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화상투약기와 성격 비슷...공공심야약국 중요해졌다
    기사입력 : 22.06.27 12:11:54
    6
    플친추가

    심야약국 시범사업 잘 되면 화상투약기 확대 명분 줄어들어

    약사회, 본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들이기 나서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화상투약기가 실증특례 승인을 받으면서 정부 주관 공공심야약국 시범사업 성과가 더욱 중요해졌다.

    공공심야약국과 화상투약기는 모두 심야 시간대 의약품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사업의 성격이 중복된다.

    결국 공공심야약국 성과에 따라서는 화상투약기 실효성과 확대 운영의 명분은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대한약사회도 7월부터 심야약국 운영을 시작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시범 운영되는 약국 62곳 중 약 80%가 접수를 완료했다.

    판매 이력 정보와 상담 정보를 관리하는 웹사이트를 별도 제작해 곧 참여 약국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한다. 해당 사이트를 통해 누적되는 자료들은 12월 사업 종료 후 성과 평가에 중요 데이터가 된다.

    경기 A약사는 “화상투약기는 10개 약국으로 시작해 점진적으로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나중에 정부가 확대를 검토한다고 하더라도 공공심야약국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지자체나 정부 지원 공공심야약국이 없는 곳들을 후보로 고민하지 않겠냐"고 예상했다.

    따라서 지자체와 정부 지원 공공심야약국의 성과가 중요해졌고, 향후 본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또 국회에 계류 중인 공공심야약국 법안의 입법화 성과를 올해 낼 수 있을지도 중요하다.

    약사회에서는 먼저 본사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시범사업 성과를 도출하고, 정부와 소통하며 예산 확보를 통해 연착륙 시키겠단 입장이다.

    최광훈 약사회장은 최근 기자 브리핑에서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심야약국 운영이 잘 이뤄지고 있다. 또 정부 예산으로 운영되는 공공심야약국도 일부를 제외하면 섭외를 완료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내년에도 사업이 계속돼야 하는 만큼 본사업으로 예산이 확보될 수 있도록 복지부에 예산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했다. 또 기재부에도 의견을 충분히 전달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배달약사
      배달 허용하면 안됨?
      대신에 배송자체를 약사만 할수 있게 하면되잖아
      그럼 대면투약 원칙도 깨지지 않고~
      좋을거 같은데 관리약사 맡겨놓고 골프치러 다니는 5060 약사들 꼴배기 싫음
      22.06.28 09:05:43
      0 수정 삭제 3 0
    • 2번찍은
      손모가지
      잘라라.
      22.06.27 14:41:46
      0 수정 삭제 2 1
    • 쯧쯧
      공공심야약국 나름 숙원사업인데
      약사라는 작자가 똥물 제대로 끼얹고 있으니ㅉㅉㅉ
      22.06.27 13:33:00
      0 수정 삭제 9 1
    • 천사
      술 취한 사람들이 문제
      술먹고 들어와서 나갈 생각을 안하면 골치 아픈데
      지키는 사람 없는 자판기에 대고는 무슨 짓을 할지,,,
      22.06.27 13:31:31
      0 수정 삭제 7 0
    • 현실감 있나?
      공휴일 야간에 약국문 열어놔도 파리 날리는데 자판기라니
      휴일 야간에 약국문 열어 놔도 전기세도 안나오니 자꾸 문을 안여는데 편의점 상비약 다 있고 분명 자판기는 순수한 의도인가?
      22.06.27 12:42:55
      0 수정 삭제 5 1
    • 무리수든 유리수든
      화상투약기랑 약 배달만 막아주세요
      그러면 누가됐든 약사들의 영웅입니다.
      22.06.27 12:37:44
      0 수정 삭제 6 3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화상투약기와 성격 비슷...공공심야약국 중요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