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일동, 9거래일만에 124% 급등…시총 1조 근접
    기사입력 : 21.12.18 06:00:21
    1
    플친추가

    12월 6일 '1만6600원'→17일 '3만7200원'

    17일 한때 4만1000원…시총 9759억 기록

    日 시오노기제약 공동개발 코로나치료제 모멘텀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일동제약 주가가 9거래일만에 124% 급등했다. 해당기간 4000억원이 안되던 시가총액은 1조원에 근접하기도 했다. 먹는 코로나치료제 모멘텀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일동제약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일동제약은 17일 3만7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전일(3만2750원) 대비 13.59% 오른 수치다.

    이로써 일동제약 주가는 9거래일만에 124% 상승했다. 종가 기준 12월 6일 1만6600원에서 12월 7일 3만7200원으로 수직상승했다.

    시총도 한때 1조원에 다가섰다. 17일 장중 4만1000원까지 찍으며 9759억원을 기록했다. 장마감 후 시총은 8855억원이다. 12월 6일에는 3951억원에 불과했다.

    춤추는 일동제약 주가는 먹는 코로나치료제 개발 이슈 때문으로 분석된다.

    일동제약은 일본 '시오노기제약'와 공동개발에 착수했다. 일동제약은 국내 200명 환자 대상 2·3상을 진행한다. 시오노기제약은 일본과 싱가포르 등에서 글로벌 임상을 진행한다. 현재 시오노기제약은 글로벌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양사는 내년 상반기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상업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국내 임상이 마무리 되는대로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일동제약 주가가 급등하면서 오너일가 지분 가치도 급등했다.

    일동제약 최대주주는 40.57%를 보유한 일동홀딩스다. 일동홀딩스는 17.02% 씨엠제이씨 1대주주, 14.83% 윤원영 회장 2대 주주다. 씨엠제이씨는 윤웅섭 일동제약 부회장 90%, 윤원영 회장 10%를 쥐고 있다.

    한편 식약처 정식 임상 승인을 받고 코로나 백신 또는 치료제를 개발하는 곳은 20여곳으로 압축된다. 이중 셀트리온 코로나치료제 '렉키로나주960mg'만 허가를 받은 상태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기준 현재 백신 임상 승인은 14건이다. 치료제는 17건(렉키로나주 제외)이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蘭若寺
      누가 일동의 미래를 묻거든
      고개를 들어 신풍을 보게 하라.
      21.12.20 08:11:12
      0 수정 삭제 1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일동, 9거래일만에 124% 급등…시총 1조 근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