핀)', 소염진통제 '쎄레브렉스'(성분명 세레콕시브)' 등을 보유한다.

    반면 실적부진에 시달린 기업들도 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지난해 72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면서 전년대비 적자폭을 확대했다. 집계대상 20곳 중 유일하게 적자를 냈다. 매출액은 3919억원으로 전년보다 12.0% 늘었지만 수익성은 악화한 모습이다.

    한국애브비는 지난해 매출 1467억원으로 전년대비 6.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74억원으로 31.3% 빠졌다. 2018년 4분기에 출시한 범유전자형 만성 C형간염 치료제 '마비렛'(성분명 글레카프레비르/피브렌타스비르) 매출이 전년대비 26.6% 감소하면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독테바는 지난해 매출액 296억원으로 전년대비 6.1% 줄었다. 한국쿄와하코기린은 지난해 751억원의 매출로 전년대비 2.6%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10억원으로 전년대비 83.0% 빠졌다. 한국세르비에와 게르베코리아의 영업이익이 각각 37.9%와 22.9% 줄었다.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132
      다국적사의 매출은 거짓
      매출이 많이 잡히는 것을 싫어해서 축소에 축소 시킨 금액
      국내사에 외주 맡기는 의약품들은 국내사 매출입니까?
      멋모르는 사람들이나 속이는 속내 훤 합니다.
      재투자는 1원도 없고 관세도 없이들어왔다 그대로 빠져나가는 국부유출
      21.04.09 10:58:22
      0 수정 삭제 1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에도...다국적제약사, 3곳 중 2곳 수익성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