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품절약 구매량 정부가 조정한다면?...약사회 설문조사
    기사입력 : 23.04.19 05:50:45
    1
    플친추가
    수급 불안정 지속에 설문 착수…"정책 자료로 활용"

    DUR·약국당 균등배분·처방일수 제한 등 심층 질문 담겨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코로나19 이후 지속되고 있는 의약품 수급 불안정 문제에 약사회가 팔을 걷었다.

    정부와 유관단체 등이 의약품 수급 불안정 대응 민관협의체를 통해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는 있지만 아세트아미노펜, 슈도에페드린, 에르도스테인과 같은 성분의 품절이 이어지고 있고 이모튼이나 조인스 등과 같은 고질적 품절약 문제에 대한 약국의 고충과 개선 방안을 찾기 위해 회원 대상 설문조사에 돌입했다.

     ▲약사단체가 오는 20일까지 의약품 수급 불안정 관련 회원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대한약사회는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회원 약국을 대상으로 '의약품 수급 불안정 대응 관련 설문조사'(바로가기)를 진행한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처방한 의약품이 없는 경우 주로 어떻게 대응하는지', '수급 불안정으로 최근 한 달 간 조제를 하지 못하고 환자를 돌려보낸 경우가 있는지', '현재 수급이 가장 어려운 품목은 무엇인지', '의약품 수급 불안정 상황 대응에 있어 약국이 가장 어려운 점이 무엇인지'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설문 항목은 ▲병원에서 처방한 의약품이 없는 경우 대응 ▲지난 한 달 의약품 수급 불안정으로 조제를 하지 못하고 환자를 돌려보낸 경우가 있는지 ▲현재 가장 수급이 어려운 약품 ▲의약품 수급 불안정 정보 획득 경로 ▲의약품 수급이 어려운 경우 의사 처방 시 해당 의약품 수급이 어려움을 DUR을 통해 알림을 띄우면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가 등이다.

    또한 ▲수급 불안정 의약품의 유통에 정부가 개입해 약국당 사입 수량을 조정 찬성 여부 ▲ 정부가 의약품 유통에 개입해 약국당 주문 수량을 제한한다면 어느 정도가 적당한지 ▲수급 불안정 의약품의 경우 처방일수 제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묻고 있다.

    또한 설문에 응답한 약국의 일평균 조제건수와 의약품 수급 관련 건의사항도 서술이 가능하다.

    약사회는 회원들의 의견을 취합해 객관적인 데이터를 마련하고, 관련한 정책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소량포장 의약품 공급안내 시스템인 'SoS Drug' 내 감기약 신속대응 시스템을 통해 주별로 공급요청 의약품과 공급 가능 여부 등을 제약사가 직접 표기할 수 있도록 했지만 수급 불안정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이후 약사회는 품절 문제가 심화되면서 수급 불안정이 심각 단계에 이르렀던 펜잘이알서방정과 마그밀에 대한 균등 배분을 실시했다.

    당시 펜잘이알서방정은 7294개 약국이 펜잘이알서방정 500T를 신청했으며, 마그밀은 1만4500개 약국이 신청해 각각 500T와 1000T 1통씩 배분 받았다. 하지만 약국마다 주로 사용하는 제품이 다르고, 사용량이 다르다 보니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품절약
      품절약 구매량을 조절하지 말고 의사들 처방량을 조절해..
      의사 넘들이 계속 품절약 처방 하는데 약국 구매량만 줄이면 어쩌라고..
      의새 넘들 처방량을 줄여라..
      23.04.21 13:41:45
      0 수정 삭제 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품절약 구매량 정부가 조정한다면?...약사회 설문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