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생산부족부터 행정처분, 재평가까지…품절 원인 보니
    기사입력 : 23.08.14 05:50:37
    0
    플친추가
    약국가 "살얼음판 걷는 기분"…고충 토로

    이모튼, 조인스, 듀파락 '고질적 수급 불균형'

    슈다페드, 바난정, 세토펜 등 코로나·인플루엔자로 수요 증가

    콜킨정, 트루패스, 가나칸 행정처분에 '약국만 몸살'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인플루엔자와 파라바이러스 등이 유행하면서 의약품 품절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오르고 있다.

    11일 약국가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인후통을 호소하는 내방객이 눈에 띄게 늘었고,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등의 판매 역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역시 8월 중순 일평균 확진자 수가 6만명대, 하루 확진자는 최대 6000명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팬데믹으로 시작된 의약품 수급 문제 역시 심화되고 있다고 약국은 지적했다. 문제는 품절 문제의 원인이 수요 증가 이외에도 고질적 문제와 행정처분, 임상재평가까지 다양하다는 데 있다. 데일리팜이 1만4000개 약국이 이용 중인 바로팜 데이터를 토대로 부족 원인을 살펴봤다.

    ◆"대체 언제까지" 고질적 품절= 이모튼캅셀과 조인스정은 대표적인 고질 품절 품목이다.

    7월 1~31일 기준 품절입고 알림 신청 현황을 살펴보면 이모튼캅셀은 1만9727건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조인스정은 1만2719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모튼과 조인스의 경우 작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지속적인 품절을 보이고 있는 만큼 약사들의 불만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모튼은 6월에도 입고 알림 신청 1위를 차지했으며 ▲5월 4위 ▲4월 21위 ▲3월 4위 ▲2위 3위 ▲1월 7위 ▲작년 12월 47위로 점차 수급 불안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인스정 역시 7월과 동일하게 6월에도 3위를 보였으며 ▲5월 5위 ▲4월 9위 ▲3월 13위 ▲2월 12위 ▲1월 27위 ▲작년 12월 13위로 지속적인 부족 현상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혈압과 부종 등에 흔히 사용되는 알닥톤과 스피로닥톤도 지속적인 품절을 보이는 품목이다. 당초 4~5월 경 정상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한국화이자제약 측은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한 시점은 오는 10월 중순 경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점까지는 공급이 지속적으로 불안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피로닥톤 역시 7월 기준 27위에 올랐다.

     ▲7월 기준 수급 불안정이 나타난 의약품 상위 30위.


    ◆코로나19로 시작된 ENT 품절, 현재도 ing=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등으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는 경우도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시작된 이비인후과 제제 품절은 현재까지도 현재진행형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1월 코로나19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꼬박 3년 간 수급 부족이 빚어지고 있는 만큼 약국의 피로와 스트레스 역시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달에도 슈다페드정이 4위를 차지했으며 바난정과 세토펜현탁액, 두드리진시럽, 포리부틴드라이시럽이 7~10위를 차지했다. 맥시부펜시럽과 코싹엘정, 뮤코라제정, 바리다제정, 세토펜정, 코대원정, 옴니세프캡슐, 풀미칸분무용현탁액 등도 코로나19와 감기 유행으로 수요가 증가해 현재는 주문조차 어려운 상황이다.

    슈다페드정과 코싹엘정, 코대원정은 6월에도 2위와 6위, 7위를 차지했으며 5월에도 1위와 3위, 9위로 모두 10위권 내에 진입했던 품목들이었다.

    ◆행정처분은 제약사에, 피해는 약국이= 의약품 수급에는 행정처분도 적지 않은 영향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달 3개월 판매정지가 내려진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통풍치료제 콜킨정의 경우 약국의 수요가 몰리면서 2위를 차지했다. 콜킨정의 경우 다빈도 품목이지만 대체품목이 없다 보니 관련 처방이 나오는 약국에서는 재고 확보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5위를 차지한 트루패스 역시 jw중외제약의 판매업무 정지에 따라 가수요가 반영된 수치다. 판매업무 정지에 포함된 가나칸정 역시 14위에 올랐으며, 판매업무 정지 대상 품목이 아닌 트루패스 구강붕해정도 12위를 보였다.

    결국 제약사에 패널티를 주기 위한 수단이 약국의 가수요를 불러, 약국이 골탕을 먹어야 하는 상황이 생기고 있는 것이다.

    임상재평가 이슈로 인해 퇴출 기로에 놓인 스트렙토 제제 역시 약국에서는 수급이 어려운 품목 가운데 하나다. 뮤코라제정과 바리다제정은 각각 15위와 16위를 차지했으며 키도라제 역시 32위를 차지하며 수급 부족 현상을 보였다.

    생산설비 교체로 인해 6월 1일부터 3개월 간 공급이 일시중단된 태준제약 라미나지액 역시 25위를 기록했다.

    단종 이슈가 있는 스티바에이 역시 43위를 보였다.

    ◆인슐린제제 '비상'= 인슐린제제 역시 수급에 비상이 나타나고 있다.


    트레시바와 트루리시티1.5mg, 트루리시티0.75mg, 리조덱 등이 각각 28위와 33위, 65위, 78위를 보이면서 인슐린 제제 수급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몇 달 새 품절이 잦아진 뒤 현재는 씨가 말랐다는 게 약사들의 설명인데, 대형약국에서는 평소 사용량 대비 많은 양을 비축하느라 여념이 없고 소형약국에서는 약을 구하지 못해 환자를 돌려 보내야 하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는 주장이다.

    노보노디스제약 역시 줄토피 플렉스터치주의 공급 부족으로 8월 중 품절이 예상된다고 안내에 나섰다.

    노보노디스크는 "이번 사안은 전세계적인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했으며, 제품 공급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공급 불안정으로 불편을 끼쳐드리게 돼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정상화 시점은 추후 정확한 공급 일정이 확인되는 대로 추가 안내하겠다"고 안내했다.

    의약품 수급 불안정과 관련해 A약사는 "단순 수요 증가 이외에도 품절에 다양한 원인이 작용하며, 최근에는 미처 예상치 못했던 약이나 가짜뉴스, 부풀려진 안내 등으로 과도하게 작용하는 부분도 있다"며 "품절약 문제에 대해서는 각각의 케이스에 따른 접근과 문제 해결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약사 역시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품절약 문제로 상당수 약국들이 몸살이다. 마치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라며 "품절약 문제로 인해 대체조제나 처방변경, 약국에서 재고가 있는 약을 의원에 안내하는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지만 이로 인해 마찰이나 갈등을 빚고 있는 약국도 적지 않다"고 토로했다. 이어 "약국의 수요에 맞는 생산·유통 정책 등이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생산부족부터 행정처분, 재평가까지…품절 원인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