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 뉴스
  • 무료 팜아카데미
  • 리쿠르트
  • 인사동정
  • 팜포인트
  • TV팜도라
  • 이벤트
  • '하하하'로 소통하니 "환자 좋고, 약국도 좋고"
    태전그룹 '하하하 얼라이언스' 200% 활용하는 세븐약국 안지원 약사
    기사입력 : 19.05.31 06:20:27
    1





    서울 강남 서초역 근처에 위치한 '세븐약국'.

    대형 빌딩이 즐비한 도심 속 골목 초입에 위치했지만, 환자가 끊임없이 들고나는 분주한 모습입니다.

    세븐약국을 운영하는 안지원 약사(44, 이화여대)는 작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다품목 소량 재고를 꼼꼼하게 진열·구성했습니다.

    그런 약국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약국 매장 한 켠에서 끊임없이 건강 정보를 제공하는 '미디어보드'.

    안 약사에게 다른 약국에서 보기 힘든 '미디어보드'는 물론, 환자 건강관리를 위한 '우약사' 프로그램 등 단골환자 유치를 위한 갖가지 아이템과 그 효과를 질문했습니다.

    ◆언제, 어떻게 '하하하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나요?

    -3년 전 태전그룹 영업사원을 통해 알게 됐고, 사업설명회에 참여해 자세히 알아본 후 '하하하 얼라이언스'(이하 '하하하')를 도입했습니다.

    지금은 월례회에 참석해 태전그룹의 운영방침을 이해하면서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게 됐습니다.

    ◆'하하하'를 활용하기 이전, 약국 경영에서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점은 무엇인가요?

    -약국은 환자를 예측할 수 없습니다. 상담하고 있어도 다른 환자가 오면 끊기고, 일반약을 판매하느라 또 상담을 중단해야 해서 어려웠는데요.

    한 달에 한두 번 오는 환자들은 건강정보를 드려도 다 잊어버리고 잘 기억하지 못하십니다. 약사의 정보가 환자에게 건강한 습관으로 자리잡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우약사'(우리 약사님 이웃사랑 서비스)를 통해 주기적으로 건강정보를 보내주니, 환자들이 더 잘 이해하고 관심을 갖게 되어 약국에도 도움이 많이 됩니다.

    ◆'하하하'를 통해 얻은 가장 큰 이점은 무엇인가요?

    -단골고객을 많이 확보하게 됐다는 점입니다.

    단골고객 확보는 물론 환자들에게 정기적으로 건강정보를 보내면서, 환자는 물론 저 역시 정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우유를 마시는 사람보다 배달하는 사람이 더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죠, 발송하는 정보를 확인하고 직접 활용하면서 환자와 상담할 때 저 역시 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간혹 환자들 중 '건강정보는 다른 데서도 다 보고 있다'고 말하는 분도 있지만, 주기적으로 정보를 받는 환자들은 '다른 데와 (약국에서 주는 정보는) 다르다'고 말씀하십니다.

    요즘 가짜정보도 많고 믿을 만한 정보를 선별하기 힘든데, 약국에서 보내주는 정보는 더 믿을만 하고, 가독성이 높아 보기에도 편하다는 반응이죠.

    요즘 환자들에게 '정보 잘 받아보고 있다'는 인사를 자주 듣고 있습니다.

    안 약사는 '하하하 얼라이언스'가 론칭된 2018년 1월에 가입해 이미 2년 가까이 이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는 단골 고객 유치에 '하하하 얼라이언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효과적이라고 평가합니다.

    ◆ '하하하'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또 가장 만족도가 높은 프로그램은 무엇인가요?

    x
    고함량 기능성 비타민에 대한 이해 AD
    ▶온라인심포지엄 신청하기 참여하기
    -환자들에게 정보활용 동의를 받고 CRM에 가입해드리고 있는데, '우약사' 서비스에 SMS 문자를 선택해 발송할 수 있다는 점이 특히 좋습니다. 내가 매번 메시지 내용을 만들지 않아도 기존 문자 정보를 활용할 수 있어 약사 입장에서 매우 편리합니다.

    금연 프로그램 참여 분들에게는 정기적으로 응원메시지를 보내 금연 성공확률을 높이고 있고요.

    참고로, 일주일에 한 번 받는 문자메시지 링크를 열면 '하하하 랜드'로 연결되는데 여기서 그간 받은 정보를 모두 모아서 볼 수 있습니다.

    또 사소한 건강 질문에 대답해주는 '약사친'(약사사람친구), '아이약 탐구생활', 약에 대한 재밌는 히스토리 '약사전' 등을 개인적으로 즐겨보고 있습니다.

    ◆'하하하' 사용 전후를 비교해 약사가 체감하는, 약국 매출 향상도나 환자 만족도는 얼마나 되는지요?

    -약사가 단골고객 등록을 직접 권할 경우, 제 경우에는 환자의 80% 정도가 동의를 하고, 정보를 받아보는 분들 중 90% 정도가 만족합니다.

    건강정보를 접한 후 제품을 구매하는 비율은 전보다 30% 정도 높아졌고요.

    또 환자와 신뢰가 높아지면서 집 근처 다른 약국보다 우리 약국을 찾아와 상담을 통해 제품을 구매하고 싶어하는 분들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환자가 약국에서 대기하는 시간에는 미디어보드를 보며 건강 상식을 익혀 가시는데, 이런 대기 시간을 활용할 수 있는 점도 좋다고 봅니다.

    안 약사는 환자에게 건강 정보를 발송하는 과정에서 약사 스스로도 정보를 인지하고 그 내용을 상담에 활용하게 되어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주변 약사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저는 약국의 경쟁상대가 근처의 주변 약국이 아니라 편의점, 인터넷 쇼핑몰, 해외직구 같은 다른 유통채널이라고 생각합니다.

    약국에서 하하하 얼라이언스와 같은 이런 단골고객 만들기 서비스를 하루빨리 도입해 다른 채널과 경쟁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미 고객들이 다른 약국에 가입하기 전에 미리 단골고객을 확보하는 게 시급하다고 봅니다.

    ◆지금까지 말씀하신 내용을 토대로, 약국에 있어 새로운 기회요인을 꼽는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요즘 '1인 셀마켓'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개인이 운영하는 소형 약국은 하하하 얼라이언스를 활용하면 '셀마켓'과 같은 트렌드에 맞춰 나아갈 수 있다고 봅니다.

    단골 고객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개인 약국을 잘 운영한다면, 트렌드에 맞는 약국을 만들 수 있을 듯 합니다.

    *셀마켓(Cell Market)-1인 미디어 및 SNS시대에 맞춰 발달한 개인화 시장. 개개인이 자신의 SNS나 동영상을 통해 자기 재능과 상품을 판매하는 트렌드. 유통시장이 생명의 기본 단위인 세포 수준으로 작게 분열했다는 뜻에서 '세포 마켓'이라고도 불린다.

    1등 의약전문언론 데일리팜이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의약품과 관련된 유통 및 사건사고
    제약산업 현장에서의 미담 등 훈훈한 내용
    제약산업 종사자들의 인사, 동정, 결혼, 부음 등 각종 소식
    기타 불편 부당하다고 생각되는 내용

    위와 관련된 내용을 자유롭게 보내주시면 데일리팜 취재보도본부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 있습니다.
    보내주신 글 중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를 지급해 드립니다.


    • 티제이
      티제이에서 얼마줬어요?
      티제이에서 얼마줬어요?
      19.05.31 18:32:52
      2 수정 삭제 5 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하하하로 소통하니 환자 좋고, 약국도 좋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