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대웅,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1상 발표…"안전성 확인"
    기사입력 : 21.05.20 10:36:05
    0
    플친추가

    미국흉부학회 발표…치료 용량 설정 근거 확보

    세계 최초 PRS 저해제…연내 글로벌 2상 신청 계획


    [데일리팜=정새임 기자] 대웅제약은 세계 최초 PRS(Prolyl-tRNA Synthetase) 저해제 신약 물질 'DWN12088' 호주 1상 결과를 지난 14일부터 19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국흉부학회(ATS2021)에서 발표했다고 20일 밝혔다.

    DWN12088는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 후보 물질로 PRS를 저해하는 '퍼스트 인 클래스' 물질이다. 대웅제약은 호주에서 다양한 인종의 건강한 성인 72명을 대상으로 단회용량상승시험(SAD)과 다회용량상승시험(MAD)를 진행해 DWN12088의 안전성과 함께 체내 흡수, 분포, 대사 등 약동학적 특성을 파악했다.

    임상 결과 DWN12088의 안전성이 확인됐고, 약물 투여 후 혈중농도를 분석해 치료에 필요한 용량을 설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특히 DWN12088의 농도에 따라 섬유화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의 농도를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측돼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대웅제약은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연내 한국과 미국에서 DWN12088 2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DWN12088의 임상 1상을 통해 안전성과 약동학적 특성을 확인하며 임상 2상의 기반을 마련했다"며 "폐섬유증 외에도 심장, 간, 신장, 피부 등 장기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섬유증 치료제에 대한 연구를 확대해 세계 최초 혁신 신약으로 개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섬유증은 체내 콜라겐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하면서 조직이나 장기가 딱딱해지는 특징이 있으며, 그 중 특발성 폐섬유증은 폐가 서서히 굳어지면서 폐 기능을 상실하는 질환이다. 치료가 어렵고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으로 알려진 난치성 희귀질환이다.

    대웅제약은 DWN12088을 PRS 저해제로서 세계 최초(First-in-Class)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콜라겐 생성에 영향을 주는 PRS(Prolyl-tRNA Synthetase) 단백질의 작용을 감소시켜 폐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하는 기전이다. DWN12088은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신약개발사업 부문 지원대상으로 선정되었으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정새임 기자(same@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웅,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1상 발표…안전성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