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약] 김대업 "재택환자 약 전달, 보건소→약사 중심으로"
기사입력 : 21.11.29 17:15:10
13
플친추가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대한약사회장 선거 김대업 후보(기호 2번)가 코로나 재택환자의 약 전달을 보건소 중심에서 약사 중심의 전달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면서 최광훈 후보에게 코로나 위기 해결을 위한 약사회 노력에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후보는 "감염병 확산의 위험으로 외출 및 대면이 불가능한 코로나19 재택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들에 대한 치료를 위해 약 전달 사례가 증가하는 것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현재의 가족, 지인, 보건소 담당 직원을 통한 약 전달이 한계에 봉착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이런 상황에서 일선 보건소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해 약배달 플랫폼 업체들을 통한 약전달 방안에 대한 문의 등이 이어지고 있어 약배달을 전체 보건의료시스템으로 상시화 , 제도화를 꾀하는 약배달 플랫폼 업체들의 영역이 확대되는 것에 큰 우려가 있다"며 "코로나 재택환자의 약 전달 역할을 보건소 중심에서 약사 중심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일 4000여명을 넘고 있고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보고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미증상 , 경증 코로나 환자의 재택 중심 방역대책은 속도를 낼 수 밖에는 없다"며 "이런 약 전달 체계 전환에 약사회가 신속히 나서지 않으면 급한 일선 보건소에서는 약배달 플랫폼 등 다른 대안을 찾아, 이용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근거 없는 비난을 할 때가 아니라 약사사회가 신속히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만들어내야 할 때라며 일치단결을 제안했다.

그는 "지역 상황에 따라, 지역약사회에서 코로나19 재택환자 조제 지정약국을 지정하고 거점약국에서 약을 전달, 불가피할 시 지역약사회에서 약사 또는 전달자를 지정해 이용하도록 하고 전화(유선) 및 복약지도서를 활용한 복약지도 방안 등을 검토해야 할 때"라며 "최광훈 후보는 이 문제를 선거에 이용하고자 분열과 갈등을 조장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무뇌아 182.219.35.174
    이게 말이 됩니까?
    도매상 직원 배달 1,000원
    이들은 사람도 아닌가?

    약국주문 코스 따라 배달 하다가
    삐리리
    약 좀 확진자 재택치료 하는 집에 배달 하세요.
    배달비 1,000원은 나중에 공단에 돈 나오면 받으시고요.

    도매직원,
    아 18 내가 니들 종이냐?

    이걸 전향적인지 뒷구녕에서 협의 해놓고, 쌩까나?
    나는 야~!!
    딸랑딸랑 딸랭이

    21.11.30 14:11:09
    0 수정 삭제 0 0
  • 성소민 222.121.10.228
    그래서 천원입니다.
    약사님들이 전달하시므로 천원인거죠?
    21.11.30 09:42:14
    0 수정 삭제 2 0
  • 개국약사 223.38.87.96
    김후보님
    공약이행률 아직도 50% 라고 생각하시나요?
    회원은 말바꾸기 대잔치 회장을 부끄러워합니다.

    김대업 공마면세 말바꾸기
    https://m.blog.naver.com/ym32010/222579956335
    21.11.30 08:30:19
    0 수정 삭제 5 0
  • 최후보부터 코로나 약 211.202.88.149
    통합약사 철학 최후보
    하루 코로나감염 4천명, 최후보가 약국비우고 마스크만 착용한채 코로나재택환자에게 약배달 갔다온 직후 코로나 감염사실을 알았다.

    덕분에 약국근무약사, 약국을 방문한 환자 모두 콧구멍깊숙히 면봉을 쑤시키는 수모를 당했다.

    잠시후 시청,보건소 직원이 와서 최후보약국 폐쇄하고, 문앞에 코로나환자발생약국, 폐쇄기간 한달 팻말을 건식했다.

    최후보부터 코로나 약배달해보고 길거리 나서시죠.
    21.11.30 07:02:31
    0 수정 삭제 0 2
  • 개국약사 223.38.87.96
    보건소직원.
    그동안 방호복입고 약배달했나요?
    코로나환자 혈압약. 감기약 집에 가져다 드린적있습니다.
    환자분이 문밖에 걸어달라하셨고
    약값은 송금해주시고 매번 복용하던약 이라
    전화로 주의사항 말씀드렸습니다.
    방호복 말씀하시는데 억지부리지맙시다.
    대면이 화상대면 인터폰대면 방법은 찾으면 있습니다.
    안찾으려하니 문제인거지
    21.11.30 01:01:15
    0 수정 삭제 7 0
  • 재택격리환자 122.32.81.147
    약사가 어찌 대면?
    코로나 재택격리환자를 약사가 방호복 입고 대면투약하자는 주장을 하는 분이 있는데... (코로나 격리환자는 말그대로 격리라서 방호복없이는 접촉하면 안됩니다)

    방호복을 입는것도 문제지만 수거/폐기도 매우 복잡합니다. 그러다가 약사가 혹시 감염되서 격리되면 어쩌나요?

    수거/폐기방법은 어쩌나요? 이런 거 다 준비하려면 몇달걸리는데 그사이에 얼씨구나 하고 배달앱은 더욱 활성화됩니다.

    지금이라도 빨리 거점약국에서 관리해야 하구요. 직접 가져다 주실 수 있는 약사님들은 그렇게 하시면 좋죠.(근데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지요)

    21.11.29 23:34:01
    0 수정 삭제 0 3
  • 닥터나우 막아야 122.32.81.147
    코로나 격리환자 대상으로 성장하는거 막아야
    코로나 재택격리환자를 보건소에서 가져다줬는데 환자가 급증하니 직접 하기 힘드니까 닥터나우나 배달앱을 이용하는 사례가 급증중입니다.(홍보도 많이 해요)

    그래서 이제부터는 지역약사회의 거점 약국에서 직접 배송을 관리하겠다는 거.

    물론 약사가 가져다 주면 좋지만 현실적으론 어렵다면, 약국직원이던 유통업체 직원이던 방법을 찾는거고,

    중요한 것은 조제한 약국에서 배송까지 관리를 해야(지금까진 보건소가 관리해왔음) 닥터나우가 이 틈새로 약배송을 수면위로 키우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거죠
    21.11.29 22:48:57
    1 수정 삭제 2 0
  • 강동구 근무약사 211.202.88.149
    코로나 비상시국에서 약사의 책무는
    약사는 약사법에따라 권익을 보호받는 반면, 사회가 어려우면 그에따른 봉사의무도 따른다고 생각한다. 최근 코로나환자 약전달 문제에 대해 약배달도 약사가 직접 해야한다. 배달료를 건당 2만원은 받아야한다 등등 여러주장이 있다.

    그러나 약사가 약국 비우고 직접 약배달해야 한다는 얘기도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고, 약배달 한건당 2만원 요구는 가뜩이나 어려운 코로나시국에 자기배만 채우려는 악덕업자로 욕먹기 십상일 것이다.

    선거판이지만 가려서 얘기했으면 좋을듯 하다.
    21.11.29 21:39:39
    2 수정 삭제 3 7
  • 경기도약사 211.202.88.149
    코로나 비상시국
    코로나 비상시국을 이용하여 금전적 이득을 챙기려는 약사분들도 있네요. 그것참 사람이 다 같지는 않는 모양입니다.
    21.11.29 19:38:19
    1 수정 삭제 0 3
  • 약전달체계 223.62.162.2
    일단 권한 확보가 우선
    약전달체계를 보건소에서 약사 중심으로 옮긴 후, 점차 조건을 얘기해야지!
    조건이 까다로우면 누가 옮겨주나! 님의 주장은 충분히 알겠지만 줄사람이 준다는 얘기도 없는데 배내놔라! 감 내놔라 하면 일이 되겠어요?
    21.11.29 19:15:03
    0 수정 삭제 0 4
  • 지나가다 14.38.222.184
    약사회 정책방향의 문제점
    1. 약사, 도매직원에 의한 재택치료자 의약품 배송정책은 조제약 배송을 원천 반대하는 약사회 정책방향과 배치되고 현재 닥터나우 중심으로 전개되는 비대면 진료후 조제약 배송문제에 대한 대응을 무력화 시킨다.
    2. 재택치료자의 조제약 배송문제는 방역관점에서 해법을 찾어야 한다. 재택치료자의 조제약 배송은 국가가 방역관리차원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 약사회는 보건소가 방역 인력부족을 호소하면 방역예산 확대를 주장해야 한다. 의사 간호사 방역예산대비 방역 관련 의약품이나 방역피해 약국 관련 예산 확대에 왜 이렇게 시큰둥하고 소극적이냐?
    21.11.29 18:00:58
    2 수정 삭제 6 0
  • 약사중심의 약전달체 223.62.162.2
    약은 약사에게
    약사주권 확보의 시발점이 되어야 합니다.
    성분명조제, 대체조제 등 해묵은 난제들도 김대업 후보님이 신경쓰주세요.
    21.11.29 17:50:54
    0 수정 삭제 0 7
  • 한심하네 39.7.24.25
    약사중심인데 천원?
    대약회장이 약사를 개무시하는거지.
    약사중심으로 가져올려면 최소 2만원은 해야되고 도매직원은 삭제했어야지.
    정말로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나?
    21.11.29 17:43:42
    2 수정 삭제 14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약] 김대업 재택환자 약 전달, 보건소→약사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