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약사회, 약 배달에 강경대응..."협조 약국도 고발"
기사입력 : 21.07.29 12:00:00
3
플친추가

김대업 회장, 28일 상임이사회서 경고..."국민건강 위협 우려"

고발한 플랫폼 업체들 경찰 수사중...복지부에도 문제 제기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가 비대면진료 플랫폼의 약 배달 서비스에 협조하는 회원 약국도 고발하겠다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28일 열린 약사회 상임이사회에서 김대업 회장은 약 배달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날 김 회장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대치되는 위험한 발상이며 약 배달에 협조하는 약국에 대해선 회원약국이라도 예외없이 고발하고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김 회장은 "총리실에서 추진한 규제챌린지 중 약 배달에 대한 부분은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을 통해 무리하게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받았다"면서 "복지부도 산업적 측면보단 건강을 우선해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약사회는 올해 1월 닥터나우를 고발조치했고 현재 수사가 진행중에 있다. 또한 일반약 배달 등의 혐의로 바로필도 고발했다. 현재도 비대면 진료 플랫폼 업체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상시적으로 하는 중이다.

아울러 복지부와 식약처에는 한시적 비대면진료 허용 종료와 약 배달 관련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관련 진행사항들을 보고하고, 시도지부 약사회 등을 통해 불법행태를 취합하기로 한 상황도 공유했다.

권혁노 약국이사는 "환자가 약국을 선택할 수 없이 플랫폼 업체에서 약국을 지정하는 형태는 약사법상 담합이다"라며 "복지부 주관으로 진행되는 보건의료발전협의체를 통해서도 코로나 상황에서의 한시적 허용에 대한 문제점들을 짚어 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회의에서는 사이버연수원 내 한약강좌를 개설하고 회원들에게 무료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약국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실용 강의들을 통해 젊은 약사들에게도 한약 취급에 대한 접근성을 높인다는 취지다. 강사 6인이 총 12강의를 진행하며, 7월말 오픈할 예정이다.

아울러 모바일과 웹을 통한 약사면허신고 현황, 당뇨성 소모성재료 청구방법 변경에 따른 불편 개선내용을 설명하고 회원들에게 문자 발송 등을 통해 적극 안내하기로 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백수맨
    백수 세계평화 위해 \"호흡\"
    방구석 백수인 "이몸"이
    세계 평화 및 코로나 근절을 위해
    방에서 "호흡"하고,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위반 인원에게 엄중경고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이와 동시에 전국 백수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 하고 현 경제성장에 도움될 수 있게
    "주식투자"에 모두들 참여 할수 있도록 독려했다.
    21.08.01 08:23:07
    0 수정 삭제 0 0
  • 일이라곤 안하다가
    왠일이니
    선거철되니 일하는척.
    힘들겠다.
    일하는척 하느라.
    21.07.29 21:39:53
    0 수정 삭제 0 0
  • ddd
    ddddd
    약배달은 기존 약사회같은 기득권약사들 밥그릇달려있으니까 아주목숨을 거는구나 존나
    21.07.29 12:35:34
    0 수정 삭제 5 6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사회, 약 배달에 강경대응...협조 약국도 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