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리보는 JP모건…삼성바이오·한미 등 20여곳 참가
기사입력 : 20.12.28 12:19:32
0
플친추가
1월 11~14일 온라인 개최…셀트리온은 10년 만에 불참

삼성 메인트랙…HK이노엔·LG화학·제넥신 보조세션 배정

엔지켐·지놈앤컴퍼니·ABL바이오·크리스탈 등도 참가 선언

 ▲올해 열린 제38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이 R&D 전략 등을 발표하는 모습. 이번 39회 행사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개최된다.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20곳이 내년 초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참가를 예고했다. 이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유일하게 메인세션 발표를 배정받았다. 단골손님이었던 셀트리온은 10년 만에 불참을 선언했다.

내년 39회째를 맞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글로벌제약사들이 신약 R&D 성과와 현황을 공유하고, 세계 제약업계의 동향을 파악하는 바이오분야 최대 규모 컨퍼런스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1월 11일부터 14일까지 온라인 개최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메인트랙 발표…존림 신임사장 데뷔무대

28일까지 JP모건 컨퍼런스 참가를 예고한 국내기업은 20여곳으로 나타났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신임대표는 이번 JP모건 컨퍼런스에서 발표가 예상된다.

메인트랙을 배정받은 업체는 삼성바이오로직스 한 곳이다. 발표는 13일 오전으로 예정됐다. 아직 구체적인 발표내용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존림 신임대표의 첫 공식무대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다.

한미약품·휴젤·HK이노엔·LG화학·제넥신은 보조세션(이머징마켓 트랙) 발표를 배정받았다. 한미약품은 11일 오후에, 나머지 기업들은 13일 오전에 각각 발표가 예정돼 있다.

한미약품은 아직 구체적인 발표내용이 정해지지 않았다. 지난해엔 NASH 치료제로 개발 중인 'HM15211'에 대한 발표를 진행한 바 있다. 한미약품은 올해 유럽간학회와 미국간학회에서 연이어 HM15211 관련 연구결과 3건을 발표한 바 있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이 물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했다.

HK이노엔은 이번 행사에 처음으로 참가한다. HK이노엔은 케이캡정을 포함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NASH치료제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제넥신은 '지속형 인터루킨-7(GX-17)'의 사업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GX-17은 다양한 적응증의 항암제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물질이다.

JP모건의 단골손님이었던 셀트리온은 10년 만에 불참을 결정했다. 셀트리온은 당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메인트랙에 배정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행사에는 코로나 항체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겠다는 이유로 불참한다.

◆엔지켐·지놈앤컴퍼니 등 바이오업체들도 속속 참가 선언

엔지켐생명과학·지놈앤컴퍼니·ABL바이오·크리스탈지노믹스·압타바이오·SCM생명과학·셀리버리·고바이오랩·바이오리더스·이오플로우 등도 이번 JP모건 참가를 선언했다.

JP모건으로부터 공식 엔지켐생명과학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EC-18'과 항암화학방사선 유발 구강점막염 치료제를 선보인다. 구강점막염 치료제는 미국 임상2상이 마무리 단계다. 회사 측은 내년 상반기 2상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지놈앤컴퍼니는 신규 면역관문억제제, 자폐증 치료제 등 파이프라인의 기술이전 논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지난해 JP모건 컨퍼런스에서 머크·화이자와 공동개발키로 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면역항암제 'GEN-001'의 추가 공동개발 논의도 진행한다.

ABL바이오는 혈액뇌관문 투과율을 높이는 자사 이중항체 플랫폼 'Grabody-B'와 이를 도입한 파킨슨병 치료제 'ABL301'에 집중할 계획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항암·항섬유증 치료 신약 후보 '아이발티노스타트' 데이터를 중심으로 발표한다.

압타바이오는 당뇨병성 신증 치료제 'APX-115'를 중심으로 회사의 핵심 플랫폼 기술과 파이프라인을 소개한다. APX-115는 유럽에서 다국가 임상2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9월 첫 환자 투약을 시작했으며, 내년 1분기에 중간 데이터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셀리버리는 자사의 면역치료제 'iCP-NI'의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효능 및 개발현황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약리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 TSDT'를 활용한 치매치료제 'iCP-Parkin'에 대한 효능 데이터도 발표할 계획이다.

고바이오랩은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인 면역질환 과제 KBLP-001 및 KBLP-002 등 주요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 진행 현황을 공유한다. 또 마이크로바이옴 유래 유효물질 기반 NASH 치료제 KBLP-004는 고바이오랩이 규명한 신규 타깃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전임상 단계부터 공동연구 및 기술이전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다.

바이오리더스는 자체개발 신약플랫폼인 휴마맥스와 뮤코맥스 기술을 활용한 연구·임상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자궁경부상피이형증, 뒤센병 치료제 등의 임상과 항암제·노인성근질환 후보물질에 대한 라이센싱 논의도 한다는 계획이다.

39년 만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치러지는 이번 행사를 두고 제약업계에선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모습이다. 비즈니스 미팅 기회가 줄어들 것이란 우려가 있는 반면, 시간적·공간적 제약이 사라져 오히려 더 활발한 미팅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도 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미리보는 JP모건…삼성바이오·한미 등 20여곳 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