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약대생이면 누구나"...국내 최대 공모전에 관심 집중
    기사입력 : 22.07.07 06:00:42
    0
    플친추가
    데일리팜 제2회 콘텐츠공모전 접수 한창...8월 7일 마감

    영상·웹툰·카드뉴스 부문 응모...총 상금 1700만원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국 약대생 공모전이 지난달 27일 접수를 시작하며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데일리팜이 주최하는 제2회 약대생 콘텐츠 공모전은 오는 8월 7일까지 온라인 접수를 받는 중이다. 이번 공모전은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 대한약학회, 한국약학교육협의회가 후원하며 대웅제약이 협찬한다.

    영상과 웹툰, 카드뉴스 부문으로 응모작 접수가 진행되는 중이다. 심사를 거쳐 대상과 최우수상, 우수상과 장려상을 선정하게 되며, 이들 15개 팀에는 총 상금 1700만원을 지급한다.

    지난달 27일 접수가 시작되며 응모 방법부터 제출 형식까지 공모전 관련 문의가 늘어남에 따라 다빈도 질문들을 정리했다.



    ◆어떤 주제로 공모하면 되나요?

    작년 제1회 약대생 공모전 이후 참가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다양하고 구체적인 주제를 선정했다. 보다 많은 약대생들이 도전할 수 있도록 선택지를 늘렸다.

    ▲고령사회 혹은 감염병 상황서 약사 전문성 향상 방안 ▲내가 00약사라면(개국, 병원, 산업, 공직 등) ▲관심 있는 제약사 탐방(다큐 형식 영상) ▲미래 약국 디자인해 보기 ▲약대생 진로(졸업 후 되고 싶은 약사의 모습) ▲질환 별 약의 중요성과 건강 ▲내가 만든 일반약 광고(30초 동영상CF, 인쇄광고) ▲내가 복지부장관이라면 일반약 활성화 이렇게 하겠다 중 가장 관심이 가는 주제를 선택하면 된다.

    만약 한 사람 또는 한 팀이 여러 작을 응모할 경우엔 주제당 1개의 작품 응모가 가능하다. 팀으로는 최대 4명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공모작 제출 형식은 어떻게 되나요?

    영상과 웹툰, 카드뉴스 형식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영상은 3분 이내 200MB 미만의 분량을 지켜야 한다. 해상도는 1920*1080(HD) 이상이어야 한다. 휴대폰 촬영으로도 응모가 가능하다.

    웹툰은 8컷 이상 스토리 완결이 이뤄진 작품이어야 한다. 용량은 20MB 미만이며 가로 690px, 세로 길이는 무관하다. 해상도는 300dpi 이상의 jpg 또는 jpge 파일로 제출해야 한다.

    카드뉴스는 파워포인트 30장 이내로 주제에 맞춰 제작하면 된다.

    공모전 홈페이지(바로가기)에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다. 8월 7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접수를 받는다.

    ◆접수는 완료했는데 제출물을 수정하고 싶어요.

    응모 후 출품작 수정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접수 전에 꼼꼼하게 확인 후 응모해야 한다. 또한 만약 출품한 작품이 표절, 모방작으로 확인될 경우 수상이 취소될 수 있다.

    ◆심사 기준과 수상작 선정은 어떻게 되나요?

    심사는 1차 예심과 2차 본심으로 진행된다. 적합성(40%), 독창성(30%), 종합적 완성도(30%) 총 3가지 항목을 평가한다.

    최종 수상작은 대상 1작품 300만원, 최우수상 3작품 200만원씩, 우수상 5작품 100만원씩, 장려상 6작품 50만원씩 상금이 지급된다. 수상작 발표는 8월 22일 예정이다. 데일리팜 본사에서 8월 26일 시상식도 예정돼있다.

    ◆당선작을 다른 공모전에 또 제출할 수 있나요?

    수상작의 지식 재산권은 주최기관에 귀속된다. 향후 활용 및 제작에 이용될 수 있다. 당선되지 않은 작품은 한 달 내 폐기 처리한다.

    ◆온라인 접수가 되지 않아요. 어쩌죠?

    접수에 문제가 있을 경우 02-3473-0833(내선255)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이메일 (aram@dailypharm.com)로 문의를 남길 수도 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대생이면 누구나...국내 최대 공모전에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