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통업체, 비닐포장 배송 여전...약사들 "이젠 바꿉시다"
기사입력 : 21.05.12 06:00:48
1
플친추가
약국가 "친환경 포장재 활용해야" 한목소리

유통업체 "대부분 박스 이용...종이봉투 변경은 단가 문제"


 ▲의약품 배송을 받고 약국에 쌓인 비닐봉지들.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하루에도 수차례 의약품 배송이 이뤄지는 약국에는 유통업체가 포장에 사용하는 비닐소재들이 수북히 쌓인다.

약사들에겐 익숙한 일이지만 최근 비닐 재포장 금지가 약국가에 이슈화 되면서, 일각에선 의약품 배송에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일부 제약사와 건기식업체가 재생봉투 및 종이봉투, 종이충전재 등을 사용하고 있어 이같은 움직임이 확산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동아제약은 작년 7월부터 박카스 비닐봉투를 종이봉투로 변경했고, 그린스토어는 작년 10월부터 배송박스에 종이충전재를 사용하고 있다.

서울 A약사는 "필요할 때마다 의약품 주문을 하다보니 4차례 주문을 하면 결과적으로 약국엔 비닐봉지 4개가 따로 온다"면서 "다른 업종에선 종이충전재로 바꿔서 사용하는 곳들이 많아졌는데 의약품은 비닐봉지거나 비닐뽁뽁이(충전재)를 이용해 배송이 된다"고 말했다.

A약사는 "박카스는 비닐에서 종이봉투로 변경이 됐고, 생분해성 비닐봉투를 이용하는 제약사들도 있다"면서 "하지만 아직 비닐소재를 이용하는 곳들이 훨씬 더 많아서 유통과정에서도 좀 더 환경적인 측면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에 유통업체에서는 규격에 맞는 박스를 이용하고 있어 충전재 사용 빈도가 적고, 배송 시 종이봉투 사용은 단가 등의 이유로 변경이 쉽지 않다는 반응이다.

유통업체 관계자는 "다른 업종과 달리 의약품은 무게가 많이 나가거나 시럽류인 경우가 아니라면 박스에 충전재를 사용하는 경우는 드물다. 사이즈별로 맞는 박스를 이용해 배송하고 있어서 소위 비닐 뽁뽁이가 필요한 경우는 전체 중 1~2%에 불과할 것"이라고 했다.

또다른 업체 관계자도 "약국 공급은 크게 비닐봉투와 규격에 맞는 박스에 배송하는 경우로 나뉜다. 박스의 경우엔 제약사가 공급하는 박스를 재활용하거나, 규격에 맞는 종이박스를 이용하는 경우들이 많다. 직원들이 직접 배송을 하기 때문에 파손 위험이 높지 않아 충전재를 사용하는 일은 적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비닐봉투는 수년 전에도 친환경적으로 바꿔 사용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있었지만 실행이 되진 않았다. 아무래도 종이봉투로 변경할 경우 단가 차이가 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ㅇㅇ
    45646
    박스보단 나은듯
    저 비닐은 재사용 하면 됨
    21.05.12 11:06:34
    0 수정 삭제 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유통업체, 비닐포장 배송 여전...약사들 이젠 바꿉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