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광훈, 40대 대한약사회장 당선...3년만 리턴매치 완승
기사입력 : 21.12.09 18:54:35
17
플친추가
15개 투표함서 모두 승리..."개혁과 변화 선택한 판단 감사"

[5보] 2만463표 중 1만1197표 얻어...김 후보와 2130표차



[02시30분]최광훈 후보가 김대업 후보와 3년만의 리턴매치에서 완승을 거뒀다.

최 후보는 제40대 대한약사회장 선거에서 55.3%의 득표율을 올려, 44.7%를 얻은 김 후보를 10.6%p 차로 누르고 회장에 당선됐다.

최 후보는 당선증을 교부 받고 이제 후보자에서 당선인 신분으로 전환된다.

최 당선인의 승리 요인은 김대업 집행부 3년의 실책을 집중적으로 공격하며, '해결사'라는 콘셉트를 내세운 선거 전략이 주요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약준모, 실천약으로 대표되는 젊은약사들의 지지도, 최 후보 당선의 원동력이 됐다는 평가다.

약사 유권자들도 김대업 집행부의 공보다는 실책에 더 주목했던 것으로 보인다. 공적마스크 면세 실패가 결정타였고 여기에 지지부진했던 한약사 문제, 선거 막판 불거진 재택환자 조제약 배송 등의 악재에 약심은 변화를 선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박영달 경기도약사회장 당선인(왼)이 최 후보 당선을 축하하기 위해 자리했다.


최 당선인은 "회원 약사들의 위대한 선택에 다시 한 번 더 머리숙여 감사를 드린다"며 "약사님들의 오랜 숙원인 진정한 개혁과 변화를 선택하신 현명한 판단에 다시 한번 더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약사사회는 지금 바람앞의 등불처럼 위기에 직면해 있다"면서 "지금 우리에게 가장 절실한 것은 원팀정신으로 무장하는 단결이다. 서로서로 힘을 합쳐 이 어렵고도 험한 길을 함께 헤쳐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제 선거는 끝났다. 차분한 일상으로 돌아가 국민보건향상에 앞장서는 약사로서 각자 국민과 함께 해야 한다"며 "저와 함께 끝까지 선전해 준 김대업 후보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최 당선인은 조만간 회무인수위원회를 구성하고, 40대 대한약사회장 취임을 준비하게 된다.

한편 이번 선거를 통해 현직 회장의 재선 도전은 실패하지 않는다는 속설과, 기호 1번 필패라는 징크스가 모두 무너졌다.

최광훈 후보, 10개 투표함서 모두 1위...당선 확정적
[4보] 10개 투표함 1만3974표 개표...1428표차

[01시15분]
15개의 투표함 중 10개의 투표함 개표를 마친 가운데, 최광훈 후보가 김대업 후보를 10%p 이상 앞서며 당선에 더욱 가까워졌다.



10개의 투표함에 담긴 표는 총 1만3973표이며 현재 개표율은 68.3%다. 최 후보는 7632표, 김 후보는 6204표를 득표했다. 지금까지 개봉된 투표함에서 모두 최 후보가 앞서며 김 후보와의 표차는 1428표로 벌어졌다.

10개 투표함에서 나온 무효표는 137표다. 미개봉 5개 투표함에 남은 용지는 6489표다.

최광훈 후보 당선 유력...김대업 후보에 10%p 차 앞서
[3보]제1~5투표함 6974표 개표...무효표 72표

[11시]
대한약사회장 선거 개표 초반 최광훈 후보(기호 1번)가 득표율 55%를 기록하며, 김대업 후보에 686표 앞섰다.



개표 인원들은 투표함을 개봉해 1, 2번으로 나뉜 투표지 분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제1투표함부터 제5투표함까지 총 6974표 개표가 완료됐다. 개표율은 약 34%다.

5개 투표함 합산 결과 최 후보가 3794표, 김 후보가 3108표를 획득했다. 최 후보가 득표율 55%를 기록하며 686표 차이로 앞서가고 있다.

대한약사회장 최종 투표율 58.2%...개표 시작
[2보]최종 투표수 2만 463명...무효표 1

[21시]
대한약사회장 선거 최종 투표율이 58.2%로 확정됐다. 지난 39대 선거보다 2.5% 감소한 수치다.

양명모 중앙선거관리위원장에 따르면 총 유권자 3만 5160명 중 2만 463명의 투표용지가 최종 확정됐다. 무효 투표수는 1표다.




각 투표함 속 용지수는 ▲제1투표함 1386명 ▲제2투표함 1401명 ▲제3투표함 1400명 ▲제4투표함 1388명 ▲제5투표함 1400명 ▲제6투표함 1400명 ▲제7투표함 1400명 ▲제8투표함 1400명 ▲제9투표함 1400명 ▲제10투표함 1400명 ▲제11투표함 1400명 ▲제12투표함 1398명 ▲제13투표함 1400명 ▲제14투표함 1399명 ▲제15투표함 891명에 무효 1매였다.

스캐너와 노트북을 포함한 투표 용지 확인 도구들을 정리한 후 약 9시부터 본격적인 개표 작업에 들어간다.

약사회장 선거 15개 투표함 도착...잠정 20467표
[1보]총 투표수 2만467표....잠정 투표율 58.21%
투표용지 스캐너 작업 뒤 본격 개표 시작

[18시54분]
40대 대한약사회장을 가리는 투표 용지가 저녁 7시 13분경 대한약사회관에 도착했다.



대한약사회장 선거 투표수는 총 유권자 3만 5160명 중 2만 467명으로 58.2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는 잠정 집계로 최종 확정 투표수는 선관위 주관의 용지 스캐너 작업을 마친 후 확정된다.

각 투표함당 약 1400장씩의 투표 용지가 들어있는 15개 투표함은 각 후보 캠프 참관인 입회 하에 약사회관 4층 개표장으로 이동했다.

선관위는 투표함 확인을 거친 후 투표용지를 꺼내 바코드 스캐너 작업에 들어간다. 투표지가 유권자 명의와 일치하는지 확인하는 데 약 1시간 30분 가량이 소요될 예정이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ㅉㅉ 175.207.69.2
    공마를 한게 실패지
    약의 전문가를 무슨 마스크 팔이로 만들어놓고 뭔 면세 때문에 졌다고 헛소리야.
    통합약사 같은 소리를 부끄럽지도 않게 떠들고.
    지들이 전문지식 없이 장사치처럼 약국하니까 다들 지들같이 약국하는 줄 알았나보네.

    직능파괴자 김대업 이름은 이제 그만 보고 싶다.
    21.12.10 23:14:47
    0 수정 삭제 6 0
  • 한약사척결 121.182.184.189
    1순위는 한약사척결입니다
    무조건 1순위. 한약사척결입니다. 약준모!, 실천약! 그리고 젊은약사들의 이야기를 많이들어주세요. 한약사 문제해결이 1순위입니다.
    21.12.10 12:16:09
    0 수정 삭제 10 1
  • 한약사문제 106.251.107.226
    잘해결바랍니다
    당선자의 성공적인 회무 수행을
    기원합니다

    축하합니다
    21.12.10 10:04:35
    0 수정 삭제 9 1
  • 도라이약사 122.37.236.181
    저는 미친도라이약사입니다.010-5703-5403.1명 모집
    저는 미친 도라이 약사입니다.
    010-5703-5403
    우연히, 나와 같은 미친 도라이 약사 1명이 더 생기면,
    돈을 주어 담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어요
    더 이상 희망이 없어진, 인생포기한 약사님 1명만 더 모십니다.
    선착순
    연락주세요
    21.12.10 09:38:33
    0 수정 삭제 0 1
  • 도라이약사 122.37.236.181
    저는 미친도라이약사입니다.010-5703-5403.1명 모집
    저는 미친 도라이 약사입니다.
    010-5703-5403
    우연히, 나와 같은 미친 도라이 약사 1명이 더 생기면,
    돈을 주어 담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어요
    더 이상 희망이 없어진, 인생포기한 약사님 1명만 더 모십니다.
    선착순
    연락주세요
    21.12.10 09:38:12
    0 수정 삭제 0 0
  • 일지매 183.97.232.83
    당선을 축하드립니다.
    어떤 경우라도 회원들의 뜻을 진심으로 받드는 열린 회장이 되시길 바랍니다. 회장이 권력이 되는 순간, 약사들의 마음은 떠납니다. 특히 약사들의 권익과 직결되는 회무사항은 목숨을 걸고 원칙을 사수하시길 바랍니다. 다시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21.12.10 09:31:10
    0 수정 삭제 8 1
  • 마스크 소통 119.207.55.105
    마스크 때 패착이 크다
    마스크 때 회원들과 소통 외면해서 열받은거 생각하면
    당연한 결과다 현 집행부도 온라인 소통 외면하면
    같은 결과를 얻을것이다 대약 홈피로 온라인 소통하고 대답하라
    그대들은 지도자가 아니라 심부름꾼 인 것을 잊지 마라
    21.12.10 09:21:23
    0 수정 삭제 15 4
  • 소업킴 220.122.140.168
    김대업 9천표???
    김대업한테 9천표 나온게 더 신기하다 ㅋㅋㅋㅋㅋ

    21.12.10 09:13:50
    0 수정 삭제 17 3
  • 김대업 58.227.2.114
    저는 일부러 져준겁니다.
    저는 일부러 져준겁니다.

    왜냐하면 저는 곧 한약사회장을 할꺼라서요.
    21.12.10 08:32:46
    0 수정 삭제 21 2
  • 동네약사 223.62.172.98
    양덕숙을 그리괴롭히더니만
    사람을 너무괴롭히면 어찌되는지 아시겠나요?
    서울시약뛰게하지 그러면 김대업씨가 될수도있었는데
    손발 다묶어놓으니유트브로 작살내지요
    어찌그리 어리석은지요
    뭘해봤어야알지 대약회장되니 눈에뵈는것이 없었나요?
    김대업이가 양덕숙괴롭힌덕분에 최광훈이가당선된것입니다
    21.12.10 04:33:20
    1 수정 삭제 16 21
  • 이약사 182.211.91.58
    솔직하게 당선1등공신은 양덕숙입니다
    전국적인 지지를 가진 양덕숙이 서울시약사회선거에 못나오니
    대약선거에 최선을 다했고 최광훈 당선 1등공신이된겁니다
    절대 은혜를 배신하면안됩니다
    김대업은 양덕숙 선거 못나오게한걸 뼈져리게 후회해야할겁니다
    당선 축하합니다
    21.12.10 04:23:50
    0 수정 삭제 7 23
  • 중대출신현임원 182.225.154.168
    김대업회장님과 집행부들 모두 수고 많으셨고.최광훈 신임회장님께 큰기대를 해봅니다
    조찬희 전회장님때의 내홍과 외홍을 잘 수습하고 그간 약사회를 잘 이끈 김대업 회장님의 공도 상당히 크다고 생각됩니다.다만 마스크면세부분의 아쉬움. 솔직히 형평성상 정부가 약속을 못지킬거라는 예측을 못한부분은 상당히 아쉽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재택치료에있어서 약사회의 중심을 잡지못한 부분도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하지만 잘하신 정책도 상당히 많으십니다. 이런 정책들은 신임회장님이 잘 어어 받아서계승 발전시켰으면하고. 한약사관련 입법문제도 후임회장님을 잘 도와서 관철시켰으면 합니다. 무엇보다 분열이 아닌 원팀의 모습을 기대해봅니다.
    21.12.10 02:14:32
    1 수정 삭제 9 17
  • 최약사 182.225.154.168
    최광훈 후보님의 공약을 보십시오.
    일잘하고 회무의 연속성이 필요한 임원들은 모두 중용하실겁니다.
    21.12.10 01:27:03
    0 수정 삭제 15 4
  • 피의 숙청 223.38.48.181
    피의 숙청이 시작되겠군요
    자기편 안들어준 선관위 임원들 다 짜를거고, 자기 안도와준 임원들 싹다 정리해서 자기편들 임용할게 뻔하네요. 이래놓고 다음 선거때는 이번 선거에서 선관위가 한 짓 그대로 할게 뻔히 보입니다.
    21.12.10 01:03:16
    2 수정 삭제 15 25
  • ㅋㅋㅋ 223.38.46.219
    대옵이 우짜노 ㅋㅋㅋ
    기호2번 뽑고도 당선 못하고, 선관위를 선거캠프로 쓰는데도 당선 못한거 실화냐? ㅋㅋㅋㅋ 얼마나 못했으면 이걸 지냐 ㅋㅋㅋ 질수가 없는 게임에서 지는 무능한 대옵이 ㅋㅋㅋㅋ
    21.12.10 00:15:10
    0 수정 삭제 42 11
  • 걱정이요 118.44.160.133
    아마추어 처럼 날 뛰다가 다 잃지 않갈 바랍니다
    참 답없는 집단이오.
    전 조회장이 그렇게 멍청하게 해도 또 비슷한 사람 뽑다니.
    최후보가 도대체 현안에 뭘 할 수 있는지…
    현실이 답답하다고 아무 답도 없는 사람이 회장이 되다니
    21.12.09 23:53:50
    3 수정 삭제 24 44
  • 미친약사 122.37.236.181
    저는 미친약사입니다010-5703-5403미친약사 1명 모집
    저는 미친약사입니다
    미친약사 1명을 더 모집합니다
    잘되면 돈방석에 앉을수 있습니다
    희망이 없는 인생 포기한 약사 1명 모집합니다
    돈 벌게 해드립니다
    21.12.09 23:26:12
    4 수정 삭제 4 18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최광훈, 40대 대한약사회장 당선...3년만 리턴매치 완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