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처방전달시스템 가입했나요?"...최광훈 회장 약국 순회
    기사입력 : 23.06.02 05:50:18
    5
    플친추가

    [현장]  약사회 제작 시스템 가입 독려 차원

    “민간 플랫폼 예속 막을 것”…전국 분회 사무국 대상 교육도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약국이 강남에 있다보니 플랫폼을 통해 접수되는 처방전이 적지 않은데 일일이 거절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어요. 그 와중에 시범사업이 시행돼 걱정도 많았는데 약사회에서 이렇게 선제적으로 시스템을 마련해주시니 안심되기는 하네요.”

    최광훈 대한약사회장이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시행 첫날인 1일 서울 강남, 강동, 송파, 서초 지역 약국을 방문했다. 시범사업 시행에 따른 회원 약사들의 고충을 청취하고, 약사회가 회원 약국 권익 보호차 자체 개발한 처방전달시스템 가입을 독려하기 위해서다.

    지난 5월 31일 개방된 처방전달시스템은 개방 하루만인 1일 기준 8000여곳의 약국이 가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이 이날 첫 방문을 서울 강남에 위치한 약국으로 선택한 이유는 강남이 민간 비대면 진료 중개 플랫폼에 가입한 약국이 가장 많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위치상 강남 약국가가 중요하다”면서 “민간 플랫폼 가입이 가장 많은 지역이기도 하지만, 그간 약사회가 구상 중인 처방전달시스템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강남구약사회 리병도 회장을 비롯한 약사님들이 많은 의견을 주셨고, 실제 그 의견들이 상당 부분 반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문에서 처방전달시스템을 소개하고 가입을 독려하는 한편,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약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한 전략도 세우려 한다”면서 “민간 플랫폼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선 약사회 시스템을 중심으로 회원들이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남 삼성참약사약국을 운영 중인 이준경 약사는 “약사 중심의 처방전달시스템을 약사회가 만든다는 설명을 들었을 때만 해도 계획 수준인 줄 알았다”면서 “이미 많이 준비 된 상태였고,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개시에 맞춰 공개돼 놀랍기도 하고, 다행스럽게도 했다”고 말했다.

    이 약사는 “약사회 자체 시스템을 통해 민간 플랫폼의 약국 영역을 통제하는 것은 다행스럽지만, 시스템이 더 효과적이려면 기존 민간 플랫폼에 가입된 약국들의 탈퇴가 우선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이에 최 회장은 “이 문제는 약사회가 탈퇴나 가입을 독려하는 게 아닌 회원 연대로 풀어야 할 사안”이라며 “플랫폼 업체들이 공적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문의도 이어지고 있고, 그 결과 모든 약국 관련 내용이 약사회 시스템 안으로 들어오게 되니 믿고 맡겨 달라”고 답했다.

    이어 최 회장은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약국으로 이동해 약사와 함께 처방전달시스템 가입 관련 시연을 진행하며 참여를 독려했다.

    최 회장은 “회원 약국들이 민간 플랫폼에 예속되는 것을 막고자 시스템을 만들게 됐다”면서 “민간 플랫폼 업체가 연동되는 시스템인 만큼 그 연동 작업이 2주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안다. 2주 후부터는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사용하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약국에서 정보를 입력하거나 가입하는 부분에서 오류가 있어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이를 즉각 수정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의 방문에 동행한 신민경 강동구약사회장은 “분회 단톡방에서 회원 약국들의 시스템 가입을 독려하고 가입 방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면서 “약사들이 연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광훈 회장은 서울을 시작으로 2일에는 경기도 성남, 용인, 화성, 수원 일대 약국을 방문해 처방전달시스템 가입 독려를 이어가고, 약사회는 같은 날 전국 사무국 직원을 대상으로 시스템 가입 방법, 회원 약사 질의, 민원 대응 방안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ㅇㅇ
      막상 처방전 보내줄
      의사들은 저딴 거 있는지도 모르는데 ㅋㅋㅋㅋ
      23.06.02 15:21:56
      0 수정 삭제 0 0
    • 동상이몽
      약사회만 시끌시끌
      처방 안나오면 그만인건데 닥터나우같은 사적플랫폼들은 언제 가입하나요?
      이사회에서도 큰소리 치던데 그래서 약국들은 언제 비대면처방전 받아볼 수 있는 건가요?
      23.06.02 13:30:23
      0 수정 삭제 5 0
    • ㅋㅋㅋ
      이거
      병의원에서 협조안해주면 나가리아녀???
      23.06.02 10:32:53
      0 수정 삭제 6 2
    • 미쳐요
      정말 미치겄다
      수가 개판으로 만들어놓고도 선거운동하러 돌아다니
      23.06.02 10:27:17
      0 수정 삭제 7 2
    • 동네약사
      이런 퍼포먼스는 안 해도 된다.
      비대면 진료 처방전이 민간 진료 플랫폼의 농간 없이 시범사업 취지와 원칙대로 공정하게 분배된 다면, 가입하지 말라고 해도 알아서 가입한다. 이 부분에 대한 제도적 장치 확보와 민간 플랫폼 감시에 대약은 집중해라. 의사회의 반대로 큰 틀에서는 선방 했지만, 디테일에서는 아직도 무너질 수 있다. 공정한 민간 진료 플랫폼 정착을 위해 복지부와 적극 싸워라. 민간 진료 플랫폼 탈퇴를 권유하기 보다는 비대면 조제 공적 플랫폼 외에는 남아있어야 할 이유가 없어지게 공정한 약업 환경을 만들라.
      23.06.02 08:06:48
      1 수정 삭제 8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처방전달시스템 가입했나요?...최광훈 회장 약국 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