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약사회 처방전달시스템 실체 공개...이사들 의견 분분
    기사입력 : 23.05.26 05:50:48
    4
    플친추가
    민간 업체·약국 참여 관건…실효성 등 우려 목소리도

    민간 비대면진료 플랫폼 처방전 수신·정산 관리 기능

    약사회 “플랫폼 종속 피해 최소화 위한 대안일 뿐” 강조



    [데일리팜=김지은 기자] 대한약사회가 그간 정부의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 강행에 따른 대안으로 제시해 왔던 ‘공적처방전달시스템’의 실체가 공개됐다. 민간 플랫폼 주도의 현 비대면 진료에서 약국이 종속되는 것을 막기 위한 대안의 개념인데, 의도는 좋지만 실효성이 있겠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약사회는 25일 진행한 제2차 이사회에서 약사회가 현재 추진 중인 공적 처방전달시스템의 개념 설명과 시연하는 별도 보고 시간을 가졌다.

    사실상 약사회가 개발한 처방전달시스템의 구체적인 기능과 약사들이 직접 회원가입을 통해 활용하게 될 시스템의 실제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약사회는 이 자리에서 이번 시스템의 운영 주체는 약사회이며, 약학정보원이 위탁 관리하는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이번 시스템의 주요 기능은 크게 3가지로 ▲약국 정보관리 ▲처방전 수신 관리 ▲정산관리다.

    정보관리의 경우 비대면 진료 조제 시 활용될 약국 정보(약국명, 주소, 전화번호 등), 약제비 정산을 위한 계좌정보, 실시간 약국 운영 정보 등이 포함된다. 처방전 수신관리는 비대면 진료 처방전 수신 및 약제비 전달, 예상 조제시간 전달, 실시간 조제현황 공유(환자에 실시간 응대), 총 비대면 진료 조제건수 조회(일별/월별) 등이 해당된다. 정산관리는 진료 플랫폼별 정산금액, 총 일별/월별 정산 금액 조회 기능이다.



    안상호 약학정보원 부원장은 “약사가 이번 시스템에 회원가입을 하는 과정에서 약국 상세정보를 기입하면 그 정보를 기반으로 민간 진료 플랫폼이 약국 관련 목록을 수신받게 된다”면서 “환자는 민간 플랫폼에서 비대면 진료 후 약국을 선택하는 시점에 약사회가 제공한 약국 목록과 위치를 기반으로 근거리 약국을 목록이 추출돼 제공받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부원장은 또 “이 과정에서 민간 플랫폼은 회원, 비회원 약국 간 차등을 두는 등 일체의 개입을 할 수 없도록 시스템을 만들었다”면서 “더불어 플랫폼이 우리가 제공한 약국 정보를 저장할 수 없도록 때마다 키값을 다르게 부여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이 자리에서 시연된 처방전달시스템 활용 방안을 보면, 우선 활용을 원하는 약국에서는 웹기반인 해당 시스템에 면허번호로 회원가입을 한 후 약국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이후 약사회와 연동 계약을 한 민간 플랫폼에서 비대면 진료가 진행되면 이 시스템에서는 플랫폼에 환자의 위치를 기반으로 약국의 목록을 제공하고, 환자는 본인과 가장 가까운 위치의 약국을 선택하는 구조다. 이 과정에서 플랫폼은 해당 시스템에 처방전을 전송한다.

     ▲안상호 약학정보원 부원장

    약국 입장에서는 이 시스템 안에서 플랫폼이 전송한 처방전을 확인해 조제하고, 환자에 조제비 요청, 조제 시작, 조제완료 등의 알람을 전송할 수 있는 구조다.

    약제비의 경우 환자는 플랫폼 상에서 결제하거나 약국에서 직접하는 등 방식이 다양할 수 있는데, 플랫폼 상에서 결제된 약제비는 추후 약사회의 이번 시스템에서 정산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약국은 민간 플랫폼과의 별도 계약을 하거나 회원 가입 없이 이번 약사회 시스템 가입 하나만으로 다수 플랫폼이 전송한 처방전을 약국 위치를 바탕으로 환자 선택에 따라 조제할 수 있다는게 약사회 설명이다.

    이 같은 약사회 설명에 일부 이사들은 의문을 제기했다. 우선 이번 시스템에서의 처방전 연동이나 청구 프로그램과의 연동 등이 진행되지 않는게 한계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이에 안 부원장은 “추후 전자처방전 데이터 표준화가 진행되면 약사회 시스템과 진료 플랫폼 간 처방전 전달체계를 전자처방전의 전달로 프로세스를 변경해 갈 예정”이라며 “더불어 이번 시스템과 청구 프로그램 연동을 통해 전자처방전을 청구 프로그램으로 자동 전송하는 방안을 구상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민간 플랫폼의 참여도와 더불어 회원 약사들이 기존 민간 플랫폼을 탈퇴하고 약사회의 이번 시스템에 가입하는 등 단결된 행동을 보여주는 게 관건인데, 이것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겠냐는 의문도 제기했다.

    약사회 한 이사는 “이번 시스템은 민간 플랫폼이 연동돼 있지 않으면 사실상 효용이 없는 것 아니냐”며 “시범사업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인데, 민간 플랫폼 중 병원이 많이 가입돼 있는 소위 대형 플랫폼과 연동에 대한 이야기는 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안 부원장은 “운영 중인 비대면진료 플랫폼 중 일부 업체에서 연동하겠다는 연락이 오고 있다”면서 “관건은 현재 플랫폼에 가입된 약국들이 탈퇴하고 약사회 시스템에 최대한 많은 회원 약국이 가입해 우리에게 교섭능력이 생기는 것이다. 약국 2만곳의 교섭력이 민간 플랫폼들은 우리에 가입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최광훈 회장은 또 “이사님들이 많은 기술적 부분에 질문을 하셨지만, 이번 시스템이 100% 완성된 것은 아니고 기능 개선은 일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약사회는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에 반대하는 입장이다. 이번 시스템은 정부가 시범사업을 강행했을 때 회원 약사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하나의 방안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정리했다.
    김지은 기자(bob83@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약사회 굿
      공적플랫폼 가자
      시작이라서 미흡하겠지만, 약사회 주도하에 먼저 교섭권가지게 하는게 좋을 것 같음. 플랫폼마다 어떻게 다 가입을 하냐...
      23.05.26 11:21:59
      0 수정 삭제 9 2
    • 공적앱
      의사회도 공적 진료 플랫폼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
      비대면 진료는 가랑비에 옷 젖는 식으로 대중화 되어 의사도 생존을 위해 참여해야만 되는 환경이 조성될 것이고, 또한 조제 뿐만 아니라 진료 거부도 엄연한 불법인데, 자신에게 비대면 진료를 받으려면 특정 앱만 이용하라고 하는 것은 환자들이 싫어할 것이고, 그렇다고 의사가 모든 앱과 제휴 할 수도 없고. 상품명 처방전 발행 후 약사의 처방 변경 요구에 응대해 주는 것도 번거로운 시간 낭비일 뿐이고
      23.05.26 08:19:38
      0 수정 삭제 6 0
    • 얼치기
      미쳤구만
      5개 플렛폼 악국마다 가입해야흔 길..길을 활짝 여는구만... 저런 짓을 하고도 살아 갈수 있나
      23.05.26 07:32:48
      0 수정 삭제 3 9
    • 나약사
      약사회 주도 공적 비대면 진료 플랫폼도 같이 만들고,..
      감기 등의 경질환에 대한 성분명 처방이나 처방약 리스트 고지 기능도 넣어라. 의사와 조제약품 소통 기능도. 일단 성분 기준 300종 정도면 경질환 조제 충분하다. 환자가 원하는 것은 약이고, 약사는 환자가 원하는 조제약을 받으려면, 공적 진료 플랫폼을 이용하라고 얼마든지 권유할 수 있다. 만들어 놓으면 닥터나우에 참여하는 약사가 있는 것 처럼, 공적 비대면 진료에 참여하는 의사도 나온다. 의사도 약사도 닥터나우도 환자의 니즈는 이길 수 없고, 환자의 니즈에 부응해 주는 플랫폼이 살아남는다.
      23.05.26 06:54:44
      0 수정 삭제 21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약사회 처방전달시스템 실체 공개...이사들 의견 분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