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노바티스, 새 수장에 유병재 전 J&J메디칼 대표 내정
기사입력 : 21.09.15 06:00:28
0
플친추가

10월 공식 취임…2015년 이후 두번째 내국인 체제 예고

졸겐스마·킴리아 등 고가 신약 급여 논의 시너지 기대

 ▲유병재 대표

[데일리팜=어윤호 기자] 노바티스 한국법인을 이끌 새로운 수장으로, 유병재 전 존슨앤드존슨메디칼 북아시아 총괄이 내정됐다.

한국노바티스는 최근 내부 공지를 통해 오는 10월 1일부로, 유병재씨를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노바티스는 한국법인 설립 후 두번째로 내국인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될 전망이다.

신임 유 대표이사는 하버드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뒤 지난 2006년 J&J의 글로벌 핵심 인재관리 프로그램인 IRDP(International Recruitment & Development Program)를 통해 입사했다.

이후 존슨앤드존슨의 북미 엔도배스큘러(Endovascular)팀, 영국 드퓨(DePuy), 호주 드퓨 등을 거쳐 한국에서는 북아시아 지역의 카디오배스큘러 케어(Cardiovascular Care) 사업부를 거쳐 2017년 한국·대만·홍콩을 포함한 존슨앤드존슨메디칼 북아시아 지역 총괄로 선임된 바 있다.

노바티스가 항암제상업부와 전문의약품사업부를 분리, 사실상 독립적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키메라항원수용체T세포(CAR-T)치료제 '킴리아(티사젠렉류셀)'와 척수성근위축증(SMA, Spinal Muscular Atrophy)치료제 '졸겐스마' 등 굵직한 품목의 보험급여 등재 논의를 진행중인 상황에서 유 대표의 합류가 어떤 시너지 효과를 낼 지 지켜볼 부분이다.

한편 노바티스는 1997년 초대 프란스 훔페 초대 대표이사 이후로 1998년 장 뤽 스칼라브라, 2003년 피터 마그, 2006년 안드린 오스왈드, 2008년 피터 야거, 2014년 브라이언 글라드스덴, 그리고 최근 사임한 조쉬 베누고팔 대표까지 대부분 외국인 사장 체제를 유지해 왔다. 내국인 대표는 지난 2015년 선임됐던 문학선 전 대표가 유일했다.
어윤호 기자(unkindfish@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국노바티스, 새 수장에 유병재 전 J&J메디칼 대표 내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