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비대면진료 시범 막아라"...약사들, 연휴에도 규탄 집회
    기사입력 : 23.05.06 17:59:59
    5
    플친추가

    서울시약, 6일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 긴급 집회

    시범사업 추진 중단과 복지부장관 사퇴 촉구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복지부가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을 강행하려는 조짐을 보이자, 연휴에도 대통령집무실 앞을 찾은 약사들이 결사 반대를 외쳤다.

    6일 서울시약사회는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반대 집회를 열었다. 시약사회는 급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지난밤 긴급 집회를 결정하고, 이날 오전 약사회원들에게 참여를 독려하는 문자를 발송하기도 했다.

    긴급 집회에도 불구하고 주최 측 추산 100여명이 참석해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졸속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서울 분회장들을 중심으로 참여를 집중 독려했다.

    시약사회는 비대면 진료와 의약품 배송으로 인한 약물 오남용, 불법 복제약 유통, 무자격자 약 조제, 건강보험료 인상 등의 폐해를 알리는 광고 차량을 운행하기도 했다. 해당 차량은 오전 서울 지역을 다니며 문제점을 알리다가 오후 집회 시작에 맞춰 현장 합류했다.

    이날 집회는 구호제창과 자유발언대, 성명서 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약사들은 ‘성분명처방 없는 비대면진료 결사반대’ ‘약물남용 부추기는 의약품배송 결사반대’ ‘국민보다 영리우선 복지부장관 물러나라’ 등의 구호를 함께 제창했다.



    또 이날 모인 약사들은 성명을 채택하고 사업 중단을 외쳤다. 이들은 “플랫폼의 편법과 불법을 3년 구경만 하다 갑자기 시범사업을 하겠단 발상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비대면진료 한시적 허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철저한 검증과 평가를 바탕으로 원점 논의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졸속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추진을 당장 중단하라. 플랫폼 이익을 위해 국민건강권을 포기하는 복지부장관은 사퇴하라”면서 “한시적 비대면진료를 즉각 종료하고 성분명처방, 공적플랫폼, 공적전자처방전을 시행하라”고 주장했다.

    한편, 시약사회는 14일까지 집회 신고를 마쳤다. 앞서 시약사회 초도이사회에서 집회 등 강경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따라서 긴급 집회에 이어 다음주 추가 집회 가능성도 열려있는 상황이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반대라도 해야
      화이팅
      실질적으로 반대말고
      대응방안이
      준비된 것이 없구나.
      코로나 약배달 3년
      약사회는 뭘했나?
      23.05.07 18:39:11
      0 수정 삭제 1 0
    • 서울에서
      궂은 날씨에 수고하셨습니다
      궂은 날씨와 긴급 집회임에도 불구하고 참여한 약사님들의 뜻이 정부에 잘 전달되었기를 바랍니다.
      23.05.07 00:23:07
      0 수정 삭제 9 0
    • 비대면
      비대면
      진료가 아니라 대충진료 시행되면
      국민들만 호구된다!
      23.05.07 00:10:32
      0 수정 삭제 5 0
    • 내옹
      비대면진료수가 대면진료수가의 130%
      비대면진료수가 대면진료수가의 130%
      2022년 30%차액 3300억
      와우 도대체 전화 어플진료하는데 왜 돈을 더 주는거지?
      이해가 안되네 돈이 썩어나나?
      23.05.06 19:50:40
      0 수정 삭제 9 0
    • ㅇㅇ
      많이 모였네
      ㅋㅋㅋㅋ
      23.05.06 18:50:51
      0 수정 삭제 6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대면진료 시범 막아라...약사들, 연휴에도 규탄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