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영석·서정숙 "타이레놀 계기로 동일성분약 인식전환"
기사입력 : 21.06.16 17:50:48
3
플친추가
복지위 전체회의서 질병청·식약처에 집중질의

정은경 "브리핑서 아세트아미노펜 복약 반복 권고하겠다"

김강립 "동일성분약 국민 신뢰·인식 전환 필요성 공감"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과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이 이번 타이레놀 품귀 사태를 계기로 '동일성분 의약품'에 대한 국민인식을 대폭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똑같은 성분의 의약품이 시중에 유통중인데도 특정 제약사나 상품명을 향한 국민 인지도가 과몰한 현실을 성분명 인식을 높이는 방식으로 해소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16일 서영석 의원과 서정숙 의원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질의했다.

서영석 의원은 보건당국이 코로나19 백신 후유증 해열·진통제 관련 특정 제품인 타이레놀을 언급, 품귀현상을 촉발한데 유감을 표했다.

추후 아세트아미노펜으로 권고했지만 여전히 접종 현장에서 의사, 간호사들은 접종 후 타이레놀 복약을 기계적으로 권고하고 있다는 게 서 의원 견해다.

이에 서 의원은 타이레놀 품귀 사태를 동일성분 의약품 국민인식 전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서 의원은 "동일성분 대체조제 법안도 발의한 상태다. 국민적 인식전환을 할 필요가 있다"며 "정은경 질병청장은 접종 관련 뉴스메이커로서 아세트아미노펜과 동일성분약 투약을 반복해서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서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동일성분약 개념의 인식전환을 목표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타이레놀 파동을 계기로 의약품 유통구조 선순환 등 특단적 대책을 강구해 달라"고 했다.

서정숙 의원도 정은경 청장의 타이레놀 언급을 지적하며 특정 품목의 유통량을 크게 급증시키는 결과를 낳았다고 꼬집었다.

서 의원은 "이런 문제 때문에 약업계 현장에서 상품명이나 제약사명이 아닌 성분명 투약·조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을 한다"며 "타이레놀이 아니라 성분명인 아세트아미노펜으로 판매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의원 질의에 질병청과 식약처는 공감을 표하며 개선을 약속했다.

질병청 정은경 청장은 "식약처와 공동으로 아세트아미노펜 안내를 하고있고 약사회 도움을 받아 국민에게 정보를 알리고 수급관리중"이라며 "브리핑을 통해 아세트아미노펜 복약을 반복적으로 언급하겠다. 약사회와 의협 도움을 받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식약처 김강립 처장도 "동일성분 의약품이 유통되는 상황에서 홍보를 통해 소비자 신뢰 확보, 국민인식 전환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제조환경·유통환경을 개선하는 동시에 기왕 동일성분제제가 다수 있다면 이들의 품질 균질성을 담보할 제도를 고심하겠다"고 답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민주당 시러
    서정숙이 낫다
    정은경조차도 성분명 개념이 없었다고 봅니다
    21.06.17 10:43:49
    0 수정 삭제 3 0
  • 아이러니
    진짜 웃기네
    ??? : 타이레놀이라고 하지 말고 성분명인 AAP로 말하자! 제네릭도 똑같다!

    ??? : 제네릭 너무 난립하니깐 공동생동부터 약가차등제까지 무조건 해야함!
    21.06.17 08:28:37
    1 수정 삭제 4 0
  • 오히려
    타이레놀만
    찾는데 무슨.. 오리지널이 좋은거라고..
    21.06.16 18:27:49
    0 수정 삭제 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서영석·서정숙 타이레놀 계기로 동일성분약 인식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