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반된 투표율…"서울·경기 낮고, 부산·광주·대전 높다"
기사입력 : 21.12.08 12:02:01
0
플친추가

서울-경기 60% 턱걸이 전망...부산-광주-대전 70% 넘길 듯

경선 5개 지부 투표율 비교...대한약사회장 선거에도 영향 줄까?

[데일리팜=강신국 기자] 서울, 경기는 낮고, 부산 광주, 대전은 높다. 16개 지부 중 경선으로 진행 중인 5개 지부의 8일 기준 투표율 이야기다.

결국 지부장 선거 투표를 하면, 대한약사회장 선거 투표도 동시에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대한약사회장장 선거 영향도도 가늠해 볼 수 있다.

먼저 서울은 7일 오후 6시 기준 전체 유권자 8250명 중 3944명이 투표에 참여해, 47.7%의 투표율을 기록 중이다.

 ▲우체국으로 발송되는 투표용지


서울에 이어 유권자가 두번째로 많은 경기는 7445명의 유권자 중 3972명이 투표를 마쳐 53.3%의 투표율을 보였다.

반면 부산은 8일 10시 기준 64.9%, 광주는 7일 오후 기준 65%, 대전도 8일 오전 기준 65%로 3개 지부 모두 70% 돌파가 유력한 상황이다.

결국 수도권은 투표율 60%에 도달하기가 힘겨운 상황이지만, 부산, 광주, 대전은 서울-경기에 비해 약 10% 이상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이는 대한약사회장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김대업 후보가 경기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있기 때문이다. 반면 최 후보는 자신의 텃밭인 경기도 투표율이 올라야 유리하다.

그러나 투표율이 높다는 점은 '바꿔보자'는 유권자 심리가 작용해, 야권 후보인 최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다는 반론도 나온다.

한편 대한약사회장 선거 투표율은 7일 정오 기준 46.5%로, 8일 집계분이 더 해지면 55% 돌파가 가능할 전망이다.
강신국 기자(ksk@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선거기사 댓글 IP 공개>
대한약사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정체불명의 댓글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선거기간(10월 20일~12월 9일) 동안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대화방 등의 실명 확인)'을 감안해
선거기사 댓글 IP주소 공개를 요청해 왔습니다.
이번 조치가 건전한 선거와 토론문화 정착에 기여하길 기대합니다.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상반된 투표율…서울·경기 낮고, 부산·광주·대전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