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대업-최광훈 리턴매치 성사...김종환·장동석 불출마
기사입력 : 21.11.02 12:20:52
9
플친추가
최-장, 단일화 합의...김, 지난 선거 이어 두번째 출마포기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최광훈 전 경기도약사회장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김종환 전 서울시약사회장이 사퇴 수순을 밟으면서 대한약사회장 선거 구도가 김대업-최광훈 양자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지난 선거에 이어 리턴매치가 성사됐다.

'김대업 재선저지'를 내세우면 양립했던 3명의 주자는 1일 저녁을 기점으로 일순간에 각자의 입장을 정했다.

장동석 약준모 회장(47, 충북대)은 최광훈 전 경기도약사회장과 연대를 결정했다. 최광훈-장동석 약사는 오늘(2일) 오후 3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김종환 전 회장(62, 성균관대)은 최광훈 예비주자(67, 중앙대)와의 단일화가 아닌 중도사퇴로 가닥을 잡았다. 화학적 결합이 어려웠던 이유도 있었지만 성대약대 동문회장을 역임했던 김 전 회장의 행보에 성대약대 원로들의 압박도 상당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성대 출신인 김대업 현 회장이 재선에 도전하는데, 성대 동문회장이 중앙대와 손을 잡는 것에 거부감이 컸다는 이야기다.

아울러 당선 가능성이 낮은 상황에서 끝까지 완주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도 중도사퇴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결국 김 전 회장은 반월동 한약사 약국 시위, 복지부장관 공수처 고발, 선과위의 두차례 경고를 감수하면서까지 세 확장에 올인했지만 지지율 반전을 이루지 못하고 중도사퇴 결정을 했다. 지난 선거에 이어 두번째 중도사퇴라 약사회 내에서 운신의 폭도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장동석 약준모 회장은 최광훈 전 회장과 손을 잡으면서, 향후 회무참여 등의 길이 열렸다.

그러나 "세대교체를 일성으로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출마 당시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김대업 회장도 카운터 파트너가 정해지면서 본격적인 선거전 준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김 회장은 오는 9일 정식후보 등록시점에 입후보 할 예정이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dlfma 58.142.145.88
    회원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회원 여러분

    우끼지 말어라 너 때문에 회원 여러분이 안녕하자 못하다

    너 혼자 안녕하냐

    8민 약사를 팔어먹지 말어라

    21.11.02 20:49:50
    0 수정 삭제 2 1
  • 탐욕 211.234.180.113
    독재
    탐욕에차 공론.정보원마저도 약사회가 꿰차고 회계와 업무를 좌지우지 하지않고 언론을 독립시키고 자립시키는 합리적 회장이 당선되면 좋겠네요. 불소통 오만방자 독불장군 권위적 적폐는 이제는 안됩니다. 회장다운 회장을 뽑읍시다.
    21.11.02 15:27:25
    1 수정 삭제 9 5
  • ㅇㅇ 39.7.25.239
    김종환 개그하냐?
    아이고 ㅋㅋ
    21.11.02 14:36:30
    0 수정 삭제 5 4
  • 서울약사 121.133.34.182
    이상하게
    전혀 관심이 안 가네요
    지난 번에 이어 서울은 쏙 빠진 느낌입니다
    말로는 거대 거대, 최대 최다 하면서
    서울 출신이 없어서 그런가
    전혀 관심이 안 갑니다

    점점 더 약사회에 믿음도 없어져 가고
    기대고 싶지도 않습니다

    내 팔자려니....합니다
    21.11.02 13:57:27
    1 수정 삭제 4 2
  • 약사답게 221.164.17.176
    약준모 장씨는 퇴장입니다.
    약준모는 중앙대 똘마니?

    어이가 없다.,
    축구경기로 치면 장약사는 레드캬드 받고 퇴장받을 수준이다.,
    21.11.02 13:08:19
    1 수정 삭제 15 21
  • 보통 175.214.13.35
    연대는
    얼마든지... 가능하겠지만...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출마했던 분이... 그들이 말하는 구세력과... 단지 권력의 교체를 위해... 철학도 소신도.. 포기한 느낌이라... 씁쓸하네요.... 늘쌍 정치권에서 봤던모습이라.. 그러려니 하면서도~~
    21.11.02 13:01:49
    0 수정 삭제 10 12
  • 장동석으로 단일화하면 221.153.3.187
    그나마 명분에 이해해주려고했는데
    참나...
    21.11.02 12:46:51
    0 수정 삭제 7 10
  • 민초 211.234.180.113
    회장다운 회장
    원합니다. 민초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오만하지 않고 두루 전세대를 아우르는 회장이 당선되야 합니다.
    독선적이지 않고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는 회무 일머리를 아는 회장을 원합니다.
    21.11.02 12:39:55
    0 수정 삭제 17 3
  • 에라이 211.36.130.24
    연대한다는게 고작...
    고민할것도 없네.
    21.11.02 12:33:14
    0 수정 삭제 18 2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김대업-최광훈 리턴매치 성사...김종환·장동석 불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