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풀미칸 하나 못 구하는 저는 무능한 약사인가요?
    기사입력 : 23.08.26 05:50:52
    7
    플친추가
    "풀미코트·부데코트 품절에 수요 늘어" 제약사도 고충

    약 없어 서러운데 '○○약국으로 환자 보내라'에 두 번 우는 약사

    하늘의 별 따듯 구한 2~3개, 순식간에 리셋


    [데일리팜=강혜경 기자] 예전에는 비 오는 날이 지긋지긋했다. 유비무환이라고 환자도 없는데, 간혹 오는 환자마저도 상태가 조금 이상한 경우가 종종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이후로는 매일이 품절 약으로 지긋지긋하다.

    가뜩이나 코로나 시국에 이비인후과 인근에 개국한 터라, 쉽지 않겠구나 각오는 돼 있었다. 하지만 신규 환자를 유치해야 하다 보니 '약이 없어 환자를 돌려 보내는 일만은 만들지 말자'는 각오로, 이전 약국 담당자들까지 총동원해 열심히 약을 구하고 조제, 투약을 했다.

    그런데 불과 며칠 전, 참고 또 참아왔던 '그 일'이 발생했다. 바로 풀미칸 때문이다.

    의원에서 풀미칸 처방이 나왔지만 약국에는 풀미칸 재고가 전무했다. 지난 주에도 풀미칸 1통과 맥시부펜 50통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어렵게 풀미칸 2통을 구해 조제해 줬지만 오늘은 재고가 전혀 없었다.



    의원에 전화를 걸어 구구절절 상황을 설명하고, 처방을 변경해 주십사 요청했다. 잠시 뒤 간호사에게 전화가 왔다. "○○약국에 약이 있다고 하니 그쪽으로 환자를 보내라."

    ○○약국은 도보로 10분 가량 떨어진 약국으로, 그곳에는 약이 있으니 환자를 보내라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그 간호사는 "다른 약국은 약이 있는데 왜 약을 못 구하느냐"며 핀잔 아닌 핀잔을 줬다.

    억울함에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었다. 지금껏 그토록 힘들게 약을 공급받고, 조제해 왔는데 그 한마디에 억장이 와르르 무너지고 말았다.

    약사들이 참여하는 단체 커뮤니티마다 풀미칸, 풀미코트, 부데코트는 단골 가운데서도 VIP에 해당하는 단골 품목이었다.

    도매상에 전화를 걸어 '품절 공문'을 요청했지만, 풀미칸이 품절이라는 공문은 그 누구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제약사에 전화를 걸어 같은 공문을 요청하니 품절이 아니라며, 약이 유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할 수 없는 약인데, 품절이 아니라니?' 홀로 이상한 나라에 틀어 박힌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결국 지역 담당자는 '품절은 아니지만, 사실상 품절'이라며 '의사 선생님을 직접 만나보겠다'며 나서줬다.

    이후로 아직까지는 풀미칸 처방이 나오지 않았다. 물론 다른 약국으로 갔을 수도 있다는 전제 하에 말이다.

    제약사 입장은 이렇다. 풀미코트와 부데코트가 품절을 겪다 보니 상대적으로 풀미칸으로 처방·조제 수요가 몰렸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출하량은 이전 대비 3배 이상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품절인 것처럼 비춰진다는 것. 비단 나 뿐만이 아니라 다른 약국에서의 문의도 쇄도하는 상황이지만, 출하와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이쯤되면 내가 무능한 약사인지, 정말 풀미칸이 품절인지 헷갈릴 정도다.

    천식치료제 품귀로 정말 약이 필요한 환자들이 약을 받을 수 없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소아과 의사들의 기자회견을 기사로 본 적이 있다. 육아맘 카페 등에서는 풀미칸 처방·조제가 가능한 의원·약국을 공유해 달라는 글은 물론, 집에 안 쓰는 풀미칸이 있으면 급하게 도움을 청한다는 글도 있었다. 얼마나 급하면 전문약을 카페에서 십시일반 도우며 품앗이 하는 상황까지 왔는지...

    결국 오늘도 달라지는 것은 없다. 다만 품절약을 구하려 그동안 애써 발버둥 치던 나는 한낱 무능한 약사로 낙인 찍혔다는 것과 오늘도 2~3개씩 간헐적으로 입고되는 품절약을 구하기 위해 광클을 하고 있다는 것. 정말 현타 오는 현실이지만 답이 없다.

    그래도 약국을 운영하고 계신 약사님들은 적어도, 15년차 약사의 무능함만은 아니라는 것을 공감해 주시리라 생각하며 털어버리려 하지만 또 가을이 걱정이다. 오늘도 고생하고 계신 약사님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강혜경 기자(khk@dailypharm.com )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조약
      변희재 추종자
      대선때 몇번찍었냐에 따라 갈리지
      23.08.28 11:50:33
      0 수정 삭제 0 0
    • 뱃사공
      진짜 품절약 처방도 문제지만 풀미칸은 구할 수 있던데.. 제약사직원한테 갑질하지 말고 친하게 지내세요 특히 ETC 직원들은 약사가 갑질하면 약빼서 다른곳 주기도 합디다
      23.08.28 09:24:14
      0 수정 삭제 4 1
    • ㄱㄴㄷ
      맞춤법
      한낮=>한낱
      23.08.26 17:18:51
      0 수정 삭제 0 3
    • ?
      뇌빼고 처방 싸는것에 대한 통제가 필요하다
      약은 한정되어 있는데, 처방은 한정이 없다
      23.08.26 10:20:52
      0 수정 삭제 0 0
    • 지나가다
      품절약
      중에는 저가약이 상대적으로 많다.
      물론 아닌경우도 있지만
      3회 품절시 품목삭제 해야 제약회사가 정신차린다.
      약사회야 일좀해라 제발
      23.08.26 09:51:19
      2 수정 삭제 5 5
    • 어휴
      결국 약값을 올려줘야 생산이 늘겠지..
      회사 입장에서 만들어봐야 몇 푼 안남는거 만들겠어요... 보험약값 올려주지도 않으니
      23.08.26 09:23:22
      0 수정 삭제 8 1
    • 상태가 심각상태
      못구하는 약이 너무 많다
      이거 해결방안은 없나요
      여러 부처간 공조가 필요한 사태입니다
      23.08.26 09:15:12
      0 수정 삭제 6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풀미칸 하나 못 구하는 저는 무능한 약사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