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HLB "300억 투자 파나진 인수…암 진단 기술 확보"
    기사입력 : 23.06.22 07:17:02
    0
    플친추가

    HLB컨소시엄, 파나진 3자 배정 유증 참여

    독보적 암 표적 돌연변이 진단 기술 흡수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HLB컨소시엄이 유전병 치료 소재개발 및 암 진단 전문기업 파나진을 인수한다.

    HLB헬스케어사업부, HLB생명과학 메디케어사업부를 통해 진단키트 하드웨어 생산 능력을 갖춘 HLB그룹은 파나진 인수로 유전체 분석기술 소프트웨어까지 갖추게 된다.

    파나진은 21일 장 종료 후 공시를 통해 HLB를 주축으로 HLB바이오스텝, HLB테라퓨틱스, HLB이노베이션, HLB인베스트먼트 등으로 구성된 HLB컨소시엄에 300억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별도로 노마드4호 조합 등이 FI(재무적투자자)로 참여해 266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인수한다. HLB가 해당 CB에 대해 30% 콜옵션 권리를 갖고 있다. 향후 행사 완료 시 HLB그룹은 최대 22.94%에 이르는 파나진의 지분을 확보할 수 있다.

    파나진은 바이오마커를 타깃한 분자진단 플랫폼을 보유한 기업이다. 지난해 유한양행과 파트너쉽을 구축해 폐암치료제 '렉라자(레이저티닙)'에 대한 오리지널 동반진단 의료기기(파나뮤타이퍼 R EGFR) 개발을 진행 중이다. 올해 초에는 자사 제품인 '온코텍터 KRAS 돌연변이 검사 키트'가 식약처로부터 비소세포폐암(NSCLS) 표적치료제 '루마크라스' 처방을 위한 동반진단 의료기기(3등급)로 품목 허가를 받았다.

    'PNA’(펩타이드 핵산) 기반 진단 및 신약소재 사업'이 글로벌 독점적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다. PNA는 유전자 염기서열을 인식해 결합하는 인공소재로, 유전병 환자의 유전자를 교정하는데 쓰인다. 파나진은 PNA 기반 신약연구용 소재와 진단키트를 50개 국가에 공급하고 있다.

    HLB그룹 투자 및 M&A 총괄 임창윤 부회장은 "파나진 창업자 김성기 전 대표가 구축한 분자진단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한다. M&A로 기술, 인력, 자본을 잘 통합할 수 있도록 HLB는 전사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석준 기자(wiviwivi@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HLB 300억 투자 파나진 인수…암 진단 기술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