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비대면진료 의원·약국 월 30%만 허용…약국 수령 유지
    기사입력 : 23.05.30 11:06:06
    13
    플친추가
    초진 대상 일부 축소…소아과 진료 허용하되 처방 제한

    의·약사 수가 130% 지급…한시적 모델과 동일

    감염병 확진자 초진 대상도 1·2급으로 축소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될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은 의료기관과 약국 당 비대면진료·조제 건수 비율이 '월 30%'로 제한된다. 의료기관과 약국당 월 진찰·조제 건수의 30%까지만 비대면진료·조제를 허용하겠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비대면진료 수가는 한시적 모델과 동일하게 30%를 가산하며, 처방약 수령 방식은 변함없이 약국 대면 수령 원칙으로 확정됐다. 다만 초진 비대면진료가 허용되는 환자는 집에서 약을 배송받는 재택 수령이 가능하다.

    초진 비대면진료 대상도 앞서 발표된 당정협의안 대비 줄어들었다.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의 경우 휴일·야간에 한해 초진 비대면진료를 허용하되, 의약품 처방은 할 수 없게 제한했다.

    이 밖에도 거동불편자의 경우 만 65세 이상 노인 중 '장기요양등급자'와 1급 또는 2급 감염병 확진자만 초진 비대면진료를 할 수 있게 당정안 대비 범위를 축소했다.

    보건복지부는 30일 오전 8시 30분부터 열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안을 보고완료했다.

    ◆참여 의료기관 준수사항=의료기관은 환자의 본인 여부와 비대면진료 초진·재진 허용대상 여부를 사전에 확인한 후 진료에 나서야 한다. 확인결과와 진료 실시 내용을 진료기록부에 의무적으로 기재해야 한다. 아울러 환자 본인 사진이 포함된 신분증 등을 활용해 화상전화로 얼굴과 대조해야 한다.

    부적절한 비대면진료는 금지된다. 의료법 상 허가·신고된 의료기관 내 진료실에서 실시해야 하며, 화상진료를 원칙으로 환자가 식별가능한 수준의 진료환경을 갖춰야 한다.

    비대면진료 관련 전담기관 운영 금지를 위한 규정으로 정부는 의료기관과 약국 당 비대면진료·조제 건수 비율을 월 30%로 제한하기로 했다. 의료기관당 월 진찰 건수의 30%, 약국당 월 조제 건수의 30%만 비대면진료·조제가 가능하다.

    마약류 향정신성의약품과 오·남용 우려의약품 등 특정 의약품은 비대면진료로 처방해선 안 된다.

    ◆초·재진 허용 범위=기본적으로 재진이 원칙이나, 일부 초진을 허용한다.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 환자의 경우 휴일·야간에 한해 초진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다만 의약품 처방은 불가하다.

    소아과 초진 비대면진료 허용 시각은 휴일은 관공서 공휴일 규정을 따르며, 야간은 평일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9시, 토요일은 오후 1시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다.

    초진을 허용하는 거동불편자 역시 만 65세 이상 노인 중 '장기요양등급자'로 대상을 구체화하고 장애인복지법 상 등록장애인으로 규정했다.

    감염병 확진 환자는 당초 4급 감염병까지 초진을 허용했던 것과 달리 감염병예방법상 1급 또는 2급 감염병 확진자만 초진 비대면진료를 할 수 있게 했다.

    1급은 높은 수준의 격리, 2급은 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이다. 구체적으로 1급감염병은 에볼라, 탄저, SARS, MERS, 신종인플루엔자가 해당한다. 2급은 코로나19, 결핵, 수두, 콜레라 등이다.

    섬·벽지 지역 거주자도 초진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다. 보험료 경감 고시 규정에 해당하는 경우로, 363개 섬과 116개 벽지 거주자가 허용 대상이다.

    재진 비대면진료 환자 대상은 당정안과 달라진 게 없다. 같은 의료기관에서 같은 질환에 대해 1회 이상 대면진료한 경험이 있는 환자만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다.

    재진 비대면진료 허용 주기도 변동이 없었다. 만성질환자는 1년 이내 비대면진료를 제한없이 받을 수 있고, 그 외 질환자는 30일 이내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만성질환 비대면진료 대상은 만성질환관리료 산정 대상 11개 질환이 해당한다. 고혈압, 당뇨, 정신·행동장애, 호흡기결핵, 심장질환, 대뇌혈관질환, 신경계질환, 악성신생물, 갑상선 장애, 간질환, 만성신부전증이 그것이다.

    병원급 의료기관에서도 비대면진료를 제한적으로 허용했다. 재진 환자 중 희귀질환자와 수술·치료 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환자가 병원급 비대면진료 허용 대상이다. 희귀질환자는 1년 이내, 수술·치료 후 관리 환자는 30일 이내 비대면진료가 허용된다.

    ◆실시방식=진료방식은 환자와 의사가 서로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화상진료가 원칙이며, 예외적으로 음성전화가 가능하다. 다만 노인,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 등 화상통신이 곤란한 환자는 음성전화로 비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처방전 발급은 환자가 지정하는 약국으로 팩스나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비대면진료 중개 앱의 약국 자동배정을 금지하며 환자 위치 기반 모든 약국을 표출시켜 환자의 약국 선택권을 보장했다.

    대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환자단체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해 플랫폼의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는 게 복지부 방침이다.

    의약품 수령은 본인 또는 대리인이 약국을 직접 방문해야 가능하다. 택배나 퀵 서비스로 약을 받는 재택 수령은 섬·벽지 환자, 거동불편자, 감염병 확진자, 희귀질환자만 가능하도록 규제했다.

    ◆수가=비대면진료 수가는 한시적 모델과 동일하게 30%를 가산한다. 환자 본인부담금은 법정 부담률을 적용한다. 의원급 기준 30%다.

    의료기관은 진찰료에 3720원 수준의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관리료를 추가로 지급받는다. 약국은 약제비에 더해 1020원 수준의 비대면조제 시범사업 관리료를 더 받는다. 요양기관 종별, 초·재진 동일 점수, 별도 가산 미적용이 원칙이다.

    비대면 투약·조제 시 추가되는 약사 업무를 반영해 약국관리료·조제기본료·복약지도료 각 30% 수준이 가산된 것이다.

    ◆재정소요 추계=복지부는 감염병 상황이 아닌 일반적인 상황에서 비대면진료 실제 발생건수에 따라 재정소요 변동폭이 커 정확한 재정 소요 추계가 곤란하다고 했다.

    다만 한시적 비대면진료 대비 시범사업은 재진으로 대상이 축소돼 약 20억원 재정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복지부는 시범사업이 없는 경우를 대비했을 때는 약 90억원의 재정소요가 들 것으로 내다봤다.

    시범사업 시 비대면진료가 대면진료를 대체해 발생한다고 가정했을 때 시범사업 관리료만큼 재정이 추가로 소요된다는 판단이다.

    복지부는 내달 1일부터 시범사업을 시행하되, 8월 31일까지 3개월 간 환자와 의료기관 등 적응 준비를 위해 계도기간을 운영한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ㅇㄱㅇ
      일매약국은 비대면 시도도 못해보는건가유.
      23.05.30 15:45:40
      1 수정 삭제 12 0
    • 동네약사
      플랫폼의 자업자득
      경질환이나 만성 관리질환 비대면 진료 시장에는 관심이 없고, 여드름약 탈모약에만 정신팔아 본래의 목적을 왜곡시키고, 동네약국과 상생적 협력을 할 생각은 없고, 종속 약국을 만들어 수수료 챙겨 먹을 생각만 하더니.
      23.05.30 14:20:58
      1 수정 삭제 10 0
    • ㅋㅋ
      팩트정리
      비대면 시범사업은 중단되지않고, 문전약국들은 벌써 유리한 고지를 차지함 ^^
      23.05.30 13:38:29
      1 수정 삭제 13 5
    • 땡땡땡
      비대면 시범사업은 시작과 동시에 끝나네. 닥터나우의 일장춘몽이었네.
      민간 플랫폼은 더 이상 유지해 보았자 희망도 없이 적자만 눈덩이 처럼 늘어날 것이니, 바로 청산하는 것이 그나마 적자를 줄이는 것이고. 희망 고문만 하다 죽이네. 비대면 진료 허용 대상 환자들을 위한 비대면 진료 지원 공적 플랫폼은 아직 없으니 최광훈이 옳았다. 이제 그나마 남은 비대면 진료는 정부 지원을 받아 약사회 공적 플래폼으로 가자.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더니,..사실상 하지도 못 할 것 가지고 몇 달동안 시끄럽게만 하더니, 전화 후 리필 팩스 처방만 살아남네.
      23.05.30 13:27:17
      0 수정 삭제 16 0
    • 약사회 플랫폼은
      어떻게 되나요
      대한약사회 처방전 플랫폼은 어디로 갔나요
      평가를 안해주나요
      뭘 하긴 하나요
      23.05.30 13:24:59
      0 수정 삭제 3 0
    • ㅇㅇ
      처방 500건 나오는 약국은
      150건 비대면으로 꿀빨고, 하루 60건 평균 나오는 내 코딱지 약국은 끽해야 18건.. 비대면으로 살림좀 피나 했는데 18181818
      23.05.30 13:12:24
      3 수정 삭제 19 16
    • 굿굿
      굿입니다
      잘 막아주셨네요!
      아래 알바들이 약사사회의 분열을 야기하는 댓글써대는거 보니 약사회가 선방했다는 게 느껴집니다.
      이대로 약배달을 막아내고, 공적플랫폼 주도로 약사 주도 투약원칙을 사수해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3.05.30 13:02:13
      0 수정 삭제 16 3
    • ??
      비대면은 월 10퍼 이하로
      비대면수가는 80퍼 이하로
      23.05.30 12:48:33
      1 수정 삭제 5 2
    • ㅇㅇ
      역시 시끄러웠던 이유는 ㅋㅋ
      문전약국들이 비대면도 먹으려고 후배들 가스라이팅해서 앞장세웠던것 ㅋㅋㅋㅋ 후배들은 그저 순진하게 뒷통수 맞음 엌ㅋㅋㅋ
      23.05.30 12:42:37
      1 수정 삭제 13 10
    • 결국
      결국
      몇달 뒤에 딸배 될 것들이 애쓴다 애써
      석열이형에게 거스르지마라
      23.05.30 12:30:05
      1 수정 삭제 2 11
    • ??
      약국당 30건으로 제한해라
      그럼 문전약국은 비대면도 더많이 받냐? 뭔;;; 약국당 30건으로 제한해라!1
      23.05.30 12:27:04
      1 수정 삭제 14 2
    • 약사회
      가이드 라인은?
      비대면진료는 시범사업으로 제한적으로 진행하고
      약은 본인 대리 재택으로 수령하고
      23.05.30 12:11:49
      0 수정 삭제 0 0
    • ㅇㅇ
      ㅇㅇ
      결국 처방많은 약국 아우성이 먹혔구만 비대면 할거면서
      23.05.30 11:18:04
      2 수정 삭제 16 4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대면진료 의원·약국 월 30%만 허용…약국 수령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