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국내 약가 담당자 90% "신약 가치인정 불만족"
    기사입력 : 23.05.19 05:50:28
    0
    플친추가

    제약업계 현직 담당 56명 대상 조사 결과 발표

    암질심 개선 필요 지적…적응증별 약가제도 도입해야


    [데일리팜=어윤호 기자] 우리나라 약가담당자의 약 90%가 신약의 가치 인정에 대해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의과학저널 스프링거 온라인판(https://link.springer.com/article/10.1007/s43441-023-00531-3)에는 '신약 등재제도 미충족수요 조사(An Industry Survey on Unmet Needs in South Korea’s New Drug Listing System)'라는 연구가 게재됐다. 해당 연구에는 이종혁 중앙대약대 교수, 김성주 법무법인광장 전문위원 등 6명이 저자로 참여했다.

    연구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3개 협회 협조를 통해 회원사 보험 약가 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총 응답자는 56명이었으며 이중 국내사가 34%, 다국적사가 66% 포함됐다.

    서베이에서는 이들을 대상으로 현 보험제도에 대한 만족도, 신약의 보험 등재제도의 핵심인 경제성평가, 경제성평가 면제, 위험분담제에서의 개선 요구도로 구성했으며, 국내 미도입 제도에 대한 필요성에 대해서도 조사했다.

    결과를 살펴보면 신약의 환자 접근성과 가치 인정에 대해서는 각각 64.3%, 89.3%가 불만족하다고 응답했고, 희귀질환에 대한 제도 개선이 가장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은 41.1%로 나타났다. 경제성평가와 관련해서는 92.9%가 ICER 임계값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위험분담제에서는 급여기준 확대 제도(91.1%), 경평면제는 대상 질환 확대(89.3%)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또한 항암제 등재에 관해서는 83.9%가 급여기준을 결정하는 암질환심의위원회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 일반약제의 경우 약가협상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흥미로운 점은 새로운 제도 도입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적응증별 약가제도 마련 필요성에 대해서 한목소리를 냈다. 이와 관련해서는 질환의 중증도와 무관하게 모든 질환을 대상으로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선등재 후평가의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으로 국한해 도입하자는 소수 의견도 제시됐다.

    김성주 위원은 "이번 연구로 현 약가제도에 대한 낮은 만족도와 개선의 필요성이 크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향후 제도 개선 시 이해관계자 중 하나인 공급자의 다양한 의견을 보다 적극적으로 수렴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어윤호 기자(unkindfish@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국내 약가 담당자 90% 신약 가치인정 불만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