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약·바이오 IPO 열풍"...공모주 수익률 최대 339%
기사입력 : 20.12.10 06:10:52
0
플친추가
[DP토픽] 올해 신규 상장 19 곳중 16곳 공모가대비 주가상승

기업공개 한 박셀바이오·SK바이오팜 등 주도


 ▲신규 상장 제약바이오기업 중 공모가대비 주가상승률 상위 10개사 현황(단위: %, 자료: 한국거래소)


[데일리팜=안경진 기자] 올해 기업공개(IPO)에 나선 제약바이오기업 2곳 중 1곳의 주가가 공모가보다 2배 이상 뛴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상장기업 박셀바이오는 공모가대비 주가가 4배 이상 오르면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올해 청약 광풍의 진앙지로 평가받는 SK바이오팜은 상장 5개월이 지나도록 250%가 넘는 상승률을 유지 중이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의약품·의료기기 제조 및 개발, 서비스업을 통틀어 헬스케어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 중 19개사가 유가증권시장(코스피)과 코스닥시장에 신규 상장했다. 드림씨아이에스와 에스씨엠생명과학, 젠큐릭스, 에스케이바이오팜, 위더스제약, 소마젠, 제놀루션, 이루다, 한국파마, 셀레믹스, 이오플로우, 압타머사이언스, 박셀바이오, 피플바이오, 미코바이오메드, 고바이오랩, 티앤엘, 클리노믹스, 퀀타매트릭스 등이다.

9일 종가 기준으로 이들 기업의 주가 흐름을 살펴본 결과, 16곳(84.2%)의 주가가 공모가보다 올랐다. 올해 상장한 제약바이오기업 중 3곳만이 주가가 공모가에 못 미쳤다.

 ▲올해 신규 상장한 헬스케어기업의 공모가대비 주가변동 추이(단위: 원, %, 자료: 한국거래소)


집계대상 중 공모가 대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기업은 지난 9월 22일 코스닥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박셀바이오다.

공모가가 3만원이었던 박셀바이오는 이날 13만1800원에 거래를 마치면서 339.3% 상승률을 기록했다. 박셀바이오는 2010년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진이 창업한 회사다. 녹십자셀, 녹십자랩셀 등과 유사한 면역세포 항암제의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자가 면역세포(NK세포)를 활용한 간암치료제의 임상2상과 자가 수지상세포(DC세포)를 활용한 다발골수종 치료제의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박셀바이오는 상장 초기 주가흐름이 좋지 못했다. 시초가가 2만7000원으로 출발해 한달 넘게 주가가 공모가(3만원)에 미치지 못했지만 11월 이후 주가상승세가 가팔라졌다. 10월23일 2만4600원에서 한달여 만에 주가가 5배 이상 뛰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집중되면서 코스피와 코스닥시장이 유례없는 호황을 누린 데다 간암치료제 개발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박셀바이오의 주가변동 추이(단위: 원, 자료: 한국거래소)


상장 첫날 시가총액 1602억원이던 박셀바이오는 3개월이 채 되기 전에 시총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9일 종가 기준 박셀바이오 최대주주인 이제중 최고의학책임자(CMO)가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1292억원까지 상승했다.

코스피 상장기업 중에선 SK바이오팜이 공모가 대비 252.0% 상승률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공모가 4만9000원에 출발한 SK바이오팜의 9일 종가는 17만2500원이었다.

SK바이오팜은 상장 첫날 공모가(4만9000원)의 2배인 9만8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하고 개장 직후 상한가로 직행하면서 12만7000원에 장을 마쳤다. 이후 3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면서 주가가 공모가보다 4.4배가량 상승한 바 있다. 기관투자자 보유 물량의 보호예수가 해제되면서 주가가 소폭 내려앉긴 했지만 여전히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에 이어 제약바이오업종 시총순위 4위에 랭크 중이다.

 ▲SK바이오팜의 주가변동 추이(단위: 원, 자료: 한국거래소)


투자업계는 SK바이오팜의 흥행이 상반기까지 찬바람이 불던 IPO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평가한다. SK바이오팜 이전에 상장한 제약바이오기업은 임상시험대행(CRO) 서비스기업 드림씨아이에스와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업체 에스씨엠생명과학, 암진단 전문기업 젠큐릭스 3곳뿐이다. 나머지 15개 기업은 SK바이오팜 상장 이후 기업공개에 나섰다. 10일 상장한 정밀진단 플랫폼 기업 엔젠바이오와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 개발 기업 지놈앤컴퍼니, 체외진단 전문기업 프리시젼바이오, 원료의약품 제조업체 국전약품 등이 연내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박셀바이오와 SK바이오팜을 비롯해 이오플로우, 피플바이오, 고바이오랩, 한국파마, 에스씨엠생명과학, 제놀루션 등 9곳(47.4%)은 주가가 공모가대비 2배가량 상승한 것으로 확인된다.

공모가보다 주가가 떨어진 기업은 젠큐릭스와 체외진단기기업체 미코바이오메드, 미생물 진단 전문기업 퀀타매트릭스 등 3곳에 그쳤다. 퀀타매트릭스는 코스닥 상장 첫날인 9일 장중 주가가 2만9850원까지 뛰었지만 이후 하향곡선을 그리면서 시초가(2만5050원) 대비 3.79% 내린 2만4100원에 마감했다.
안경진 기자(kj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제약·바이오 IPO 열풍...공모주 수익률 최대 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