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원료사업 부진 화일약품, 주식 찍어내 투자 활동 강화
    기사입력 : 22.03.07 06:00:38
    2
    플친추가

    1년 5개월 새 3자 배정 유상증자만 4차례…529억 조달

    씨티씨바이오에 30억, 카나비스메디컬에 29억 지분 투자

    본업은 역성장, 연구개발비 1% 미만…체질개선 성공할지 주목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화일약품이 주식을 찍어내 투자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본업인 원료의약품(API) 사업은 부진하지만 1년 5개월 새 유상증자만 4번 단행하며 529억원 투자금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조경숙 화일약품 각자대표로 주인이 바뀌고 체질개선에 나서는 모습이다. 다만 API 부진이 장기화될 경우 영업활동에 기반한 현금창출 능력이 떨어져 투자 활동도 한계에 직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화일약품은 납입일 기준 2020년 9월 29일부터 올 2월 28일까지 1년 5개월 간 4차례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모두 3자 배정 방식이다.

    2020년 9월 29일은 다이노나 대상 200억 규모다. 2020년 12월 15일은 오성첨단소재, 에이비프로바이오, 아르고스조합, 화일약품 우리사주조합 등을 상대로 165억원 규모다.

    2021년 1월 11일은 114억원 규모다. 대상은 에스맥이다. 2022년 2월 28일은 오성첨단소재, 화일약품 우리사주조합 등에 50억원 규모로 발행했다.

    4차례 유증으로 화일약품은 529억원을 조달했다. 2020년 영업이익 46억원의 10배가 넘는 규모다.

    529억원을 위해 신주 693만7555주를 찍어냈다. 693만7555주(200% 무증 적용시 1605만759주)는 오는 3월 16일 가장 최근의 유증 신주 상장시 총 상장주식수(6801만4506주)의 23.60% 해당되는 수치다.

    화일약품은 자금조달을 통해 다른 법인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해 상반기 씨티씨바이오와 카나비스메디컬 지분 투자에 각각 30억원, 29억원을 집행했다. 두 기업은 의료용 대마 사업과 연관된 곳으로 알려졌다.

    화일약품은 향후에도 투자 사업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잇단 자금조달로 현금유동성이 여유로운 까닭에서다. 지난해 3분기말 순현금(현금및현금성자산-금융차입금)은 316억원이다. 같은 시점 165억원, 114억원 규모 유증 자금은 사용 안 한 상태다. 여기에 최근 50억원도 추가 조달했다.



    API분야 역성장…연구개발비 1% 미만

    화일약품은 자금 조달로 외부 투자를 강화하고 있지만 API 분야에 대한 투자는 미미하다.

    회사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는 2019년 0.56%(6억원), 2020년 0.60%(7억원), 2021년 3분기 누계(7억원) 0.7%으로 1% 미만이다.

    미미한 본업 투자는 실적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화일약품의 지난해 3분기 누계 매출액, 영업이익,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23.46%, 62.50%, 45.16% 감소했다. 4분기 큰 반전이 없으면 실적 주요 3개 지표 모두 역성장이 불가피하다.

    수출 부문도 마찬가지다. 화일약품은 2017년 API 몬테루카스트나트륨(천식치료제)에 대한 일본 PMDA의 우수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적합성 승인을 받았으며 일본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여전히 내수가 전체 매출의 95%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절대적이다.

    본업 투자 비중과 부진한 실적을 고려하면 외부 자금에 기댄 투자도 한계에 직면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시장 관계자는 "화일약품은 본업 부진 속에서도 투자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잇단 유증으로 유동성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3분기까지는 영업활동창출현금이 플러스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본업 부진이 장기화되면 투자 여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주식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이 잦아지면 주주 반발도 고려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화일약품은 지난해 1월 11일 크리스탈지노믹스에서 다이노나 외 2인으로 최대주주가 변경됐고 11월 17일에는 금호에이치티가 다이노나를 합병하면서 금호에이치티 외 3인으로 또 최대주주 교체가 이뤄졌다.

    금호에이치티는 사실상 조경숙 화일약품 각자대표가 지배하고 있다. 조경숙 대표는 이스트버건디→오성첨단소재→에스맥→금호에이치티→다이노나→화일약품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 꼭대기에 있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2024년 제2회 식약처 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재공고(약무직, 연구직) 바로가기
    • 영업 / training / compliance / admin 바로가기
    • 환인제약(주) 5월 수시채용(5/7(월)~5/27(월) 13:30까지) 바로가기
    • RA, BD, 영업, 공장 등 전부문 채용 바로가기
    • 약사(의약품 도매업 품질관리 책임자) 모집 바로가기
    • 청주공장 품질관리책임자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비타민하우스] 약사 경력직 채용 바로가기
    • 원료의약품 도매, 수입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Sr. Medical Affairs Scientist 바로가기
    • [알보젠코리아] 제조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PV 그룹 및 시설그룹 채용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BD라이센싱팀 경력사원(팀장급) 모집 바로가기
    • MSL GM CVT (육아휴직대체 1년 계약직) 바로가기
    • (대전/충청) 영업부 경력직(주임~대리급) 모집 바로가기
    • 약사 채용 바로가기
    • Sr. Clinical Operations Manager 바로가기
    • MSL Radiology 바로가기
    • Market Access Manager 바로가기
    • 정규직 약사 채용(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24년 3차 채용) 바로가기
    • 복산나이스 부산관리약사 (부산통합물류센터) 바로가기
    • 조씨는
      조씨는 기업 경영에 충실하라!
      주식가지고 장난치지 말고 조씨는 기업 경영에 충실하라
      제약에 전문성이 의심되는 조씨는 기업의 본질에 맞게 경영에는 뒷전이고 주식가지고 장난질(?) 이냐?
      22.03.07 13:10:57
      0 수정 삭제 6 0
    • 화일약품
      진단키트주
      맞지? 금호에이치티 엮여서 한번 가자 2000원이 뭐냐
      22.03.07 10:21:03
      0 수정 삭제 0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원료사업 부진 화일약품, 주식 찍어내 투자 활동 강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