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반약도 병의원 영업…유니메드, 쪽지처방 논란
기사입력 : 18.03.29 06:28:48
8
플친추가
인태반제 '유니쎈타' 13년 간 약국영업 배제 빈축...회사측 "약국 소통 마케팅 노력"



 ▲유니메드제약 본사 전경

유니메드제약 주력 일반의약품 인태반제제 '유니쎈타' 쪽지처방 마케팅 전략이 최근 약국가를 중심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유니메드는 유니쎈타 출시 시점인 2005년부터 현재까지 13년 동안 자사 ETC 영업사원 100여명을 동원, 거래처 병의원 쪽지처방을 유도해 제품을 판매해 왔다. 15일~1달 분량 1셋당(20ml×28개) 약국 판매가격은 20~25만원 선이다.

쪽지처방은 의사가 환자에게 병상코드에 등록된 급여 전문의약품 외 특정 제약사의 비급여 일반의약품이나 건강기능식품을 권유하는 행위를 일컫는 말이다.

일반의약품 전담 영업조직과 네트워크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제약사를 비롯해 일부 영세한 품목도매 업체가 주로 쓰는 영업방식이다.

이번 유니쎈타 쪽지처방 논란의 핵심은 '의사의 특정 제품 복용 권유' 그 자체에 있지 않고, 제조사·영업사원과 약사와의 소통 부재와 태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약국가에 따르면 도매영업사원인지 유니메드 영업사원인지 정체를 알 수 없는 담당자가 불쑥 약국을 방문해 의원에서 유니쎈타 쪽지처방을 약속했으니 제품을 구비하라는 일방적 통보식 영업을 하고 있다.

대부분의 약사들은 해당 제품을 주문해 판매하기도 하지만 일부 약사들은 쪽지처방을 거부하고 경쟁사인 광동제약과 경남제약, 일양약품에서 생산된 인태반 제품을 구비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유니메드제약 인태반제품 유니쎈타

서울시 강남구 A약국장은 "몇몇 병의원을 상대로 한 쪽지처방은 용인될 수도 있다. 그러나 마케팅 포인트 자체가 약국을 배제하고 쪽지처방에 치우쳐 있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 유니쎈타의 경우 최종 소비자인 국민을 상대로 한 TV광고를 진행하고 있음에도 약의 전문가인 약사를 배제한 마케팅 포인트는 개선돼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니메드 관계자는 "병의원만을 맡아 온 ETC 영업사원이라 약국 영업에 서툴렀던 것으로 파악된다. 일반약 마케팅의 경우 제약사와 약사가 공생적 커뮤니케이션을 해야 한다는 점은 이해하고 있다. 차후 지속적인 교육 등을 통해 바로 잡아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유니메드 관계자는 "본사는 비정상 거래를 하지 않는다. 공식적으로 영업사원에게 쪽지처방 정책을 유도한 적은 전혀 없다. ETC 영업사원이 유니쎈타 쪽지처방을 유도했다고 해서 인센티브가 있거나 패널티가 부여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진행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유니메드 태반제품군은 일반약 유니쎈타와 태반주사 그리고 태반원료 등으로 대별된다. 유니쎈타와 태반원료 연매출은 10·20억원 정도다.

한편 유니메드 일반약 파이프라인 중 유니쎈타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1/4 정도며, 일반약 전담 영업사원은 12명이 활동하고 있다.
노병철 기자(sasiman@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전문가
    약을 싸는 전문가
    약싸
    18.03.29 13:53:04
    0 수정 삭제 4 5
  • 그냥
    싸란 대로만
    쌉시다.
    18.03.29 11:31:31
    2 수정 삭제 3 5
  • 입장 차이
    회사에서는...
    조직은 없는데 성장은 시켜야 하는 입장에서...
    본인들이 갖고 있는 인력풀을 활용하는 방법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약국에 접근하는 방식이나 대처가 매끄럽지 않았던 것 같아 아쉽네요.
    일반의약품 중에 쪽지 처방 유도하는 제품들이 많잖아요. 조직이 있으면서도...
    그런 회사에 비하면 유니메드는 뭐...
    제 생각입니다.
    18.03.29 10:51:46
    1 수정 삭제 2 0
  • 장사신
    생각은 자유
    유니메드: 최고의 비지니스. 앞으로 약국 조직 강화
    병의원: 알짜 처방. 앞으로 정상 처방 노력
    약국: 섭섭. 앞으로 중소사 거래 확대 및 성분명처방 전개
    관계기관: 헐. 앞으로 관리감독 강화
    ㅋㅋㅋ
    18.03.29 10:28:00
    0 수정 삭제 2 0
  • ;;
    솔직히
    의사들 상품명 처방권은 너무 절대적 권력구조다. 약을 먹는 환자도 약 선택에 개입을 못하고 약의 전문가인 약사도 약 선택에 개입을 못한다. 의사 눈치봐야되고 의사가 처방해 주기 싫으면 처방도 못받는게 현실. 문제는 의사들 스스로 자정해야하나 리베이트 문제는 이미 고착화된거라 자정불가능. 제도를 바꿔서 상품명 처방의 절대권력을 쪼개는게 보험재정이나 국민건강에도 바람직하다. 뭐냐 저게??
    18.03.29 08:58:49
    1 수정 삭제 10 4
  • 의새들
    리베이트때문이지뭐
    상품명처방이 문제지
    18.03.29 08:32:40
    0 수정 삭제 11 1
  • 복지부 존재
    처방은 공식적 처방만 인정해야
    쪽지처방은 부정 부조리의 원천이요 리베이트대상이다
    그리고 원칙을 벗어난건 처방전이라 볼수 없다//
    피부과도 흔히 환자에게 뭘 사서 사용하라고 한다고 늘 듣는데
    이런건 의사가 할 말이 아니다/
    18.03.29 08:26:31
    0 수정 삭제 6 1
  • 뭐라?
    효능도 의문인 인태반 처방내게 해서 판다고?
    세이들.. 그집 사장 대가리통에 보건의료 이런거 기대하믄 안되지? 돈벌이에 벌거이 충혈된 눈까리 하고는... 몇푼받고 그거 쪽지 처방내는 의사 새이나 .. 비싼거, 좋은거 함서 저항 능력없는 환자들 베끼무니까 좋더나.. 유니하고 메드한 벌레들아..너그가 적폐다.. 아나?
    18.03.29 06:52:58
    2 수정 삭제 14 0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일반약도 병의원 영업…유니메드, 쪽지처방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