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JW생명, 독감주사 우판권 획득…프리믹스 기술 적용
기사입력 : 21.07.29 12:20:47
0
플친추가

정맥 1회 주사 페라미비르 제제…녹십자, 종근당 등과 경쟁



[데일리팜=이탁순 기자] JW생명과학이 독감 치료 1회 주사제로 알려진 '페라미비르수화물' 제제로는 처음으로 우선판매품목허가를 획득했다.

이 제품은 JW생명과학이 자랑하는 프리믹스 기술이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리믹스 제제는 식염수와 희석하지 않아도 되는 주사제로, 사용하기에 편리하다. 다만, 녹십자와 종근당도 지난 5월 프리믹스 제제를 먼저 허가받은 바 있어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식약처는 28일 제이더블유생명과학의 '플루엔페라주'를 품목허가했다. 페라미비르수화물이 주성분인 이 약은 성인 및 2세 이상 소아의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에 사용된다.

식염수와 희석이 필요없는 프리믹스 제제로, 1회 1백을 사용하면 된다. 특히 JW생명의 프리믹스 기술이 적용되며, 다층필름플라스틱 용기 충전 주사제로 기존 제품과 다르게 만들어졌다는 설명이다.

JW생명은 독자기술력을 통해 기존 제품과는 다른 프리믹스 제제를 개발해왔다. 2017년 레비티라세탐 주사제, 2019년 해열진통 주사제, 작년에는 덱스메데토미딘 성분의 프리믹스 주사레를 허가받았다. 모두 국내 제약사로는 처음이었다.

페라미비르 제제는 1회 정맥주사로 독감을 치료하는 제품으로, 편의성 때문에 선호되고 있다. 가장 많이 처방되는 오셀타미비르(브랜드명: 타미플루) 제제의 경우 5일간 경구 복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페라미비르 프리믹스 제제는 녹십자와 종근당이 먼저 허가받았다. 지난 5월 양사는 각각 페마리플루프리믹스주와 페라원스프리믹스주를 허가받으며 최초의 페라미비르 프리믹스 제제를 선보였다. 두 제품은 종근당에서 생산한다.

JW생명 '플루엔페라'는 녹십자와 종근당이 허가받은 제품과는 외형이나 용법, 농도에서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이번에 JW생명이 우판권을 획득했지만, 동일제제가 아니기 때문에 녹십자와 종근당 제품판매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우판권은 어제(28일)부터 내년 4월 28일까지 적용된다. 이번 우판권은 JW생명이 페라미비르 제제의 오리지널 품목인 '페라미플루(녹십자)' 제제특허에 청구한 무효심판이 인용된 것도 반영됐다.
이탁순 기자(hooggasi2@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JW생명, 독감주사 우판권 획득…프리믹스 기술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