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의사도 낯선 도핑..."약을 잘 아는 약사들 참여 절실"
    기사입력 : 22.10.31 06:00:30
    0
    플친추가

    한국도핑방지위, 약사 대상 포럼 "약사 관심 필요하다" SOS

    日 2009년부터 스포츠약제사 제도화…약사사회와 협력해 제도 마련

    약사회 "선수 뿐 아니라 생활체육인 등 대상 늘어…관심 갖겠다"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스포츠약사'에 대한 약사사회 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약물 복용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선수는 물론 생활 체육인들이 늘어나면서 약과 건기식, 영양 관리에 있어서 약사의 역할이 증대돼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스포츠약학 등에 관심있는 약사들은 별도로 대학원 과정에 진학해 공부를 하거나, 알음알음 SNS 등을 통해 선수 내지는 체육인들과 소통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일본처럼 스포츠약학을 제도화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한국도핑방지위원회(위원장 이영희)가 29일 이화여대에서 약사 대상 도핑방지 포럼을 열고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의도적, 비의도적 약물사용…정작 의사도, 선수도, 보호자도 '몰라'= 이영희 위원장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약사 봉사자들의 활약을 논문을 통해 소개했다.

     ▲이영희 한국도핑방지위원회 위원장

    이 위원장은 "개회식 직전 각 경기장에 있는 약들을 모두 리뷰해 보는 자리에서 자원봉사 약사님들이 금지성분 일반약을 발견해 긴급 수거한 사례가 있다"며 "2020년 선수와 지도자, 보호자 1152명을 대상으로 도핑방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금지성분 복용·사용 경험이 있다'는 비율이 22.1%나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약이나 건기식에 대한 인식은 더 낮다. 스크리닝에 최적화된 약사님들의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도핑검사관과 도핑방지교육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나라 전 기계체조 국가대표도 "현장에서 선수들이 가장 궁금해 하고 걱정하는 부분이 금지약물 복용이다. 의도적인 도핑 규정 위반도 있지만 실수로, 잘 알지 못해 금지약물을 보유하거나 복용해 규정에 위반되는 사례도 있다"면서 "전문지식을 가진 약사님들이 핫라인 내지는 SNS를 통해 관련 정보를 주셨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태릉국가대표 선수촌 의무실장을 역임한 이종하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도 "1차 진료를 보는 의사가 약물에 대해 익숙하지 않다는 게 가장 큰 문제고, 진료가 우선이다 보니 금지약물을 놓치는 경우도 있다"며 "약사님들이 처방내역을 검토해 오류를 줄이는 것처럼 약사님들이 관련한내용을 한번 더 살피고 확인한다면 선수들의 걱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구미코 카사시 훗카이도 보건과학대학 교수(약사)는 "일본 역시 선수관계자 등이 도핑 등에 대해 무지했다. 하지만 스포츠약사 시스템을 만들고 약사회가 교육을 하면서부터 개선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약사회도 지금까지 약사 역할이 질병 치료에 도움을 주는 역할에 집중돼 있었다면, 앞으로는 질병 예방이나 맞춤·관리로 바뀔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최미영 대한약사회 부회장은 "스포츠와 약사의 전문성이 결합된다면 긍정적인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며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늘어나는 생활 체육인에 대해서도 약국이 영양제나 보충제 등에 대한 가이드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다. 연수교육을 통해 도핑 관련 교육을 하는 부분이나 DUR을 통해 운동선수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 등도 검토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일본약사회-도핑방지위원회 '스포츠약제사' 설립…4년 주기 인증= 사토미 스즈키 일본도핑방지기구 의과학부장(약사)도 이날 포럼에 참석해 일본의 스포츠약사 제도에 대해 소개했다.

     ▲사토미 스즈키 일본도핑방지기구 의과학부장

    사토미 스즈키 약사는 "일본약사회인 JPA와 도핑방지위원회 JADA가 함께 스포츠약사제도를 마련해 2009년부터 스포츠전문 약제사가 배출되고 있다"며 "2023년 기준 31만명의 약제사 가운데 1만2903명이 스포츠전문 약제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사토미 스즈키 약사에 따르면 스포츠약제사는 약사 국가자격이 있어야 하고, 시험을 통과해야자격이 부여된다. 근무처에 대한 규정은 없으며 4년 간 인증을 받을 수 있고 매년 교육을 받지 않으면 유효기간이 종료된다. 또 일본은 약국에 인증 스티커를 배부함으로써 자격 여부를 이용자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그는 "1만3000명 전원이 스포츠 필드에서 활동하지는 않는다. 교육기관이나 코치, 보호자 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기도 한다"며 "현재까지 약사가 도핑 관련 문제에 연루된 사례는 없었다. 관련 내용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경우에는 '모른다'고 답변하면 상위 기관에 이관되기 때문에 약사들이 부담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의료계에서는 이미 민간자격으로 스포츠의학이 도입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한스포츠의학과 부회장을 맡고 있는 배하석 이화의대 목동병원 교수는 "스포츠의학회가 자체적으로 민간자격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615명이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스포츠의학과는 전문의 자격증 보유자 가운데 대한스포츠의학회 평생회원, 학회 자격 인정 평점 500점 이상 취득자를 대상으로 자격시험 응시 자격을 부여하며 매년 1회 필기시험과 구술시험이 실시돼 30~40명이 배출되고 있다는 것.

    관련 자격을 보유한 스포츠의학 의사들은 프로축구나 프로야구, 골프 등 현장에 파견돼 10개 종목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는 "현재 의사들의 경우 무보수로 활동하고 있지만 수가 생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스포츠약사가 운영된다면 대한스포츠의학회와 대한약사회, 한국도핑방지위원회가 함께 업무협약을 통해 동반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며 "보디빌딩이나 역도, 싸이클, 조정 등 도핑이 빈번한 종목을 위주로 활동이 시작된다면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알면 쉬운데 모르면 '뭐지?' 싶은 도핑…"관심 있는 약사들부터 시작해 보자"= 이날 포럼을 함께 준비한 이정연 이화여대 약대 교수는 "스포츠 약학이 개국약사를 중심으로 인증하게 했을 때 다른 분야보다 더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스포츠의학에서 위반 약물 리스트가 몇 가지 있는데 알면 쉽고, 모르면 '뭐지'하기 쉽다"며 "약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약사들이 기존 지식과 도핑 등 관련 지식을 연계해 현장에서 활동한다면 선수는 물론 생활체육인들의 건강관리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상원 약사는 "무한경쟁시대에서 스포츠약사도 약사 개인의 무기이자 브랜딩이 될 수 있다"며 "베네핏을 생각하지 않을 수는 없겠지만 당장은 인식을 높이는 게 중요할 것 같다. 정기 보수교육이나 약대 실습 과정에서 관련 교육이 이뤄지는 것도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날 행사에는 스포츠약학에 관심이 많은 젊은 세대 약사들도 참여해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현장에서는 스포츠약사가 제도화 된다면 개국약사 뿐만 아니라 산업이나 병원 약사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당부와 단일성분 이외 생약제제 등에 대해서도 관련 정보를 세분화해 줄 것에 대한 요구도 잇따랐다.

    최미영 부회장은 "지역약국에서 약과 건기식, 보충제 등을 상담하고 조언해 줄 수 있도록 관심 갖고 노력하겠다"며 "한국도핑방지위원회 등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최광훈 대한약사회장도 참석해 "평창올림픽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에서 약사들이 함께 도핑시스템에 참여했던 것처럼 앞으로도 약사회가 중점적으로 해야 할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포럼이 마중물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의사도 낯선 도핑...약을 잘 아는 약사들 참여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