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선 이벤트였던 '전국여약사대회' 개최 불투명
기사입력 : 21.09.25 06:00:30
3
플친추가

확진자 3천명 육박...10월 18일 행사 진행 힘들듯

여야 대선주자 초청도 물거품

김대업 집행부, 3년 동안 여약사대회 못해...코로나가 발목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코로나 확진자가 3000명에 육박하는 등 확산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자, 10월 17일 예정돼 있던 전국여약사대회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서울시약사회가 주관할 예정인 이번 여약사대회는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여야 유력 대선주자를 초청해 정치 이벤트의 목적도 있었다.

24일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10월 17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40차 전국여약사대회가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로 인해, 대회 개최에 차질에 불가피해졌다.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에서는 행사나 집회(1인시위 제외)를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추석 이후 확진자가 24일 오후 9시 기준 2924명으로 치솟아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도 대회 개최를 힘들게 하는 중요 원인이다.

약사회는 이번 여약사대회를 대선 이벤트로 기획했다. 여야 대선주자들의 발언 하나하나가 바로 약사 정책 공약이 되기 때문이다.

10월 10일 더불어민주당 경선 일정이 마무리되면 여권 대선주자가 최종 결정되고, 국민의 힘은 10월 8일 2차 컷오프 결과가 나와 후보군이 압축된다. 여기에 10월 20일 대한약사회장과 전국 시도지부장 선거 공고일이기 때문에 선거판이 열리기 전인 10월 17일을 대회 개최일로 잡았다.

약사회 관계자는 "현 집행부 3년 동안 단 한 번도 여약사대회를 개최하지 못한 만큼 이번엔 대회 개최에 총력을 다했지만 코로나 확산세로 인해 대회 개최가 힘들다는 의견이 많다"며 "상황을 조금만 더 지켜봐야 하지만 전망이 밝지는 않다"고 전했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이재명
    화천대유 천하동인
    1100배를 튀겨먹은 단군이래 최대부패 스캔들이다 머니투데이 기자는 1천만원 투자로 125억원을 벌어 스타벅스 빌딩 건물주가 되었다 1천만원은 나도 있다 속상하다
    21.09.25 09:31:32
    0 수정 삭제 6 2
  • 부정선거
    부정선거규명에 황교안 민경욱 윤석열 최재형이 참여
    비정상 투표용지가 수십만장 발견되면서 점점 특검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중앙선관위가 부정의 핵심이란다 총선때 중앙선관위장은 화천대유에서 2억원 받은 권순일 대법관이다 현 김명수 대법원은 총체적 부패집단 같다
    21.09.25 09:19:29
    0 수정 삭제 5 2
  • 약사
    하지 마세요~
    역대 대선주자들 나와서 얘기하고 이루어진 것...??
    아무 것도 없습니다
    오히려 뒤통수 맞았습니다
    가족 중에 약사가 누구 있다?
    이것도 아~~무 소용 없었습니다

    헛된 망상에 사로잡혀
    더 이상 뒤통수 맞고 싶지 않습니다

    잘 되었네요
    하지 마세요

    더구나 술 처먹고, 노래하고, 춤 추고

    그것도 내 회비로 말입니다

    일반 약사들 등골 휘어집니다

    제약회사 협찬이라구요?

    그게 어디 약사회가 예뻐서 주는 겁니까?
    지들도 먹고 살려고 하는 거지요

    잘 되었어요
    하지 마세요~~

    하나도 아쉽지 않아요
    21.09.25 09:11:11
    0 수정 삭제 12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선 이벤트였던 전국여약사대회 개최 불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