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약사 역할 무궁무진"...첫 산업약사대회 열기 후끈
    기사입력 : 24.06.03 05:48:46
    0
    플친추가
    오성석 회장 "전국 산업약사 4500여명 구심점 역할 하겠다"

    출범 4년 만에 첫 행사....제약사·바이오벤처·공공기관 약자 400여명 한 자리에


    광고주사이트방문하기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공공기관, 투자, 법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산업약사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한국산업약사회 출범 후 처음으로 개최한 대규모 행사인 만큼, 400여명의 산업약사들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한국산업약사회는 지난 1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1회 대한민국 산업약사대회’를 개최했다. 지난 2020년 한국산업약사회가 공식 출범한 뒤 처음으로 개최한 대규모 행사다. 이날 행사에는 제약산업 현장 곳곳에서 활동 중인 산업약사들과 향후 다양한 분야로의 진출을 꿈꾸는 예비 산업약사들 400여명이 참석했다.

    오성석 산업약사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대한약사회·한국제약바이오협회 등이 축사를 통해 산업약사대회의 첫 번째 행사를 축하했다.

    정은영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약대를 나와 공직에 입문해 보건산업정책국장을 맡고 있는 입장에서 이번 행사의 의미가 남다르다"며 "산업약사회에 감사 인사를 드리며 큰 역할을 해주시길 응원하고 기대한다"는 말로 축사를 갈음했다.

    오유경 식약처장도 "화학 중심에서 바이오 디지털 기술과 결합하며 영역과 경계가 확장되고 있다"며 "제약산업이 국가성장동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은 "산업약사회가 창립되고 첫 대회가 태동한 만큼 해를 거듭할 수록 멋지고 훌륭한 대회로 성장해 나가길 기대한다"며 "대한약사회도 산업계 약사들에 관심을 가지고 노력할 수 있도록 열심히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도 축사를 통해 행사를 축하했다.

    이상원 성균관대 약대 교수는 국내 제약산업계에 종사 중인 산업약사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상원 교수는 이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술과 전문영역의 등장, 제약바이오산업의 급속한 성장이 약사들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백은아 보령 상무, 이종은 샤페론 전무, 남석우 네오나 대표, 이승호 데일리파트너스 대표, 이진희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 김춘래 식약처 의약품정책과장, 이상길 중앙대 약대 교수 등이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투자업계, 법조계, 정부·공공기관, 학계 등에서 산업약사의 역할과 전망에 대해 소개했다.

    주요 산업약사들에 대한 시상과 약대생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제1회 산업약사대상은 조선혜 지오영 대표에게 돌아갔다. 조선혜 대표는 산업약사회 태동 초기 예산과 사무실 등을 지원한 공로로 제1회 수상자에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장관상은 한국다이찌산쿄 김정태 대표이사가, 식약처장상은 씨앤알리서치 윤문태 회장이 수상했다. 대한약사회장상은 장원규 마티카바이오랩 대표이사와 이노팜인사이트 박경미 대표컨설턴트에게 돌아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 참가자는 "제약산업 현장에서 산업약사의 역할이 무궁무진하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더욱 다양한 직무의 산업약사들이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앞으로도 마련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예비약사로서 제약사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한 약대생은 "졸업을 앞두고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산업약사대회가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오성석 한국산업약사회장은 "그간 산업약사들이 모이는 구심점이 없었다"며 "산업약사회가 출범한 지 4년째인데 비로소 산업약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자리를 마련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최학배 한국산업약사회 정책기획단장은 "더 많은 후배 약사들이 제약산업계로 진출해 이 산업의 발전에 기여했으면 한다"며 "산업약사회는 전국 모든 산업약사들이 더욱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산업약사회에 대한 큰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사 역할 무궁무진...첫 산업약사대회 열기 후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