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비대면 초·재진 제한 대폭 풀릴까...정부 공청회에 '이목'
    기사입력 : 23.09.14 12:10:53
    3
    플친추가

    박민수 차관 주재 오늘(14일) 공청회서 윤곽 드러날 듯

    재진 제한기간 의사에 맡기고 초진 시간대·지역 확대 가능성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보건복지부가 오늘(14일) 오후 2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개편안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예고한 가운데 초·재진 허용 범위·대상을 지금보다 대폭 늘릴 것이란 관측이 흘러나온다.

    복지부는 비대면 초진의 경우 허용 환자군을 도서·벽지 등 격오지를 넘어 수도권 숨은 벽지로 확대하고 야간과 휴일 전체 질환에 대해 허용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비대면 재진 역시 만성질환 외 급성질환의 경우 현재 '30일 이하' 제한 기간을 늘리는 동시에 특정 질환에 한정해 비대면 재진 기간을 의사 판단에 맡기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는 분위기다.

    만약 이대로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개편이 이뤄지면 사실상 전국 단위로 기간 제한 없이 시행 중인 비대면 초진과 재진이 대폭 보편화되는 결과로 이어질 전망이다.

    야간·심야 시간대와 공휴일 전체 질환에 대한 비대면 초진 장벽이 허물어지고, 비대면 재진도 전체 질환에 적용됐던 제한 기간이 크게 완화돼 환자가 별다른 장벽 없이 비대면진료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 같은 개편안이 확정되면 의료계와 약사회 반발도 커질 수 밖에 없어 보인다.

    의료계는 비대면진료는 비상식적이고 제대로 된 진료가 아니라는 입장으로, 초·재진 범위를 넓히는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결과적으로 복지부가 박민수 제2차관 주재로 개최할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공청회에서 공개할 정부안과 의료계와 약계, 앱 업계, 환자·소비자단체가 패널토론에서 하게 될 주장을 토대로 시범사업 수정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ㅇㅇ
      플랫폼을 위한 정부
      비대면 초진을 무제한으로 허가하려고 하는데...반드시 막아야한다. 의약이 합쳐서 아예 이 비대면 시범사업 차제를 보이콧해야한다.
      23.09.14 14:14:20
      0 수정 삭제 1 1
    • 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희들은 이제 잣이 된 거여 ㅋㅋㅋㅋㅋㅋㅋ
      딸배딸배~
      23.09.14 13:48:36
      0 수정 삭제 0 1
    • 플랫폼OUT
      시범 얼마나했다고 또 바꿔
      시범 사업이라고 아무렇게나 바꿔도 되나..
      계도기간8월까지고, 이제 시작하는것 같은데, 또 바꿔
      종료기간도 없는 시범사업
      법조항도 제대로 없는 시범 사업
      그냥 무법으로 계속 시범 사업하겠다는 건가
      23.09.14 12:50:08
      0 수정 삭제 2 1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비대면 초·재진 제한 대폭 풀릴까...정부 공청회에 이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