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재택치료 전면전환…약배달은 지역약사회 중심으로
기사입력 : 21.11.29 17:59:13
6
플친추가

문대통령 주재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서 결정

특별방역대책 4주 실시...국산 항체치료제·처방기관·대상자 확대



[데일리팜=김정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치료 체계를 재택으로 전면 전환한다. 일상회복으로의 2차 개편은 유보하고 특별방역대책을 4주간 실시하면서 치료 세부대책을 발표한 것이다.

기존에는 재택치료 확인서가 필요했지만 이제부터는 재택이 기본 치료방법으로 바뀌고, 이에 따른 의약품 수령, 즉 약 배달은 지역약사회를 중심으로 진행한다.

또한 국산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처방 의료기관과 대상자를 확대하는 한편, 다국적 제약사의 경구용 치료제 추가도입도 서두를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는 국무총리,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장관, 행정안전부장관, 국무조정실장,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질병관리청장이 참여했다.

먼저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지속을 위한 의료 및 방역 후속대응 계획'을 보고했다.

◆재택치료 전환 = 정부는 재택치료를 기본 치료 체계 원칙으로 전환하고, 재택치료가 불가능한 예외 경우만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모든 확진자가 본인의 집에서 머물면서, 필요한 경우에만 입원치료를 받는 보다 일상적인 의료대응체계로의 전환인 것이다.

입원은 해당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환경인 경우 등 특정한 사유가 있을 때에만 허용한다.



특히 의약품 전달방식은 현행 보건소에서 직접 전달하는 방식에서 지역약사회 등을 통한 의약품 전달방식으로 바꿔 보건소의 업무부담을 완화한다. 아울러 응급상황을 제외하고는 방역택시(개인차량도 검토 중) 이송수단을 확대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재택치료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자체 장의 책임 하에 적정수준의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주기적인 모니터링도 실시한다.

◆코로나19 치료제 적극 활용 = 최근 확진자 증가에 따라 항체치료제(렉키로나주)의 공급대상기관 확대를 통해 적극 사용을 유도하여 위중증환자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는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생활치료센터, 요양·일반병원으로 공급을 확대했다.



또한, 12월부터 재택치료 중심의 의료대응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재택치료자도 필요하면 단기 외래진료센터 등을 통해 렉키로나주를 처방받고 투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외래진료센터는 감염병전담병원·호흡기전담클리닉·특수 생활치료센터 등 활용, 지자체별 확진자·재택치료자 수를 고려해 적정 개소 수 지정을 추진한다.

정부는 재택치료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국산 렉키로나주 활용 확대는 경증환자의 중증환자 전환 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정부와 방역당국은 경구용 치료제도 도입할 계획이다. 선구매물량 40만4000명분 외에 추가구매를 검토하고, 신속 도입을 위해 제약사와 협의를 추진한다. 현재 당국은 31만2000명분의 계약(MSD 24만2000명분 계약 완료, 화이자 7만명분 구매약관)을 체결했다.

당국은 글로벌 제약사와 추가로 9만2000명분의 선구매 계약을 12월 초에 확정할 계획이며, 확진자 증가 등을 고려해 신속 국내도입을 글로벌 제약사와 협의하고 있다.

정부는 "고령, 기저질환 등 고위험 경증·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환자 입원 또는 사망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의료‧방역체계 유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정주 기자(jj0831@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성소민
    책임 떠넘기기 인가요?
    협의는 대약이 했고, 책임은 지역약사회가 지라고 하시네요?
    책임지라면서 천원이라는 금액은 왜 대약이 정하시나요?
    21.11.30 09:45:17
    0 수정 삭제 2 0
  • 골수민주당
    코로나 재택 치료 증가로 보건소 업무가 가중되어 문제가 있다면.
    약사회가 재택 치료자 약 전달 업무를 대신해 주는,정부 위탁 사업자로 지정 되어, 실비만 받고 이를 지원해 주면 됩니다. 우리나라는 그 정도 예산은 확보 가능한 국가입니다.
    닥터나우에 대한 과대한 공포심을 조장하여, 전담 약국이 건당 천원에 봉사해 주라는 것은 억지이고, 정부에 대한 과잉 충성입니다.
    정부 여당 관계자들이 대선을 앞두고, 천원 봉사에 대한 약사 사회의 반발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어, 이런 사단이 벌어지고 있다고 봅니다.
    21.11.30 05:03:22
    0 수정 삭제 5 7
  • 배달앱 활성화
    막아야합니다.
    코로나 재택격리환자를 약사가 방호복 입고 대면투약하자는 주장을 하는 분이 있는데... (코로나 격리환자는 말그대로 격리라서 방호복없이는 접촉하면 안됩니다)

    방호복을 입는것도 문제지만 수거/폐기도 매우 복잡합니다. 그러다가 약사가 혹시 감염되서 격리되면 어쩌나요?

    수거/폐기방법은 어쩌나요? 이런 거 다 준비하려면 몇달걸리는데 그사이에 얼씨구나 하고 배달앱은 더욱 활성화됩니다.

    지금이라도 빨리 거점약국에서 관리해야 하구요. 직접 가져다 주실 수 있는 약사님들은 그렇게 하시면 좋죠.(근데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지요)
    21.11.29 23:36:04
    0 수정 삭제 1 1
  • 코로나 재택격리 급증
    닥터나우같은 배달앱이 공격적으로 홍보중
    지금까지는 보건소에서 약을 가져다 줬는데요

    코로나 재택격리 환자가 급증하니... 보건소에서 닥터나우나 배달앱을 이용하는 사례가 증가중입니다.(당연히 앞으로 환자는 더 급증할거입니다). 이미 배달앱회사들은 이번기회에 적극 홍보하려해요. 배달앱이 성장하면 코로나 이후에도 사업을 지속하려 할꺼야 뻔합니다.

    빨리 약국이 격리환자의 약을 직접 관리하도록 해야 합니다. 약사님이 직접 가져다줄수 있다면이야 좋겠지만, 힘들다면 지정인을 통해서 가져다 주면 되는것이구요. 그래야 배달앱의 성장을 막을 수 있습니다.
    21.11.29 23:04:03
    0 수정 삭제 3 0
  • ㅋㅋㅋ
    인생무상
    마스크때 400 원
    배달료 1000원
    라이더도 이렇게는 안해요
    주사료는 얼마인가요?
    짤짤이 인생 끝나질 않네
    21.11.29 21:44:23
    0 수정 삭제 2 2
  • 지금까지는
    보건소가 배달앱을 이용해왔던게 문제
    처음에는 보건소 직원이 재택격리환자들 집에 약을 가져다 주었는데 환자 급증으로 (이제 더욱 더 늘어나지요). 보건소 직원이 무리가 되니, 닥터나우같은 배달앱 이용이 급증하였습니다.

    그런 앱 회사들은 이런 상황을 기회로, 한시적인 약 배송을 아예 일상적인 거로 굳혀가려고 적극적으로 홍보를 하고 있는 상황이였고, 심지어 대한약사회를 고발하기도 하였지요.

    이번 조치로 코로나 재택격리환자에 대한 의약품 관리를 지역약사회(거점약국)에서 직접 하니, 닥터나우나 배달앱 회사들의 변칙적 영업활동과 확장은 제동이 걸리는거지요
    21.11.29 20:14:17
    0 수정 삭제 5 3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재택치료 전면전환…약배달은 지역약사회 중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