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슈다페드·세토펜 매점매석 약국 단속한다…처분도 예고
    기사입력 : 23.09.01 16:41:46
    3
    플친추가

    복지부 "모니터링 약국, 12월 말 사용량 낮을 시 형사고발"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정부가 수급불안정 상태인 감기약 슈다페드정, 세토펜현탁액에 대한 약국과 의료기관 매점매석 단속에 착수한다.

    9월말 기준 슈다페드정, 세토펜현탁액 총수급량 상위 약국 가운데 구입량 대비 사용량이 저조한 약국을 모니터링 대상으로 지정하고 연말까지 일정 수준 이하에 그치면 행정처분과 형사고발 등 제재조치를 추진, 반품을 유도할 방침이다.

    1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대한약사회관에서 제7차 수급불안정 의약품 대응 민관 실무협의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의약품 수급불안정 상황 점검과 유통불균형·유통교란 행위 개선방안, 부족의약품 처방 시 협조 필요사항 등이 논의된 의제다.

    우선 수급불안정 의약품은 생산을 독려하고 신속한 약가적정화 등으로 정상적인 공급이 이뤄질 수 있게 관리한다.

    수요관리 측면에서는 가수요로 수급불안정이 지속되고 있다고 판단되는 슈다페드정, 세토펜현탁액 등에 대해 약국·의료기관 매점매석 단속을 추진한다.

    9월말 기준 슈다페드정, 세토펜현탁액 등 총수급량 상위 약국 중 구입량 대비 사용량이 낮은 약국을 모니터링 대상으로 지정한다.

    연말까지 일정 수준 이하에 그치면 행정처분과 형사고발 등 제재를 가한다.

    구체적으로 올해 1월~9월간 슈다페드정 1만정 이상, 세토펜현탁액 11개 이상 구입 약국 중 9월말 기준 사용량/구입량 25% 이하를 모니터링 대상으로 지정하는 식이다. 모니터링 대상은 12월말 기준 40% 이하 시 제재 처분을 추진한다.

    과다 재고량의 합리적인 반품을 유도한다는 취지인데, 복지부는 관련 단체 의견 수렴 후 9월 초 세부 내용을 확정한 뒤 공식 안내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분화부데소니드 흡입액 등 일부 수급불안정 의약품에 대해 공급 독려 조치와 함께, 적절한 사용량 관리를 위한 합리적 처방 협조 필요성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복지부와 식약처 관계자는 "현장 의견 수렴과 함께 민관 합동으로 수급불안정 의약품의 수급상황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공급과 수요측면 모두에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지난번 발표한 ‘의약품 수급불안정 개선을 위한 대응절차’를 충실히 추진해 의약품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약현상
      약국 현장 상황 직시.
      아픈 환자를 위해 없는 약을 힘들게 구해서 사명감을 갖고 해드렸는데..
      약국 현장에서는 약국간 소분 현금거래로 구해서 힘들게 조제해서 드리기도 합니다.
      특히 슈다페드정 은 요...
      선의의를 베푸신 약국에 피해 없도록 부탁드립니다.
      23.09.02 09:29:47
      0 수정 삭제 0 0
    • ㅋㅋ
      이걸 상품명으로 잡으려 드네
      성분명으로 통계를 내야지
      23.09.01 18:57:31
      0 수정 삭제 2 0
    • ㅇㅇ
      이제와서
      다른 품목은 안잡니?
      23.09.01 18:34:48
      0 수정 삭제 2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슈다페드·세토펜 매점매석 약국 단속한다…처분도 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