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한미 롤론티스 상반기 48억...FDA 신약 국내 안착 시동
    기사입력 : 23.09.04 12:05:01
    0
    플친추가

    2021년 말부터 국내 판매 돌입...매분기 성장세 지속

    국내 누적 매출 80억...미 시장서 분기 매출 200억 순항

    [데일리팜=천승현 기자] 한미약품의 신약 ‘롤론티스’가 국내 시장에서 점차적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발매 2년째인 올해 상반기에 50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다. 미국 시장에서도 발매 초반 순조로운 성적표를 거두고 있다.

    4일 의약품 조사기관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한미약품의 롤론티스는 지난 상반기에 48억원의 매출로 전년대비 10배 이상 뛰었다.

    롤론티스는 지난 2012년 한미약품이 스펙트럼에 기술이전한 바이오신약이다. 골수억제성 항암화학요법을 적용 받는 암환자에게 호중구감소증 치료 또는 예방 용도로 투여된다. 과립구(granulocyte)를 자극해 호중구 수를 증가시키는 'G-CSF(과립구집락자극인자)' 계열로 암젠의 블록버스터 약물 뉴라스타(성분명 페그필그라스팀)와 유사한 작용기전을 나타낸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3월 33번째 국산 신약으로 식약처 허가를 받았고 2021년 11월부터 건강보험 급여가 등재되면서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분기별 롤론티스 매출 추이(단위 백만원, 자료 아이큐비아).


    롤론티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 10억원을 넘어섰고 올해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23억원과 25억원의 매출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 추세를 이어가면 발매 2년째인 올해 매출 100억원 돌파도 예상된다. 롤론티스의 국내 누적 매출은 80억원을 기록했다.

    롤론티스는 미국 시장에 입성한 제품으로 기대를 모으는 제품이다. 롤론티스는 2021년 9월 미국 FDA로부터 롤베돈이라는 상품명으로 최종 승인했다. 기술수출 10년 만에 미국 시장 상업화에 성공했다.

    롤론티스는 한미약품이 개발중인 신약 중 FDA 시판허가를 받은 첫 번째 제품이다. FDA 실사를 받은 국내 공장(평택 바이오플랜트)에서 생산해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최초의 신약이다. 롤론티스는 지난해 10월 미국 시장에서 본격적인 판매를 개시했다. 미국 호중구감소증치료제 시장 규모는 연간 3조원에 달한다.

    롤론티스는 미국 시장에서도 초반 순조로운 행보를 나타내고 있다. 롤베돈은 지난 1분기에 1560만 달러(약 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분기에는 2100만 달러(약 280억원) 규모의 매출로 전 분기보다 34.6% 상승했다. 롤베돈은 당초 스펙트럼파마슈티컬즈에 기술이전된 이후 FDA 허가를 받았고 스펙트럼은 지난 4월 중추신경계·통증·염증 전문 제약사 어썰티오홀딩스에 인수됐다.

    어썰티오 측은 최근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스펙트럼과 롤베돈 자산 인수는 회사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라면서 “새로운 자산의 성공을 확장하기 위해 매우 효과적인 영업 마케팅 조직을 유지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천승현 기자(1000@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한미 롤론티스 상반기 48억...FDA 신약 국내 안착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