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채용
정보
    발목잡힌 병원지원금 입법…"왜 제약 리베이트만 규제"
    기사입력 : 23.07.18 12:10:53
    7
    플친추가

    약사사회 공분…"과잉 진료·처방 야기해 국민건강·건보재정 훼손"

    반대한 유상범 의원 향한 비판도 뒤따라…"현장 갑질 이해도 없다"


    [데일리팜=이정환 기자] 의료기관·약국 개설을 앞둔 의·약사가 처방전 발급을 대가로 주고 받는 불법 병원지원금 관행 규제를 강화하는 약사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문턱을 넘지 못하자 약사사회가 우려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제약사가 의사에게 지급하는 의약품 리베이트는 쌍벌제 등 처벌 수위를 계속 높이며 투명화에 애쓰고 있는 상황에서, 의사가 약사에게 요구하는 인테리어 비용 등 병원지원금 리베이트 척결을 위한 입법이 늦춰지게 됐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특히 법안에 강하게 반대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서는 수억원에 달하는 병원지원금을 요구하는 일부 의사들의 갑질로 인해 국민의 의약품 선택권과 건강권이 침해되고 정부마저 해결에 진땀을 흘리고 있는 현실에 대한 이해도가 없다는 비판 목소리 마저 나온다.

    법제사법위는 지난 17일 저녁 전체회의에서 병원지원금 근절이 목표인 약사법 개정안의 전체회의 계류를 결정했다. 이 영향으로 해당 법안은 8월 법사위 전체회의 재심사를 노리게 됐다.

    문제는 일부 법사위원들이 법안의 타당성이나 의료기관·약국 개설예정자에 대한 법적 처벌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표하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는 점이다.

    만약 8월 법사위에서도 보건복지부가 일부 의원들의 반대를 제대로 설득하지 못할 경우 재차 계속심사가 결정되거나 제2법안소위 회부돼 입법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질 전망이다.

    법안이 법사위 통과 목전에서 발목이 잡히자 약사사회는 공분하는 동시에 우려감을 표하는 분위기다.

    의약분업으로 약국이 의료기관에 종속되는 문제가 차츰 기형적으로 악화하고 있는 와중 처방전 발급 권한이나 처방약 선택권을 악용해 일부 의사들이 약사들에게 병원지원금을 강요하는 현실이 이어지게 됐다는 것이다.

    병원지원금을 둘러싼 문제는 오랜기간 사회적 문제로 뿌리박힌 상태다. 의료기관이 약국에 처방전 발급에 대한 사례비 명목의 병원지원금을 공공연히 요구하고, 약국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처방약을 바꾸거나 아예 병원 입지를 다른 곳으로 변경해버리는 식의 일명 '갑질'을 서슴치 않고 있다는 게 약사들의 주장이다.

    병원지원금 규모도 적게는 수 천만원에서 많게는 수 억원을 호가해 자칫 불필요한 국민 의료비와 약제비를 발생시키는 문제마저 촉발할 수 있다.

    복지부 역시 병원지원금은 의료기관과 약국 간 명백한 담합으로, 약사가 의사에게 지급한 리베이트성 병원지원금을 잡아내지 않으면 과잉 진료와 과잉 처방이 계속되고 약국 생태계도 교란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

    복지부가 병원지원금 수수 실태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는 있지만 적발 자체가 어려운데다 상당한 행정력 소모가 필요해 입법으로 불법 지원금 수수 행위 자체가 억제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경기도에서 약국을 운영 중인 A약사는 "병원지원금 문제는 돈을 요구하는 의사와 중개하는 브로커, 돈을 주는 약사 간 은밀하게 이뤄진다는 점에서 적발 자체가 어렵다"면서 "개설예정자와 알선자도 처벌할 수 있는 법이 만들어져야 하는 이유다. 내부고발자 감경 조항도 있기때문에 물밑 불법이 수면위로 떠올라 고발될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고 피력했다.

    A약사는 "법안에 반대한 국회의원은 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수 억원대 병원지원금 갑질의 실물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법리적으로만 따지고 반대하는 것은 불법을 눈감는 행태다. 의사들의 권익을 비호하기 위해 국민 건강과 의료비·약제비를 져버리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의 B약사도 "제약사들의 의약품 리베이트는 척결을 위한 입법 수위를 계속 올려왔다. 쌍벌제 법제화로 제약사와 의사 스스로 금품을 주고 받지 않으려 애쓰는 환경을 마련했고, 이후로도 추가 규제 입법이 뒤따르고 있다"면서 "병원지원금은 의사가 약사에게 리베이트를 요구하고, 그 대가로 특정 의약품을 처방하거나 처방전을 몰아주는 문제를 낳고 있다. 국회가 약사법 개정을 반대해선 안 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B약사는 "이미 약국은 상가 가격 중 최고가를 차지하고 있어 약국 개설에 상당한 비용이 소요되는 상태다. 병원지원금은 약사가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약점을 악용한 의사의 갑질"이라며 "이미 개설을 완료한 자만 처벌하고 개설을 앞두고 금품을 요구하는 예정자를 처벌하지 않는 것은 병원지원금 규제에 뚫린 구멍을 점점 더 크게 만드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 같은 약사사회 우려 속 다행인 것은 복지부가 병원지원금 근절을 위해 의료기관·약국 개설예정자까지 처벌 범위를 넓힐 필요성에 크게 공감하고 있다는 점이다.

    박민수 복지부 제2차관은 "현실적으로 의료기관과 약국은 갑을 관계가 명확해서 (약사가)일방적으로 (금품을) 요구당한다고 봐야 한다"며 "약국은 그 돈을 안내면 약국을 열 수 없는 상황으로, 너무 큰 금액을 요구받아 포기한 사례도 있는 상황"이라고 입법 타당성을 어필했다.

    따라서 다음 법사위 전체회의 심사 전까지 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반대 의사를 표한 유상범 의원 등에게 병원지원금이 야기하는 국민 건강권 침해 등 문제를 제대로 설득할 수 있을지 여부가 입법을 좌우하게 됐다.
    이정환 기자(junghwanss@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관련기사
    • 2023 하반기 대웅제약 대규모 신입채용 바로가기
    •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 경력사원 채용 바로가기
    • Jr.Regulatory Affairs Specialist(계약직) 채용 바로가기
    • 미생물QC, CTM, MA, DM/STAT(통계) 모집 바로가기
    • [알보젠코리아] 제조관리약사 채용 바로가기
    • [대웅제약] 개발본부 MA팀 경력채용 바로가기
    • 상품본부 개발 약사 (경력) 바로가기
    • [Sanofi/사노피] Quality Associate (파견직) 바로가기
    • 한국메나리니 Medical Science Liaison 채용 바로가기
    • [SO & COMPANY] Medical Writer 바로가기
    • 2023년 하반기 한미약품그룹 인재모집 [공개채용] 바로가기
    • 헬스 R&D 연구원 (리드) 바로가기
    • 신입/경력 사원 모집(~10/3일 마감) 바로가기
    • 정규직 약사 채용(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23년 4차 채용) 바로가기
    • 2023 하반기 부문별 채용 바로가기
    • 2023년 제7차 직원 채용 공고(식약처 산하기관) 바로가기
    • 2023 대원제약 DNA채용(하반기 공채) 바로가기
    • [한독] MSL/CRA/Clinical Quality팀원/약사 외 공채 바로가기
    • Sr. Pricing & Reimbursement Specialist 바로가기
    • 안성공장 제조/품질관리 담당 약사 채용 바로가기
    • GM Medical Advisor (공고 연장) 바로가기
    • (주)알테오젠 임상 연구개발/운영/약물감시(PV) 및 RA 담당자 모집 바로가기
    • PV/RA/CRA/제제연구(케미칼파트) 경력사원 모집 바로가기
    • 23년 하반기 비알팜 인재 모집[신입/경력] 바로가기
    • 마케팅, 임상, 개발, 제조관리약사 모집 바로가기
    • 솔직히지자.
      지원금?
      팔때 생기는 권리는?
      지원금보다 권리생각해서 투자의 개념이잖아.
      권리를 포기한다면 말이되지..
      23.07.27 13:12:05
      0 수정 삭제 1 0
    • ㄴㄴ
      입법은 찬성한다만
      그걸로 없어질거라 보냐??
      제약회사 의사 리베이트가 그렇게 없어지더냐??
      순진한거냐 무식한거냐??
      성분명처방해도 될까말까다
      23.07.20 22:00:19
      0 수정 삭제 0 0
    • 푸른솔
      유상범 아웃
      유상범의원 낙선운동을 벌여야 됩니다.
      저 인간은 리베이트로 먹고 사는 모양이지!
      23.07.20 12:52:10
      0 수정 삭제 2 0
    • ..
      한통속이겠지 뭐
      뒷돈 요구하는거 설마 모르겠냐?
      뒷돈 받아먹으라고 분업하는게 아닌데
      뒷돈 대놓고 요구해도 처벌을 못하다니.
      23.07.18 20:12:15
      0 수정 삭제 2 0
    • ㅋㅋ
      리베이트라고 쓰지 마라
      '뒷돈'
      23.07.18 18:21:43
      0 수정 삭제 1 0
    • 지원금?
      지원금이 아니고 개업리베이트라고 해야함
      병원지원금은 브로커 놈들이 약사님들한테 거부감 적게 하려고 만든 이상한 단어임~
      개업리베이트라고 해야 함~
      리베이트를 왜 지원금이라고 하냐 불법인데~
      23.07.18 12:43:06
      0 수정 삭제 18 2
    • ㅋㅋㅋ
      갑질 공화국 대한민국이 무너지는 소리.
      의사들의 갑질은 결국은 부메랑이 되어 자신들에게도 돌아온다. 그들의 자녀는 결코 안전하고 좋은 나라에서 가정을 꾸려 이이를 낳고 행복하게 살 수 없다. 물론, 자녀도 능력이 되어 의사가 된다면 더 지독한 갑질을 배우겠지만.
      23.07.18 12:31:01
      0 수정 삭제 15 2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발목잡힌 병원지원금 입법…왜 제약 리베이트만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