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정부 감기약 시스템 2개나 있지만…약사들 "무용지물"
    기사입력 : 22.08.20 06:00:55
    13
    플친추가

    식약처·심평원 운영... '공급' 표시 떠도 품절, 구입 가능처 표기도 없어

    "약원료 공급 지원 ·PVA 유예 ·도매업체 감독 등 정부 근본 대책 필요"

    약사들 "약사회 대응도 미흡... 좀 더 강력한 목소리 내야"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조제용 감기약 수급 불균형에 따라 정부와 공공기관이 잇따라 대응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사실상 무용지물이라는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관련 정보 제공으로 일선 약국서 품귀를 보이는 조제용 의약품의 주문, 재고 관리를 돕겠다는 취지인데 현장 상황과는 동떨어진 정보 공개로 혼란만 가중시킨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공급 가능? 도매 199곳 보유?”…제공 정보 현실과 달라=현재 정부 기관에서 운영 중인 조제용 감기약 대응, 정보 제공 프로그램은 두 가지로 압축된다.

    식약처가 운영하는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sosdrug.com)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온라인을 통해 제공하는 '감기약 관련 전문의약품 보유 추정 정보'다.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은 약사회에서 매주 공급이 불안정한 조제용 감기약 10개 품목을 선정해 식약처에 보고하면 식약처는 관련 목록을 시스템에 입력하고, 제약업체는 이를 참고해 해당 제품 공급 가능 여부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심평원이 운영 중인 ‘감기약 관련 전문의약품 보유 추정 정보’도 관련 정보가 매일 업데이트 되고 있다. 의약품 도매업체가 심평원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에 보고한 내역을 토대로 조제용 감기약 관련 도매업체에 입고된 수량, 출고된 수량 등을 공개하는 것이다.

    이번 자료 제공 취지에 대해 심평원은 약국이나 병원은 주로 사용하는 의약품이 없는 경우 현황을 파악해 미리 대비할 수 있고, 제약사는 유통업계의 의약품 재고를 파악해 적정 생산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약국에서는 정부 기관들의 이 같은 노력이 현장 상황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반응이다.



    식약처의 의약품 공급 안내 시스템의 경우 시행 이후 지속적으로 실효성 문제가 제기돼 왔다. 시스템 상에는 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표시된 약도 품절로 인해 주문이 불가능한 약이 대부분인 데다 구입 가능처에 대한 표기가 없어 재고 확보가 중요한 약국들로서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심평원이 제공 중인 감기약 보유추정정보도 같은 맥락에서 약국가에서는 사실상 무용지물이나 다름 없다는 말이 흘러나온다.

    서울의 한 약사는 "심평원 자료를 보면 어떤 약은 재고를 보유 중인 도매업체가 199곳이라고 나오는데 사실상 거래 중인 도매에서 주문하려면 품절 상태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전체적으로 남아있는 약의 수량과 재고를 보유한 도매업체 수만 나오다 보니 실질적으로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재고를 보유 중인 업체명 정도라도 공개가 되면 그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약 품절 더 심각해지는데…정부·약사회는?"=약국가에서는 미봉책에 불과한 단순 정보 제공 시스템 마련을 넘어 정부가 의약품 수급 대란을 해결할 근본적인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보 제공 수준에 그치는 시스템 운영을 넘어 관련 의약품의 제조부터 유통, 처방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경기도의 한 약사는 “관련 의약품의 생산 증대를 위해 원활한 원료 수급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거나 관련 약에 한해 한시적으로 사용량 약가연동제 적용을 유예하는 등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유통 측면에서도 특정 품목을 취급하는 총판유통업체는 공급 편중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대대적인 조제용 감기약 품절 사태와 관련, 대한약사회가 더 강력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약사회는 지난 17일 진행된 시도지부장 회의에서 조제용 감기약 수급 불안정 관련 현안을 보고하고, 지부장들과 관련 내용을 논의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 참석한 지부장들 사이에서는 현재의 감기약 품절 사태에 대한 약사회 인식이나 대응이 미진한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도 흘러나왔다.

    한 지부장은 “지난 시도지부장 회의에서도 감기약 수급 불안정과 관련해 대약 임원이 대체조제, 변경조제 등 약사의 중재 역할만 강조하는 듯한 발언을 해 답답함을 느꼈다”면서 “조제용 감기약을 넘어 일반약까지 수급대란이 확산되면서 일선 약국들은 매일 품절 약과 전쟁을 치르고 있는데 대한약사회는 과연 얼마만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 지부장은 “약 품절 사태는 회원 약사들의 민생과 가장 밀접한 현안인 만큼 약사회가 더 강력한 입장을 견지하며 정부, 제약사, 도매업체들에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공무원이
      이정도로
      상황파악이 안되는 사람들이었나.... 능력이 없으면... 그만 두세요.... 여러사람 피곤하게 하지 마시고.... 도데체 몇달째입니까...
      22.08.22 10:02:22
      0 수정 삭제 5 1
    • 복지부
      장관
      내년에나
      22.08.20 17:39:55
      1 수정 삭제 2 2
    • ㅋㅋㅋ
      근데 니들
      22.08.20 17:37:19
      0 수정 삭제 0 1
    • 구조적문제
      답이 없네
      지금도 적자인데
      더 많이 만들수록 보험가는 인하할것이고
      22.08.20 17:10:10
      0 수정 삭제 3 1
    • 구조적문제
      답이 없네
      지금도 적자인데
      더 많이 만들수록 보험가는 인하할것이고
      22.08.20 17:09:58
      0 수정 삭제 1 1
    • 웃긴다
      손해금액을 지원해주던지
      아세트아미노펜 보험가를 올리던지 아니면 한시적으로 제약회사 손해부분을 지원해주던지 탁상공론만 하시네
      22.08.20 14:16:17
      0 수정 삭제 3 1
    • .
      .
      건보료 엉뚱한데 퍼주고 돈없어서 약가인하에 분풀이하지말고.
      약을 찍어내라고 지시를해야지. 제약사가 약을안만들면 약값을 좀 올려주던가. 이게진짜뭔지;;
      22.08.20 12:54:52
      0 수정 삭제 3 1
    • 경기약사
      무능의 극치
      약구하기 지친다.
      22.08.20 12:17:38
      0 수정 삭제 5 2
    • 시골약사
      약이 없으면 환자 돌려 보내자
      주변 병의원에 약이 없음을 알리고 협조를 구하고,
      그래도 처방을 내면 환자를 돌려 보내라.
      어리석게 일반약을 까서 조제를 하는 멍청함을 하지 말라.
      처방에 목 매고 끌려 다니지 말자.

      환자가 약이 없으면 의사 한테 가서 따지는데,
      환자가 우선인 의사는 수긍 한다.

      없는 약을 어디서 구하랴?



      22.08.20 09:02:02
      0 수정 삭제 12 2
    • ㅋㅋㅋ
      c대 대약 집행부는 들으라.
      지난 마스크 사태에 약사는 욕받이가 되고 있는데, 김대업 집행부는 약국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는 무능하고, 정부의 지침만을 약사들에게 퍼 나르기만 바빴다. 오히려 보수 언론이 약국의 입장을 소개해 주어 완화되었다. 이로인해 바닥 민심은 이미 재선 불가 상태가 되어 버렸다. 지금도 그렇다. 약사들은 약을 구하지 못해 동동거리고 있는데, 효과없는 형식적인 립서비스로만 일관하면 네들도 그렇게 된다.
      22.08.20 08:56:11
      1 수정 삭제 10 3
    • 조약
      일베다
      얘네들은 진짜 붕산들만 모아놨나? 무정부상태라잖아 뉴스도언보고사나? 변희재티비에서 지지율20프로때면 공무원이일을 언하고10프로때면 여당이일을안하고 한자리때면 측근이 다 도망간다고 함
      22.08.20 08:53:57
      1 수정 삭제 10 2
    • 나바보
      수요를 줄이고 유통을 바르게 하라
      1) 시장원리(수요공급의 원리)에 따라 공급이 부족 하면 수요를 줄여라.
      당분간 보험급여를 중단하고 꼭 쓰려면 비급여로 처방케 하라.

      2)잘 나가는 약사들이여 적정재고만 가지고, 제발 사재기 하지 마라.
      약사회는 유통이 왜곡 되지 않도록 제약사, 도매상과 협럭 하라.



      22.08.20 08:53:14
      1 수정 삭제 2 1
    • 홍반장
      식약처로는 해결 못한다. 범정부적 대응이 필요하다.
      최광훈은 용산으로 가서 1인 시위라도 하며, 대통령과 국민에게 현재의 상황을 적극 알려라. 일반 언론에도 적극 협조를 구해라.
      현재의 약국 상황이 국민에게 알려지는 것이 탁상공론만 하는 무능한 식약처에게는 큰 부담이겠만, 그래야 범정부적 증산 지원 대책이 나오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회원 고통은 뒷전이고 복지부 눈치만 살핀 김대업의 과오를 되풀이 하지 말라.
      22.08.20 07:59:41
      0 수정 삭제 15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정부 감기약 시스템 2개나 있지만…약사들 무용지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