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약] 최광훈 "코로나 틈탄 보건의료 공공성 훼손 안된다"
기사입력 : 21.12.06 22:15:21
2
플친추가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대한약사회장 선거 최광훈 후보(1번)는 6일  "기술과 자본이 중심이 된 원격의료, 비대면진료, 약배달 논의로 편리성과 경제성은 증가할지 모르지만 보건의료의 공공성은 훼손되고 국민 건강은 그만큼 더 위험해 진다는 것을 간과해선 안된다"고 경고했다.

최 후보는 "감염병 위기상황을 틈 타 원격의료, 비대면진료, 약 배달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며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이 제한될 수밖에 없는 특수한 상황에서 환자의 치료, 방역과 보건의료인의 안전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대응책을 수립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이러한 논의가 보건의료의 공공성을 무시한 채 경제 논리로 논의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무리 감염병 위기상황이라 해도 보건의료에는 지켜야 할 선이 존재한다"며 "이것이 보건의료의 공공성과 대면원칙"이라며 "보건의료에 대면 원칙이 중요한 것은 검사만으로 모든 병태를 파악할 수 없고, 약물에 대한 인체의 반응은 기계처럼 정형화되지 않기 때문에 동일한 치료 과정에도 치료율과 부작용 발생에 차이가 있을 수 있어 이에 대한 대응 또한 그 때 그 때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덧붙여 "보건의료 영역의 정책 변화는 보건의료 전문가를 중심으로 모든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정부 당국도 경제계의 무분별한 요구에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 김대업out 211.104.37.149
    말따로 행동따로 ㅡ앞에선 딴말하고 뒤에서 회원뜻에 등돌리는 회장
    도매상직원에게 천원으로 약배달을 시키겠다는 김대업회장
    국회에서 증언은 그저 보여주기식이었다는 거지.
    편의점에 안전상비약 뒷통수협의로 내줄때처럼.
    의료계 원격진료에 약사회장을 출석시키는 국회의원도 무리수였지만
    증언이랍시고 김회장이 허튼소리나 했다는 거지
    편의점상비약 내줄 때도 말로는 편의점약 반대했다네 행동은 반대였고.
    21.12.07 08:44:42
    0 수정 삭제 2 0
  • 이거 김대업이 118.219.227.33
    국정감사장에서
    복지부 장관/ 복지위 국회의원 앞에서

    발언한 내용 그대로 다시 읊은 거네
    21.12.06 23:44:33
    1 수정 삭제 0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약] 최광훈 코로나 틈탄 보건의료 공공성 훼손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