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조제약 배송 허용되면 다음은 일반약 택배 판매?
    기사입력 : 23.05.17 05:50:42
    13
    플친추가

    의약품 변질·오배송 등 안전성 문제 이슈

    조제약 배송 허용 시 일반약 사회적 요구 증가 가능성

    "배송 허용 요건·본인부담 등 제한장치 마련" 목소리도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추진 과정에서 의약품 전달 체계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처방약 배송이 허용될 시 일반약 배송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약사사회가 비대면 진료 제도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처방약 배송에 반대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이유는 의약품 변질, 약물 부작용 등에 따른 안전성 문제가 가장 크다.

    조제된 약은 온도, 습도 등 환경에 민감해 배달 과정에서 변질될 가능성이 있으며, 오배송, 배송 지체에 따른 부작용, 약물 오남용 등의 문제가 야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약사들의 주장이 무색하게 지난 3년 간 한시적 비대면 진료 허용 공고 하에서 플랫폼에 의한 의약품 배송은 지속돼 온 데 더해 당장 다음 달부터 시행될 시범사업에서도 처방약의 전달 체계에 대해서는 별다른 방안이 제시되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이면 시범사업, 나아가 법제화 과정에서도 약사와 환자 동의 하에 처방약 배송이 허용될 수 있다는 게 중론이다.

    약사들은 처방약 배송이 안전성 문제를 넘어 일반약 배송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하고 있다. 처방약 배송의 편의성을 인지한 국민 여론과 이를 이용하려는 기업들의 움직임이 일반약 배송 필요성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얘기다.

    권영희 서울시약사회장은 지난 14일 열린 약사회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저지 결의대회에서 집행부를 향해 “조제약 배송이 허용되면 일반약 배송을 막을 수 있다고 보냐”면서 “벌써 일부 업체가 버젓이 일반약을 대리 구매해 택배 발송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막을 것이냐”고 말했다.

    지역 약사회 한 임원도 “처방 조제에서 배송의 문이 열리면 일반약 배송은 수순일 수 있다”면서 “국민 여론이나 관련 기업들에서 일반약 배송까지 요구가 있을 것이다. 어찌 보면 이 부분이 약사사회로서는 가장 우려되는 지점”이라고 했다.

    이 가운데 비대면 진료에 따른 조제약 배송을 금지하는 게 불가능하다면, 구체적이면서도 명확한 허용 범위, 제한 장치 등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원천적으로 막을 수 없다면 약 배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는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지역 약사회 임원은 “현실적으로 비대면 진료에서 약 배송을 원천 금지하는 것은 힘든 데다가, 복지부에서도 그간 비대면 진료 제도화에 약 배송도 포함한다는 사실을 공공연하게 밝혀왔다”면서 “배송을 금지할 수 없다면 약 배송 허용 범위를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으로 명확히 하고, 배송에 따른 비용은 환자 본인 부담을 기본원칙으로 한다는 등의 제한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약 배송 비용을 중간에 약국이나 플랫폼 업체 등에서 지원한다면, 이것은 환자 유인행위에 해당돼 처벌할 수 있는 근거 등도 마련돼야 한다”면서 “기본적으로 배송에 대한 허들을 만들어 놓지 않으면 아무리 약사와 환자가 상의해서 약 전달 방식을 결정하도록 한다 해도 편리성 때문에 배송으로 쏠릴 것은 불 보듯 뻔한 것”이라고 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약사회에서
      막아낸게
      한개도 없구나.
      23.05.18 08:19:35
      0 수정 삭제 1 0
    • ㅎㅎ
      플랫폼 광고 유치 기사??
      김 기자님은 애사심이 남 다르시네..ㅎㅎ
      23.05.17 14:51:56
      0 수정 삭제 2 0
    • ㅋㅋㅋㅋ
      허용안됨~
      밑에 사람 발작하겠네
      23.05.17 14:04:54
      0 수정 삭제 0 0
    • ㅇㅇ
      기자님이 포인트를 잘잡네
      약사들 은근히 두려워 하는 기저 심리를 포인트 딱 잡아서 입에서 게거품 나게 잘하네 ㅋㅋㅋ
      23.05.17 12:48:21
      1 수정 삭제 2 1
    • 기레기
      김지은 기자
      당신같은 기레기 보면 언론고시 만들어야 하는거 같아요
      23.05.17 11:43:20
      0 수정 삭제 2 1
    • ㅇㅇ
      일반약 택배는 안될것같으네
      약국보다 쌀지는 모르나 퀵비 추가하면 오히려 바가지
      23.05.17 11:11:45
      0 수정 삭제 4 0
    • ??
      개판되네
      약사도 현 정권에게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23.05.17 09:20:33
      0 수정 삭제 9 1
    • ㅇㅇ
      진짜 문제는 가짜 문제 아닌가? 누가 수여하는지 구별이 안되는데..
      면허체계가 무너지는일이 제일 큰거 아닌가?
      23.05.17 09:06:23
      0 수정 삭제 10 0
    • 123123
      이미 일반약 택배는
      불법이지만 암암리에 다 하고있는거아님?
      조제약도 암암리에 단골이면 다 어쩌다 한번 하던걸
      23.05.17 08:45:39
      0 수정 삭제 4 6
    • 약을 아무나 전달
      택배기사가 약 전달하면 거리에서 아무나 약 판매해도 된다는거냐.
      조제약이건 일반약이건 직접 전달 내지는 내용물 확인하며 전달해야지 아무나 막 전달하면 제도가 무슨 필요가 있냐. 아무데서나 약 만들고, 아무나 진료하고, 아무나 약팔게 하지.
      23.05.17 08:41:40
      0 수정 삭제 8 0
    • ㅇㅈㅎ
      어의가 없네..
      기사협조 구하다 약사한테 까였냐??
      이런 구레기 같은 내용으로 기사쓰고 자뺘졌네...
      복지부에서 이렇게 기사 써달라고 로비를 받았나..
      공적플랫폼으로 대한이 주도하겠다데..무슨 아침부터 로비같은 기사쓰고...당신 앞길이나 잘 챙기시게.!!
      23.05.17 07:17:08
      1 수정 삭제 7 2
    • ㅇㅇ
      ㄱㄴ
      음식같이 큰 물질의 배송도 매일 2프로는 잘못배송됩니다. 의약품배송 완전 모두가 똑같이 생겼습니다. 2프로이상 보다 더 잘못배송됩니다. 책임은 누가지나요? 집앞에 약국없는곳이 없는데 배송을 해야하는 이유가뭐죠? 의사는 환자가 집앞에 병원만 갈 순 없지만 약국은 집앞에 약국에 가면 됩니다. 배송해야될 이유가 없는거죠. 전자처방전을 집근처 약국으로 요청하면됩니다.
      23.05.17 07:10:24
      0 수정 삭제 10 0
    • 참나..
      김지은 기자...
      김기자는 도대체 무슨 의도로 기사를 쓰거지??
      약배송이 합법화 되었다는걸 단정짓고 기사를 쓰네..
      당신직업이나 밥그릇 잘 챙기시게...
      이런 쓰레기 같은 글로 여론 사기나 치지 마시고..
      23.05.17 06:57:21
      0 수정 삭제 13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조제약 배송 허용되면 다음은 일반약 택배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