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한국기업에 파트너링 요청 300건 …K바이오 존재감↑
    기사입력 : 22.06.18 06:00:57
    0
    플친추가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전시회 '바이오 USA' 폐막

    한국 삼바 ·롯데 등 20여개사 참여 …직전 행사 200건 대비 '껑충'

    CDMO 수주 물량 확보 나서고 신약 업체들은 파이프라인 홍보

     ▲2022 바이오USA에서 KOTRA와 한국바이오협회가 공동 운영한 한국관 모습.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전시회로 꼽히는 '2022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바이오 USA)'이 지난 16일(현지 시간) 막을 내렸다.

    2019년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20곳 이상의 한국 제약바이오기업이 미국 샌디에이고 행사장을 찾았다.

    ◆세계 최대 규모 행사…한국 바이오기업 관심 역대 최고

    17일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올해 행사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됐다. 전 세계 60여개 국에서 8000개 기업이 전시에 참여했고, 1만3000명(누적 인원)이 행사장을 직접 방문했다.

    한국에 대한 글로벌 바이오업계의 관심도 과거 행사보다 뜨거웠던 것으로 전해진다.

    올해 한국관을 운영한 한국바이오협회는 한국 기업에게 대한 파트너링 요청이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한국바이오협회에 따르면 올해 한국관 내 파트너링 건수는 마지막 오프라인 행사였던 2019년 200여건에 대비 약 100건 증가한 300여건으로 집계된다.

    미셸 맥머리-히스(Michelle McMurry-Heath) 미국바이오협회장은 한국관을 찾아 "이번 전시회 중 한국인 등록 참가자가 최다 인원(946명)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제약바이오 시장이 됐다"며 "미국바이오협회는 한국바이오협회와 함께 향후 한국 기업의 미국 진출을 위해 협력하는 데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나종영 KOTRA 과장, 황주리 한국바이오협회 팀장, 미셸 맥머리-히스 미국바이오협회장,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김은겸 KOTRA 대리


    한국바이오협회는 미국바이오협회와 정례 교류를 위해 '한-미 협력을 위한 대화의 자리'도 마련했다. 미국바이오협회를 비롯해 MSD·암젠·오가논 등 글로벌 제약사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바이오협회, 한국관 참여 기업이 참석했다.

    이 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김영만 과장은 "MSD와 같은 다국적 제약사들이 한국 시장에 다양한 방식으로 적극적으로 투자했으면 한다"며 "투자 뿐 아니라 인력 양성 등 전세계 공통의 산업 이슈들을 상호 협력하자"고 권했다.

    회의에 참석한 MSD 국제협력 담당자는 "한국의 기술과 인력 우수성에 대해 놀랐다"며 "다국적 제약사들은 한국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아시아에서 한국시장을 중심으로 한 사업 확장을 염두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행사장 찾은 20여개 국내제약사, 글로벌 무대로 사업 홍보

    기업들도 크고 작은 성과를 거뒀다. CDMO(위탁개발생산) 업체들은 수주 물량 확보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자사 경쟁력을 알렸다. 신약 개발 업체들도 전 세계를 무대로 파이프라인을 홍보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1년 창사 이후 올해까지 온라인 개최된 2020·2021년을 제외하고 10회 연속으로 단독 부스를 마련해 참가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140㎡ 규모의 부스를 설치하고, '무한한 가능성'(Infinite Possibilities)을 주제로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로 자리 잡은 회사의 경쟁력을 알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부분 가동을 앞둔 4공장(25만6000리터)을 포함해 총 62만 리터로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생산량의 30%를 차지한다.

    행사장을 직접 찾은 존림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최대 경쟁력으로 '속도'를 꼽았다. 그는 "신속한 공장 건설로 글로벌 바이오의약품의 수요에 따르게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며 "경쟁사 대비 스피드와 경쟁력, 인력 면에서 차별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데뷔전을 치른 롯데바이오로직스는 2030년까지 매출 1조5000억원, 글로벌 톱10 CDMO 업체로 거듭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향후 10년 2조5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롯데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뉴욕주의 BMS 시러큐스 공장은 올해 10월까지 인수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세포·유전자치료제 생산설비 확대 등의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원직 롯데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 참가를 시작으로 롯데바이오로직스의 사업 경쟁력을 알리기 위해 적극적인 대외 활동을 전개하겠다"며 "글로벌 바이오 사업자와 협력 강화 등으로 항체의약품 CDMO 사업자로서 역량을 강화하며 사업 규모와 범위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파트너링 미팅을 통해 ▲당뇨병 ▲간 질환 ▲안과 질환 ▲호흡기 질환 ▲위장관 질환 ▲암 등과 관련한 R&D 파이프라인을 공개하고 협력 파트너 발굴과 기술 이전 등을 타진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행사 기간 동안 파트너링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60여개 업체와 활발한 비즈니스 미팅을 가졌다"며 "특히 대사질환과 안과질환 파이프라인이 상대 기업들로부터 관심과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전시장 내 단독 부스를 설치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링 활동을 진행했다. 항체기술과 신약, 플랫폼 기술 등의 분야에서 차세대 글로벌 R&D 트렌드를 파악하고, 셀트리온이 보유한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링을 모색했다는 설명이다.

    에이비엘바이오 역시 글로벌 제약사들과 이중항체 플랫폼 '그랩바디(Grabody)'와 이를 활용한 파이프라인에 대한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14일 오전에는 이상훈 대표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혁신적인 파트너십 기회 모색' 세션에 패널로 참석하고, BMS, 시스톤 파마슈티컬스, 에퍼메드 테라퓨틱스, 리안바이오 관계자들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R&D 혁신과 투자 가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유바이오로직스에선 백영옥 대표이사와 사업개발본부 임원들이 참석했다. 미국 관계사인 팝바이오텍과 공동으로 부스를 열고 글로벌 빅파마를 포함한 20여개 회사와 미팅을 가졌다. 양사가 미국에 설립한 EuPOP 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이밖에 네오이뮨텍은 난치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NT-I7' 병용 임상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사무엘 장 최고사업책임자가 발표를 맡아 췌장암과 MSS 대장암 대상 NT-I7의 임상데이터를 소개했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줄기세포치료제와 오가노이드 등 주요 사업 파이프라인을 소개하고, 여러 글로벌 기업과 파트너링 미팅을 진행했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이번 행사에서 면역항암제 'YBL-006'을 비롯한 다양한 혁신신약 후보물질의 기술 이전을 논의했다.

    뇌 질환 치료제 신약개발 기업 카이노스메드는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개발·라이센싱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미국에서 진행하는 'KM-819' 임상2상을 집중 소개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국기업에 파트너링 요청 300건 …K바이오 존재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