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일동, 코로나약 부작용 논란에 주가 냉온탕..."정면돌파"
    기사입력 : 22.04.15 12:03:05
    0
    플친추가

    일본 시오노기 약 태아기형 부작용 이슈 제기…"승인심사에 영향 없을 것"

    일동"일본 긴급사용승인 시 국내서도 즉시 긴급승인 신청 계획"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일동제약의 주가가 냉탕과 온탕을 오가고 있다. 일본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부작용 이슈가 악재로 작용하면서 급락했으나, 하루 만에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일동제약은 관련 부작용 논란에 적극 해명하면서 정면 돌파하고 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일동제약 주가는 전일 대비 3.83% 하락한 5만2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동제약그룹 지주사인 일동홀딩스 주가는 전일 대비 8.46% 상승한 3만1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일동제약·일동홀딩스의 주가는 최근 이틀 크게 요동쳤다. 일동제약은 지난 13일 하한가를 맞았다. 6만4500원이던 주가가 4만5200원으로 하락했다. 이튿날인 14일엔 다시 21.46% 상승하면서 5만49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일동홀딩스 역시 지난 13일 25.79% 하락한 뒤 14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 회사 주가는 종가기준 3만50원에서 2만2300원으로 떨어졌다가 2만8950원까지 회복했다.

     ▲최근 6개월간 일동제약 주가 변화(자료 한국거래소)


    일본에서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부작용 이슈가 불거지면서 주가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일동제약이 적극적으로 해명하면서 주가도 제자리를 찾아오고 있다는 설명이 나온다.

    13일 일본 현지언론은 시오노기제약이 개발 중인 'S-217622'의 비임상시험에서 부작용 문제를 제기했다. 동물실험에서 태아 기형 부작용이 확인됐다는 내용이다.

    이에 일동제약은 긴급사용승인 심사에 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문제가 된 동물실험 결과는 이미 보고된 데이터로,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와는 무관하다"며 "일본과 국내 승인 심사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아가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치료제 S-217622의 국내 긴급사용승인 신청을 위한 사전준비 작업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에서 S-217622의 상용화가 임박하자, 같은 약물의 국내 상용화에도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시오노기제약은 지난 2월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에 S-217622의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했다. PMDA는 시오노기가 제출한 관련 서류를 검토 중이다. 제약업계에선 다른 사례를 고려했을 때 상반기 내에 결론이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에서 긴급사용승인이 날 경우 일동제약은 일본의 임상2상 결과와 국내에서 진행 중인 임상3상의 중간 결과를 토대로 즉시 한국 보건당국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시오노기제약으로부터 기술을 이전 받아 국내 생산에 본격적으로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일본에서 승인이 나면 3개월 안에 국내 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11월 일본 시오노기제약의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 후보물질 S-217622의 국내 임상에 돌입했다. 국내 임상 규모는 600명이다.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임상은 시오노기제약이 담당한다.

    올해 2월엔 국내 임상시험계획을 변경했다. 임상 규모나 방법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임상2b상과 3상을 동시 진행하는 대신 각각 나눠서 별개로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임상2a·2b상을 먼저 끝낸 상태에서 먼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 뒤, 3상은 추가로 진행한다는 게 일동제약의 계획이다.

    현재 국내에 허가된 경구용 코로나 치료제는 화이자의 팍스로비드(리토나비르·니르마트렐비르)와 MSD의 라게브리오(몰누피라비르) 2개뿐이다. S-217622는 하루 2회 복용해야 하는 팍스로비드와 달리 하루 1회 복용하면 된다. 또 알파·감마·델타·오미크론 변이에 모두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일동, 코로나약 부작용 논란에 주가 냉온탕...정면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