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북미 파트너사 변경 추진"
    기사입력 : 23.06.05 08:55:04
    0
    플친추가

    "뉴로가스트릭스와 개발·상업화 계약 종료…라이선스 회수"

    "새 파트너사와 협상 시작…글로벌 마켓 진출 속도 높일 것"


    [데일리팜=김진구 기자] 대웅제약이 북미시장에서 '펙수프라잔(국내 제품명 펙수클루)'의 개발과 상업화를 담당할 파트너사 교체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5일 미국 뉴로가스트릭스(Neurogastrx)와의 미국·캐나다 시장에서의 펙수프라잔 임상 개발·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라이선스 계약을 양사 합의하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난 2021년 6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북미 시장에서 펙수프라잔을 여러 적응증으로 빠르게 개발할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사가 필요하다는 판단 하에 계약 종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뉴로가스트릭스는 파이프라인 재평가를 통해 펙수프라잔 개발이 더 이상 전략적 사업 계획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 계약 종료에 합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계약 종료에 따라 대웅제약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펙수프라잔 임상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모든 권리를 회수했다. 다만, 지난 2021년 계약 당시 대웅제약이 취득한 뉴로가스트릭스 지분 5%는 반환하지 않는다.

    대웅제약은 새로운 파트너사 물색에 나섰다. 특히 북미뿐 아니라 유럽·일본 등 글로벌 빅마켓에서 동시에 임상 개발을 진행할 수 있는 복수의 다국적 제약사와 협상에 돌입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P-CAB이 전 세계 의료진들로부터 새롭게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펙수프라잔을 글로벌 시장에 빠르게 안착시킬 수 있는 복수의 다국적 제약사와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승호 대표는 "글로벌 빅마켓에서 펙수프라잔의 추가 적응증 확보와 제형 개발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30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하고 계열 내 최고 신약(Best-In-Class)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웅제약은 지난해 7월 국산 34호 신약으로 P-CAB(칼륨경쟁적 위산분비억제제) 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를 국내 출시했다.

    펙수클루는 기존 PPI 제제의 단점을 개선, 위산에 의한 활성화 없이 빠르고 안정적으로 위산 분비를 억제하는 기전으로 빠르게 성장해 현재 국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 처방액 3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진구 기자(kjg@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의약품도매 수주관리 매입매출관리 바로가기
    • [CSL Behring] 환자솔루션 및 대외협력(Sr. Manager) 바로가기
    • 국제약품(주) 품질관리책임약사 신입/경력 채용 바로가기
    • Clinical Research MSL 바로가기
    • 수입관리자 약사 모집 바로가기
    • 한국에자이 Product Manager 채용 (정규직) 바로가기
    • [용마로지스] 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학술마케팅 / 영업관리 바로가기
    • 제약영업(서울지점/인천지점,MR) 바로가기
    • [삼원약품 울산지점] 관리약사님 모집공고 바로가기
    • 종근당바이오 안산공장 품질관리약사 바로가기
    • [HLB제약] BD, 개발 BD 경력 채용 바로가기
    • [유한양행 자회사] 유한화학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Clinical Trial Monitor 바로가기
    • HK inno.N(舊CJ헬스케어) 오송공장 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광동제약] 생산본부 제조관리약사 신입,경력/의약개발팀 경력직원 모집 바로가기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북미 파트너사 변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