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진료연동 필수 약사회 처방전달 시스템, 남은 숙제는?
    기사입력 : 23.06.03 05:50:25
    0
    플친추가

    플랫폼 업체 연동 필요...일부 업체와 논의 진전

    약 배달 삭제·수수료 미부과 등 조건...가동시 연동률 중요

    면허번호조회·약국위치조회 등 기능 개선 민원도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대한약사회가 회원 대상 처방전달시스템 가입을 적극 독려하고 나섰지만, 본격적인 가동을 위해선 시스템으로 비대면진료 처방전을 받아야 하는 숙제가 남아있다.

    비대면진료 플랫폼 업체와의 연동이 이뤄져야, 진료 후 처방전을 약사회 시스템에 가입된 약국으로 보낼 수 있게 된다.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이 직접 약국을 돌며 회원 가입을 독려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시스템에 가입된 약국들이 많아야 비대면진료 업체와의 연동 논의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스템 가입 독려 하루 만에 회원 약국이 8000곳을 넘겼고, 오늘 기준 9000개 약국이 가입하며 출발은 좋은 상황이다. 현재 약사회는 플랫폼과 소통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고 그 중에는 유명 업체도 포함돼있다. 최근 O업체에는 연동을 위한 개발 소스까지 전달이 이뤄졌다.

    O업체는 소스를 받아서 연동을 테스트하고 있고, 불편이나 오류는 없는 지 점검 후 연동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약사회도 아직 정식 계약이 이뤄진 것은 아니라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연동이 원활하게 이뤄지는지 테스트해야 하고, 업체가 최종적으로 처방전달시스템 가입을 확정해야 한다.

    비대면진료 업체들도 약사회 시스템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연동 시 예상되는 이익과 손해가 명확하기 때문에 고민을 하는 모양새다. 업체가 약사회 시스템에 가입하기 위해선 지켜야 할 의무사항이 많기 때문이다.

    의무 약관 중에는 ▲약 배달 기능의 사용 ▲개별약국에게 처방전을 대상으로 한 그 어떤 수수료 등의 과금의 부과 ▲약국 정보의 보유 ▲환자의 개인정보 관리 소홀로 인한 개인정보 보호법의 위배 등을 금지하고 있다.

    약사회는 업체가 의무를 위반하거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한 경우 경고, 일시정지, 영구이용정지 등으로 서비스 이용을 단계적 제한할 수 있다.

    결국 업체는 약 배달 기능을 삭제하고 약국에게 수수료 부과를 금지하며, 약국 정보를 활용한 사업을 포기해야 하는 것이다.

    플랫폼 A업체는 “급하게 연동을 하기보단 신중하게 검토하고 나중에 결정해도 된다는 판단이다. 약국과 함께 하는 사업을 구상하고 있던 것들이 있는데, (가입하면)아예 포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고민”이라고 전했다.

    또 업체들도 시범사업으로 달라진 가이드라인에 맞춰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약사회 시스템과의 연동은 후순위라는 입장이다.

    플랫폼 B업체는 “다들 급한 불부터 꺼야 한다. 재진, 초진 환자부터 구분하고 격오지도 파악이 될 수 있도록 업데이트해야 하고 화상진료 시스템도 갖춰야 한다. 이건 의무사항이고 약사회 시스템 연동은 선택사항이다”라며 “시범사업으로 이용률이 많이 줄어들 건데 어떻게 해야 최대한 지켜낼 수 있을 지 우선 과제”라고 말했다.

    B업체는 “아직 약사회 시스템의 구체적인 내용이 정리되지 않았다. 연동이 이뤄진다고 해도 여유 있는 시간이 필요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약사회는 앞으로 2주 뒤 연동을 마무리 후 시스템 가동을 예고하고 있는데, 예정된 시점에 몇 개 업체가 연동되냐가 주요 관건이다.

    또한 면허번호조회, 약국 위치 조회 등 일부 약사 이용 기능에서도 불편 민원들이 있기 때문에 수정 보완이 필요하다.

    서울 C약사는 "가입을 하면서 면허번호조회가 안되거나, 지도상 약국 위치에 대한 혼동이 일부 있었다"고 전했다.

    약사회는 어제(2일) 오전 11시 시도지부와 시군구분회 사무국장을 초대해 처방전달시스템 관련 회의를 열고 가동 준비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진료연동 필수 약사회 처방전달 시스템, 남은 숙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