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 효과만 붙으면 광풍"...약사가 말하는 가짜뉴스
기사입력 : 21.01.14 06:20:45
1
플친추가

항암에 코로나까지 만능된 동물약...도소매 유통 늘어

타이레놀·이버멕틴·용각산·클로로퀸 등 이슈 영향

"연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냐...검증 안된 효능 기대말아야"

[데일리팜=정흥준 기자] 코로나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특정 의약품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논란이 되풀이되고 있다.

일부 성분 및 품목들은 아무런 근거가 없는 가짜뉴스인 경우도 있지만, 상당수는 국내외 연구결과 등의 근거 자료가 있어 더욱 힘이 실린다.

최근 코로나 효과로 이슈가 된 동물 구충제 ‘이버멕틴’ 제제도 영국 모 대학의 연구 발표로 수요가 급증했다. 또 용각산에 함유된 플라티코딘D도 코로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슈가 됐다.

특히 이버멕틴의 경우 앞서는 항암효과로도 이슈가 됐었던 성분으로 최근엔 코로나 효과 연구까지 나오며 ‘만능약’이 돼버렸다.

일선 약사들은 특정 연구논문이 의약품의 효능을 담보해주지 않는다며, 검증이 되지 않은 효과에 대한 기대를 삼가야 한다고 조언한다.

강병구 동물약국협회장은 이버멕틴 연구결과에 대해 "개도국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실제로 이뤄졌었기 때문에 가짜라고 할 순 없지만, 임상데이터의 숫자나 방법이 신뢰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라며 "시험설계 자체도 계획적이지 않아 효과를 판단할 근거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버멕틴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과거에 비해 동물약국와 도매업체 등으로 유통량이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강 회장은 "이버멕틴 단일제로 된 츄어블정이 있다. 소나 돼지용으로 나온 10정씩 나오는 품목인데 최근 유통량이 늘어난 것으로 안다"면서 "항암이슈가 있을 때 생산이 됐던 것들이 이번엔 코로나 이슈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이어 "펜벤다졸도 항암효과가 있다며 관심을 많이 받다가 결국은 이슈에서 사라져버렸다. 플라시보 효과가 있었다고 본다. 믿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이 반영되는 것"이라며 제2, 제3의 펜벤다졸이 될 것을 우려했다.

또 약사들은 허가 외 효능에 대한 연구자료들을 과도하게 확대 해석할 경우 부작용으로 연결될 수 있다고 했다.

강원 A약사는 "논문은 이론 제기일뿐이다. 최소한 가설과 실험, 검증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허가도 되지 않은 효능을 바라며 의약품을 사용해선 안된다"면서 "약은 양날의 검으로 독이 되기도 한다. 용각산의 길경 성분은 면역력을 증강시켜주는 효과가 있기도 하지만, 한약서 조문에는 폐로 열이 들어가게 할 수 있다는 내용도 있다. 즉 부작용을 생각지 않고 사용하면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대한약사회는 클로로퀸과 덱사메타손 등을 허가 외 목적으로 잘못 사용할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분업예외 약국 등에 판매 주의를 요청한 바 있다.

또 이버멕틴 제제도 사람 대상이나 허가 외 용도로 판매할 수 없으니 주의를 기울려달라고 요청했다.

서울 B약사는 "코로나 이슈에는 워낙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업체들에서도 편승하려는 것이 아닌가 싶다"면서 "사실 여부와는 관계 없이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업체들도 잠깐은 좋을지 모르겠지만 장기적으로 좋은 선택인지는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흥준 기자(jhj@dailypharm.com)
글자크기 설정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가나다라마바사
  • 스티브유
    약사가
    뭘그렇게잘안다고
    21.01.14 07:17:00
    3 수정 삭제 1 8
0/300
 
메일보내기
기사제목 : 코로나 효과만 붙으면 광풍...약사가 말하는 가짜뉴스